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다니엘

다니엘 12장 5-13절 (이 말을 마지막 때까지 간수하고 봉합하라)

 

다니엘 12장 5-13절

5나 다니엘이 본즉 다른 두 사람이 있어 하나는 강 이쪽 언덕에 섰고 하나는 강 저쪽 언덕에 섰더니 6그 중에 하나가 세마포 옷을 입은 자 곧 강물 위쪽에 있는 자에게 이르되 이 놀라운 일의 끝이 어느 때까지냐 하더라 7내가 들은즉 그 세마포 옷을 입고 강물 위쪽에 있는 자가 자기의 좌우 손을 들어 하늘을 향하여 영원히 살아 계시는 이를 가리켜 맹세하여 이르되 반드시 한 때 두 때 반 때를 지나서 성도의 권세가 다 깨지기까지이니 그렇게 되면 이 모든 일이 다 끝나리라 하더라 8내가 듣고도 깨닫지 못한지라 내가 이르되 내 주여 이 모든 일의 결국이 어떠하겠나이까 하니 9그가 이르되 다니엘아 갈지어다 이 말은 마지막 때까지 간수하고 봉함할 것임이니라 10많은 사람이 연단을 받아 스스로 정결하게 하며 희게 할 것이나 악한 사람은 악을 행하리니 악한 자는 아무것도 깨닫지 못하되 오직 지혜 있는 자는 깨달으리라 11매일 드리는 제사를 폐하며 멸망하게 할 가증한 것을 세울 때부터 천이백구십 일을 지낼 것이요 12기다려서 천삼백삼십오 일까지 이르는 그 사람은 복이 있으리라 13너는 가서 마지막을 기다리라 이는 네가 평안히 쉬다가 끝날에는 네 몫을 누릴 것임이라

 

4절과 9절을 보면 하나님께서 다니엘에게 이 말을 마지막 때까지 간수하고 봉합하라고 명령하십니다. 언제까지 이 말을 봉합하여야 합니까? 또한 5절을 보면 강가에 선 두 사람이 "이 놀라운 일의 끝이 어느 때까지냐"라고 묻습니다. 결국은 "죽임을 당한 어린양의 생명책"이 열리는 때와 대 환난이 끝나는 때가 언제냐는 질문입니다. 이 모습은 요한계시록 6장 10-11절의 말씀과 유사합니다. “큰 소리로 불러 이르되 거룩하고 참되신 대주재여 땅에 거하는 자들을 심판하여 우리 피를 갚아 주지 아니하시기를 어느 때까지 하시려하나이까 하니 각각 그들에게 흰 두루마리를 주시며 이르시되 아직 잠시 동안 쉬되 그들의 동무 종들과 형제들도 자기처럼 죽임을 당하여 그 수가 차기까지 하라 하시더라” 어느 때까지입니까에 대한 답을 11절에서 줍니다. "매일 드리는 제사를 폐하며 멸망하게 할 가증한 것을 세울 때부터 천이백구십 일을 지낼 것이요" 매일 드리는 제사를 폐하며 멸망하게 할 가증한 것을 세운 자는 구약의 적그리스도였던 안티오쿠스 에피파네스 4세가 했던 일들입니다. 여기서 천이백구십 일은 삼 년 반으로서 7절에 기록된 "한때 두 때 반 때"와 같은 시기입니다. 즉 교회를 향한 사탄의 유혹과 박해의 시간을 의미합니다. 이 시간 동안에 교회가 기억해야 할 것은 시험과 박해가 감당 못 할 것이 아니고 짧은 기간이기 때문에 참고 견뎌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때가 되었기 때문에 사도 요한에게 봉했던 두루마리를 떼어 구원의 역사를 보여주시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다니엘에게 봉하라고 명령하셨던 놀라운 비밀을 사도 요한을 통하여 우리에게 보여 주셨습니다. 왜냐하면 구원을 이루실 분이 오셨기 때문입니다. 바로 '여인의 후손'으로 오신 예수님께서 사탄이 참소하는 모든 것을 십자가에서 무력화시키셨기 때문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 죄를 위하여 죽으시고 다시 살아나신 승리로 말미암아 사망의 세력을 잡은 자 곧 마귀를 심판하셨고, 예수님의 피로 흰옷 입은 모든 자에게 승리를 주셨습니다. 마지막 때는 하나님의 은혜를 받을 자의 숫자가 다 채워질 때 임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환난과 고난 속에서 해야 할 일은 승리의 기쁨을 세상과 나누는 것입니다. 우리는 누가 구원을 받을지 모르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여 복음의 전령이 되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삶 속에서 복음의 전령으로 살아가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