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마가복음

마가복음 14장 10-21절 (가룟 유다의 배신)

 

마가복음 14장 10-21절

10열둘 중의 하나인 가룟 유다가 예수를 넘겨 주려고 대제사장들에게 가매 11그들이 듣고 기뻐하여 돈을 주기로 약속하니 유다가 예수를 어떻게 넘겨 줄까 하고 그 기회를 찾더라 12무교절의 첫날 곧 유월절 양 잡는 날에 제자들이 예수께 여짜오되 우리가 어디로 가서 선생님께서 유월절 음식을 잡수시게 준비하기를 원하시나이까 하매 13예수께서 제자 중의 둘을 보내시며 이르시되 성내로 들어가라 그리하면 물 한 동이를 가지고 가는 사람을 만나리니 그를 따라가서 14어디든지 그가 들어가는 그 집 주인에게 이르되 선생님의 말씀이 내가 내 제자들과 함께 유월절 음식을 먹을 나의 객실이 어디 있느냐 하시더라 하라 15그리하면 자리를 펴고 준비한 큰 다락방을 보이리니 거기서 우리를 위하여 준비하라 하시니 16제자들이 나가 성내로 들어가서 예수께서 하시던 말씀대로 만나 유월절 음식을 준비하니라 17저물매 그 열둘을 데리시고 가서 18다 앉아 먹을 때에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중의 한 사람 곧 나와 함께 먹는 자가 나를 팔리라 하신대 19그들이 근심하며 하나씩 하나씩 나는 아니지요 하고 말하기 시작하니 20그들에게 이르시되 열둘 중의 하나 곧 나와 함께 그릇에 손을 넣는 자니라 21인자는 자기에 대하여 기록된 대로 가거니와 인자를 파는 그 사람에게는 화가 있으리로다 그 사람은 차라리 나지 아니하였더라면 자기에게 좋을 뻔하였느니라 하시니라

 

예수님께서 괴로워하시는 것은 가룟 유다의 배신을 통해서 아담의 배신을 보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아담의 배신을 통해서 느끼셨던 심정을 예수님께서 가룟 유다의 배신을 통해서 경험하십니다. 너희 중에 나를 팔 자가 있다는 말에 아마도 베도로는 찔렸을 것입니다. 베드로는 위대한 신앙을 고백했지만, 곧바로 하나님의 계획에 반대되는 말을 하고 예수님의 질책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인간은 너무나 쉽게 무너지는 존재입니다. 우리의 욕심 때문에 쉽게 하나님을 배반할 수 있는 존재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가룟 유다가 운명에 따라 행동했기 때문에 그에게 아무런 잘못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가룟 유다는 하나님의 도구로 사용되었기 때문에 하나님의 저주를 받을 필요가 없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런 주장은 잘못된 주장입니다. 왜냐하면 가룟 유다는 사단의 유혹에 넘어간 것이기 때문입니다.

 

야고보서 1장에서 하나님은 시험하실 때 유혹하지 아니하신다는 것을 말씀하십니다. “시험을 참는 자는 복이 있나니 이는 시련을 견디어 낸 자가 주께서 자기를 사랑하는 자들에게 약속하신 생명의 면류관을 얻을 것이기 때문이라 사람이 시험을 받을 때에 내가 하나님께 시험을 받는다고 하지 말지니 하나님은 악에게 시험을 받지도 아니하시고 친히 시험하지 아니하시느니라 오직 각 사람이 시험을 받는 것은 자기 욕심에 끌려 미혹됨이니 욕심이 잉태한즉 죄를 낳고 죄가 장성한즉 사망을 낳으니라” (야고보서 1:12-15) 인간이 시험을 받는 것은 자기의 욕심에 끌려 미혹되기 때문입니다. 가룟 유다는 자기의 욕심에 끌려 예수님을 배반한 자입니다. 아담의 불순종처럼 하나님처럼 되고자 하는 욕심 때문에 하나님을 배신하게 된 것입니다. 인간 스스로 하나님이 되어 자기가 원하는 것을 성취하려고 할 때 마귀는 그들을 가만히 두지 않습니다. 아무리 아름답게 하나님의 이름으로 그들의 일을 포장할지라도, 자기의 기도로 모든 것이 해결될 수 있고 하나님께서 자신의 기도를 다 응답해 주신다고 생각한다면 하나님의 자리에 그들 자신이 서 있는 것입니다. 만약에 모든 일에 자신들의 자랑만이 결과물로 나온다면 그들은 자신들의 헌신으로 하나님의 일이 이루어진다고 생각하고 자신들의 순종으로 많은 열매를 맺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자들입니다. 그래서 자기 생각이 하나님의 계획보다 앞설 수밖에 없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은혜를 바라보기보단 자신의 노력으로 구원을 쟁취하려고 합니다.

 

베드로도 예수님을 배신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얼마나 비참한 자인지를 깨달았습니다. 이 사실을 알자 그의 삶의 주인은 베드로 자신이 아니라 예수님이시라는 고백을 하게 됩니다. 바로 이럴 때 온전한 기도, 헌신, 그리고 순종이 나옵니다. 우리는 내가 가진 것이 없기 때문에 기도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만을 의지하지 않으면 살 수 없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순종하는 것은 우리가 가진 것으로는 하나님 앞에 내놓을 것이 없다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헌신하는 것은 우리에게 주어진 모든 것이 주님으로부터 나온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베드로가 예수님을 배신했음에도 불구하고 예수님께 나올 수 있었던 이유는 하나님의 은혜를 만났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가룟 유다처럼 연약한 자입니다. 그러나 성령님을 통하여 이제 베드로와 같이 회개하며 오직 은혜로 하나님 앞에 나오는 자가 되었습니다. 이 일은 우리의 힘으로 된 것이 아닙니다.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 된 것입니다. 오늘 하루를 살아갈 때 우리의 연약함과 만나길 소원합니다. 가룟 유다처럼, 아담처럼 우리 스스로가 하나님처럼 되고 싶어 할 때가 있을 것입니다. 그럴 때 죄인이 된 우리의 자화상을 보기를 소원합니다. 그럴 때 가룟 유다처럼 절망하고 죄의식에 사로잡혀 하나님을 떠나는 것이 아니라 베드로처럼 연약함 속에서 십자가를 만나는 은혜가 있기를 소원합니다. 연약함 속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십시오. 우리를 끝까지 붙잡고 계시는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오늘 하루도 담대하게 살아가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