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출애굽기

출애굽기 30장 17-21절 (놋으로 만든 물두멍)

 

출애굽기 30장 17-21절

17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18너는 물두멍을 놋으로 만들고 그 받침도 놋으로 만들어 씻게 하되 그것을 회막과 제단 사이에 두고 그 속에 물을 담으라 19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그 두멍에서 수족을 씻되 20그들이 회막에 들어갈 때에 물로 씻어 죽기를 면할 것이요 제단에 가까이 가서 그 직분을 행하여 여호와 앞에 화제를 사를 때에도 그리 할지니라 21이와같이 그들이 그 수족을 씻어 죽기를 면할지니 이는 그와 그의 자손이 대대로 영원히 지킬 규례니라

 

하나님께서는 제단과 성소 사이에 놋으로 만든 물두멍을 두라고 명령하십니다. 물두멍의 기능은 제사장이 성소에 들어갈 때 수족을 씻어 정결하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는 제사장들에게 물로 수족을 씻어 죽기를 면할 것을 두 번이나 거듭되어 강조하십니다. 왜냐하면 제사장들이 정결하지 못한 모습으로 거룩하신 하나님과 만난다면 죽을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물두멍은 여인들의 놋 거울로 만든 것으로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통해서 죄인임을 고백하며 물로서 자신을 정결하게 한 후에 하나님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합니다.

 

제사장이 성소 안에서 진설병을 하나님 앞에 드리는 일, 등잔 대의 불을 꺼지지 않도록 하는 일, 분향 단에서 향을 사르는 일을 하기 위해서는 물두멍의 물로 자신을 정결하게 하여야 합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그리스도인들도 하나님의 일을 할 때 예수 그리스도로 정결하게 된 자신의 모습을 확인해야 합니다. 참 그리스도인은 자신의 공의로 하나님 앞에 나아가는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주어지는 은혜를 의지하여 나가는 자들입니다. 십자가의 보혈을 지나지 않는 봉사는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십자가의 보혈을 지나지 않는 사랑과 자비는 겉모양만 유사한 가짜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복음은 우리에게 죄를 고백하게 합니다. 죄를 고백함으로 우리의 죄를 대속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바라볼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하나님을 만나기 전에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지나가게 됩니다. 십자가의 보혈로 말미암아 이제는 담대하게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들을 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십자가의 보혈로 말미암아 죄 용서의 기쁨을 경험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오늘 하루도 죄를 고백하고 회개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우리를 용서하시며 의롭게 만드시는 그리스도의 은혜를 경험함으로 오늘 하루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삶을 사시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