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5장 17-32절 ( 다시 성전에 서서 생명의 말씀을 외치는 제자들)

 

사도행전 5장 17-32절

17대제사장과 그와 함께 있는 사람 즉 사두개인의 당파가 다 마음에 시기가 가득하여 일어나서 18사도들을 잡아다가 옥에 가두었더니 19주의 사자가 밤에 옥문을 열고 끌어내어 이르되 20가서 성전에 서서 이 생명의 말씀을 다 백성에게 말하라 하매 21그들이 듣고 새벽에 성전에 들어가서 가르치더니 대제사장과 그와 함께 있는 사람들이 와서 공회와 이스라엘 족속의 원로들을 다 모으고 사람을 옥에 보내어 사도들을 잡아오라 하니 22부하들이 가서 옥에서 사도들을 보지 못하고 돌아와 23이르되 우리가 보니 옥은 든든하게 잠기고 지키는 사람들이 문에 서 있으되 문을 열고 본즉 그 안에는 한 사람도 없더이다 하니 24성전 맡은 자와 제사장들이 이 말을 듣고 의혹하여 이 일이 어찌 될까 하더니 25사람이 와서 알리되 보소서 옥에 가두었던 사람들이 성전에 서서 백성을 가르치더이다 하니 26성전 맡은 자가 부하들과 같이 가서 그들을 잡아왔으나 강제로 못함은 백성들이 돌로 칠까 두려워함이더라 27그들을 끌어다가 공회 앞에 세우니 대제사장이 물어 28이르되 우리가 이 이름으로 사람을 가르치지 말라고 엄금하였으되 너희가 너희 가르침을 예루살렘에 가득하게 하니 이 사람의 피를 우리에게 돌리고자 함이로다 29베드로와 사도들이 대답하여 이르되 사람보다 하나님께 순종하는 것이 마땅하니라 30너희가 나무에 달아 죽인 예수를 우리 조상의 하나님이 살리시고 31이스라엘에게 회개함과 죄 사함을 주시려고 그를 오른손으로 높이사 임금과 구주로 삼으셨느니라 32우리는 이 일에 증인이요 하나님이 자기에게 순종하는 사람들에게 주신 성령도 그러하니라 하더라

 

사도들의 표적과 기적이 일어나자 대제사장과 사두개인들의 반응은 시기가 가득하여 사도들을 잡아다가 옥에 가두는 것이었습니다. 나면서부터 걷지 못했던 사람을 고친 베드로와 요한이 경험했던 일을 사도들이 동일하게 경험하는 것입니다. 이 모습은 사도들이 예수님의 이름으로 말하지 말라고 경고했던 산헤드린 공회의 말에 불순종하고 오직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모습입니다. 분명 대제사장과 사두개인들의 행위는 하나님 앞에서 옳은 것이 아님을 그들이 “시기로 가득하여”라는 표현에서 알 수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세상은 그리스도인들의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는 것을 시기할 수밖에 없고 대적할 수밖에 없습니다. 사단의 세력은 하나님 나라가 선포되는 것을 결사적으로 막을 것입니다.

 

오늘 본문에서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사도들의 행동입니다. 그들은 옥에 잡혔다가 주의 사자로 인해 풀려났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도망가지 않고 다시 성전에 서서 생명의 말씀을 사람들에게 외칩니다. 왜냐하면 주의 사자가 명령을 했기 때문입니다. 도대체 하나님께서 사도들에게 원하시는 것이 무엇입니까? 하나님께서 사도들에게 원하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향한 죄 용서와 회개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공회 앞에서 베드로와 요한이 증거했던 내용을 사도들의 입을 통해서 다시 한번 증거하고 있습니다. 사도들은 세 가지 중요한 사실을 증거합니다. 첫 번째로 이스라엘 백성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나무에 달려 죽게 했다고 고소합니다. 두 번째로 나무에 달려 죽은 예수 그리스도를 하나님께서 다시 살리셨다고 증거합니다. 세 번째로 하나님께서 예수님을 하늘 보좌로 우편에 앉게 하사 그를 임금과 구주로 삼으셨다고 증거합니다. 사도들이 이렇게 증거하는 이유는 이스라엘 백성에게 회개하고 죄 사함을 주시기 위함이라고 31절에 기록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는 일은 믿지 않는 자들에겐 회개와 죄 사함의 기회가 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사도들은 담대하게 그들이 예수님의 죽으심과 부활에 대하여 증인이라고 고백합니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의 최고의 증인은 성령님이십니다. 우리에게 진정한 복은 우리에게 성령님께서 오셨다는 것입니다. 성령님께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부활을 우리에게 증거하십니다. 그뿐만 아니라 성령님은 예수님께서 승천하셔서, 하늘 보좌 우편에 앉아, 교회의 머리가 되시고, 이 세상을 다스리고 계신다는 것을 증거하십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담대하게 하나님 나라를 선포할 수 있습니다. 이미 승리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의지하여 환경에 상관없이 복음을 외쳤던 사도들의 모습은 우리의 모습이 되어야 합니다. 하늘 보좌 우편에서 다스리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왕 되심이 오늘 하루를 살아가는 우리의 삶 속에서 드러나며 경험함으로 말미암아 하늘의 것들을 사모하는 저와 여러분이 되길 소원합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더욱더 알기를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