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마가복음

마가복음 13장 28-37절 (무화과나무 비유)

 

마가복음 13장 28-37절

28무화과나무의 비유를 배우라 그 가지가 연하여지고 잎사귀를 내면 여름이 가까운 줄 아나니 29이와 같이 너희가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 인자가 가까이 곧 문 앞에 이른 줄 알라 30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하노니 이 세대가 지나가기 전에 이 일이 다 일어나리라 31천지는 없어지겠으나 내 말은 없어지지 아니하리라 32그러나 그 날과 그 때는 아무도 모르나니 하늘에 있는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아버지만 아시느니라 33주의하라 깨어 있으라 그 때가 언제인지 알지 못함이라 34가령 사람이 집을 떠나 타국으로 갈 때에 그 종들에게 권한을 주어 각각 사무를 맡기며 문지기에게 깨어 있으라 명함과 같으니 35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집 주인이 언제 올는지 혹 저물 때일는지, 밤중일는지, 닭 울 때일는지, 새벽일는지 너희가 알지 못함이라 36그가 홀연히 와서 너희가 자는 것을 보지 않도록 하라 37깨어 있으라 내가 너희에게 하는 이 말은 모든 사람에게 하는 말이니라 하시니라

 

마지막 심판의 때를 아무도 모르기 때문에 성도들은 깨어 있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무화과나무의 비유를 배우라고 말씀하십니다. 무화과나무 가지가 연하여지고 잎사귀를 내면 여름이 온 줄을 아는 것처럼 마지막 때의 징조가 나타나면 예수님의 재림이 가까이 왔다는 사실을 알고 그리스도의 재림을 준비해야 합니다. 때를 분별해야 하는 이유는 올바른 선택을 하기 위함입니다. 종말의 현상을 알고도 올바른 선택을 하지 않는다면 아무런 유익이 없습니다. 인자이신 예수님께서 유대인들에게 나타나셔서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고 회개할 것을 요구했지만 그들을 예수를 죽이려고 했습니다. 재림을 기다리는 자들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를 통해 베풀어 주신 속량을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가 받아야 할 죗값을 십자가에서 죽으심으로 속량하시고 부활하심으로 우리에게 의를 전가해 주셨습니다. 예수님께서 재림하신다는 것은 우리가 얻은 구원을 온전히 경험하기 때문에 기쁨의 소식이 되는 것입니다.

 

주의하여 깨어 있는 것은 마치 타국에 간 집 주인이 언제 올지 몰라 항상 깨어서 주인을 맞이할 준비를 하는 문지기와 같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마태복음 25장에서 열 처녀의 비유를 들어 종말론적 삶이 무엇인가를 가르쳐 주셨습니다. 지혜로운 다섯 처녀는 그릇에 기름을 담아 등과 함께 가졌지만, 미련한 다섯 처녀는 등은 가지되 기름을 준비하지 않았습니다. 신랑이 더디 오자 미련한 다섯 처녀는 졸고 있었지만 지혜로운 다섯 처녀는 깨어서 신랑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신랑이 오자 지혜로운 다섯 처녀만이 기쁨으로 맞이할 수 있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비유의 끝을 이렇게 맺으십니다. “그런즉 깨어 있으라 너희는 그날과 그때를 알지 못하느니라” 미련한 처녀들처럼 방탕과 술 취함과 생활의 염려로 마음이 둔하여지는 것이 아니라 지혜로운 처녀들처럼 깨어서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거룩한 삶을 살도록 노력하는 자들입니다. 우리의 힘으로 마지막 심판 앞에 결코 설 수 없습니다. 우리가 아무리 거룩한 삶을 살더라도 하나님의 거룩함과 의를 만족시킬 수 없습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어야 지혜로운 처녀들처럼 신랑을 맞을 준비가 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려 죽으시기 전에 이 말씀을 하시는 것이 얼마나 큰 은혜인지를 기억해야 합니다. 진노의 큰 날이 임할 때 누가 능히 하나님 앞에 설 수 있는가에 대한 답을 주시기 위하여 예수님께서 예루살렘 성전 앞에 계시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죽음을 앞에 두신 예수님께서 마지막 때에 어떠한 행동을 해야 하는지를 가르쳐 주십니다. 왜 예수님께서 죽으셔야 하는지를 증거하시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우리의 죄를 대속하시고 죽으셔야 우리가 하나님의 심판과 진노 앞에서 설 수 있습니다. 제자들은 이 일을 온전히 깨닫지 못했기에 예수님의 죽음을 받아들일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성령으로부터 예수님께서 이루신 모든 구원의 완성에 대하여 증거를 받은 자들입니다. 그러므로 깨어있어 예수님을 생각하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것을 지켜야 합니다. 이것이 종말론적 신앙입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 그리스도가 완성하신 하나님의 은혜를 생각하며, 성령의 인도하심을 받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을 사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