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출애굽기

출애굽기 30장 22-38절 (거룩한 관유)

 

출애굽기 30장 22-38절

22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또 말씀하여 이르시되 23너는 상등 향품을 가지되 액체 몰약 오벡 세겔과 그 반수의 향기로운 육계 이백오십 세겔과 향기로운 창포 이백오십 세겔과 24계피 오백 세겔을 성소의 세겔로 하고 감람 기름 한 힌을 가지고 25그것으로 거룩한 관유를 만들되 향을 제조하는 법대로 향기름을 만들지니 그것이 거룩한 관유가 될지라 26너는 그것을 회막과 증거궤에 바르고 27상과 그 모든 기구이며 등잔대와 그 기구이며 분향단과 28및 번제단과 그 모든 기구와 물두멍과 그 받침에 발라 29그것들을 지극히 거룩한 것으로 구별하라 이것에 접촉하는 것은 모두 거룩하리라 30너는 아론과 그의 아들들에게 기름을 발라 그들을 거룩하게 하고 그들이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고 31이스라엘 자손에게 말하여 이르기를 이것은 너희 대대로 내게 거룩한 관유니 32사람의 몸에 붓지 말며 이 방법대로 이와 같은 것을 만들지 말라 이는 거룩하니 너희는 거룩히 여기라 33이와 같은 것을 만드는 모든 자와 이것을 타인에게 붓는 모든 자는 그 백성 중에서 끊어지리라 하라 34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소합향과 나감향과 풍자향의 향품을 가져다가 그 향품을 유향에 섞되 각기 같은 분량으로 하고 35그것으로 향을 만들되 향 만드는 법대로 만들고 그것에 소금을 쳐서 성결하게 하고 36그 향 얼마를 곱게 찧어 내가 너와 만날 회막 안 증거궤 앞에 두라 이 향은 너희에게 지극히 거룩하니라 37네가 여호와를 위하여 만들 향은 거룩한 것이니 너희를 위하여는 그 방법대로 만들지 말라 38냄새를 맡으려고 이같은 것을 만드는 모든 자는 그 백성 중에서 끊어지리라

 

오늘 본문은 거룩한 관유의 제조 방법과 용도에 대하여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관유를 대제사장에게 발랐다는 것은 그가 “기름 부음 받은 자”라는 것을 인증하는 예식이라는 것을 출애굽기 29장에서 살펴보았습니다. 대제사장이 거룩해서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기름 부음으로 제사장을 거룩하게 하셨기 때문에 하나님의 일을 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거룩한 관유를 대제사장의 머리에만 붓는 것이 아니라 성소 안에 있는 모든 물건에 바를 것을 명령하십니다. 하나님의 성소 안에 있는 모든 것은 거룩한 관유로 거룩해져야 합니다.

 

이 모습은 교회에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우리의 대제사장이신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흘러나오는 성령의 기름 부으심이 교회에 부어지는 것입니다. 성령으로 말미암아 교회는 구별되며 거룩해지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교회와 성도들은 거룩해지기 위하여 성령을 좇아 살아가야 합니다. 세상의 정욕을 좇아가는 것이 아니라 성령을 좇아 성령의 열매를 맺는 것이 참된 그리스도인의 모습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께서는 모세에게 향을 백성 중에 끊어지지 말라고 명령하십니다. 성경에서 “향”은 기도를 상징하고 있습니다. 시편 저자는 시편 141편 2절에 이렇게 고백합니다. “나의 기도가 주의 앞에 분향함과 같이 되며 나의 손 드는 것이 저녁 제사 같이 되게 하소서” 성도들의 기도는 향이 되어 하나님 앞에 상달됩니다. 문제는 우리가 기도하고 있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성령의 인도하심을 받은 성도들 가운데 기도가 끊어지지 말라고 명령하십니다. 기도는 하나님과 만나고 예수 그리스도의 중보하심을 경험하는 은혜의 수단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그래서 기도해야 합니다. 쉬지 않고 우리를 중보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기도에 참여하시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