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복음

요한복음 21장 19-25절 (네게 무슨 상관이냐 너는 나를 따르라)

 

요한복음 21장 19-25절

19이 말씀을 하심은 베드로가 어떤 죽음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것을 가리키심이러라 이 말씀을 하시고 베드로에게 이르시되 나를 따르라 하시니 20베드로가 돌이켜 예수께서 사랑하시는 그 제자가 따르는 것을 보니 그는 만찬석에서 예수의 품에 의지하여 주님 주님 파는 자가 누구오니이까 묻던 자더라 21이에 베드로가 그를 보고 예수께 여짜오되 주님 이 사람은 어떻게 되겠사옵나이까 22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올 때까지 그를 머물게 하고자 할지라도 네게 무슨 상관이냐 너는 나를 따르라 하시더라 23이 말씀이 형제들에게 나가서 그 제자는 죽지 아니하겠다 하였으나 예수의 말씀은 그가 죽지 않겠다 하신 것이 아니라 내 올 때까지 그를 머물게 하고자 할지라도 네게 무슨 상관이냐 하신 것이러라 24이 일들을 증언하고 이 일들을 기록한 제자가 이 사람이라 우리는 그의 증언이 참된 줄 아노라 25예수께서 행하신 일이 이 외에도 많으니 만일 낱낱이 기록된다면 이 세상이라도 이 기록된 책을 두기에 부족할 줄 아노라

 

드디어 요한복음의 마지막 장면입니다. 그런데 왠지 어색합니다. 만약에 요한복음의 끝이 “내 양을 먹이라”로 끝나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왜 이렇게 끝을 맺을까 하는 생각을 하면서 다시 한번 발견하는 것은 인간의 연약함입니다. 우리는 아직도 우리 스스로 무엇인가를 할 수 있는 존재가 되기를 원하는 것 같습니다. 예수님께서 내 양을 먹이라고 명령하시면 당장 순종할 수 있는 존재가 되고 싶어 합니다. 그러나 베드로의 모습 속에서 어쩔 수 없는 인간의 한계를 만나게 됩니다.

 

예수님께서 베드로에게 “나를 따르라”라고 명령하십니다. 그런데 베드로의 눈에는 다른 제자(요한)가 들어옵니다. 요한이 어떻게 될 것인가에 관심을 둡니다. 바로 여기에 다른 사람과 비교하고 싶어 하는 인간의 연약함이 있습니다. 이러한 베드로의 마음에 예수님께서 다시 한번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네게 무슨 상관이냐 너는 나를 따르라”이 말씀은 다른 사람을 돌보지 말라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문제의 핵심은 예수님께서 명령하신 일에 충실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백성을 각기 다르게 사용하십니다. 만약에 우리가 우리의 눈을 하나님께 돌리지 않고 옆의 사람에게 돌린다면 예수님을 따른다는 의미를 모르는 자입니다.

 

예수님은 자신을 따른다는 의미를 누가복음에서 이렇게 정의하십니다. “또 무리에게 이르시되 아무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날마다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누구든지 제 목숨을 구원하고자 하면 잃을 것이요 누구든지 나를 위하여 제 목숨을 잃으면 구원하리라” (누가복음 9:23-24) 예수님을 따른다는 것은 먼저 자기 자신을 부인하는 것입니다. 이 말은 자신의 힘으로 예수님을 따를 수 없음을 인정한다는 것입니다. 자신이 죄인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자기를 부인할 수 있습니다. 세상은 자신이 왕의 자리에 있다고 선동합니다. 그러나 베드로의 삶을 통해서 본 것처럼, 우리는 ‘필레오’의 사랑조차 버거운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먼저 고백해야 합니다. 그래서 아가페의 사랑으로 우리를 찾아오시는 예수 그리스도에게 우리의 삶을 모두 맡겨야 합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일은 자기의 십자가를 지는 것입니다. 자기의 십자가가 무엇입니까? 내 원수 같은 배우자, 자녀들입니까? 내게 고통을 주는 문제들입니까? 아닙니다. 자기의 십자가란 바로 자신입니다. 자신의 죄가 바로 자신의 십자가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나의 죄를, 내가 받아야 할 저주를 자신이 짊어져야 합니다. 다른 사람의 문제가 아닌 나의 문제가 자신의 십자가입니다. 무겁고 절망스러운 십자가를 짊어져야 합니다. 그런데 우리의 멍에와 짐이 가볍다고 선언하십니다. 왜냐하면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품으시고 우리의 십자가를 짊어지셨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온전히 자기를 부인한다는 의미와 자기의 십자가를 지는 것의 의미를 온전히 안다면 예수님을 따르고 있는 우리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믿는 자들은 예수님께서 먼저 걸어가신 십자가의 길을 쫓고 있는 자들이기 때문입니다. 그 십자가의 길의 끝은 무엇입니까? 바로 부활의 기쁨이 있는 곳입니다. 죽음을 이긴 생명이 있는 곳입니다. 이제 우리는 십자가의 길을 지나 영생의 길을 걸어가고 있는 자들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가 걷고 있는 길이 십자가의 길이요, 생명의 길이길 소원합니다. 이 길을 함께 걸어가는 자들이 모인 곳이 바로 교회입니다. 그래서 교회는 함께 십자가의 길과 영생의 길을 걷기에 기쁨, 슬픔 그리고 사랑을 나누는 공동체입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자들은 멸망의 길로 걸어가는 자들을 위해 기도하며 복음을 전하는 자들입니다. 세상에서는 서로 비교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백성은 오직 하나님으로만 기쁨과 행복을 측정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 베드로에게‘네게 무슨 상관이냐 너는 나를 따르라”라고 말씀하신 것처럼 우리의 모든 관심을 예수님을 따르는 일에 두어야 합니다. 바로 예수님을 따르는 길에만 영원한 생명이 있으며 기쁨과 안식이 있습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님께서 먼저 걸어가신 길을 따라 걸어가시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

 

말씀 묵상 후에 드리는 질문

1. 예수님께서 베드로에게 “나를 따르라”라고 명령하십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삶은 어떤 모습입니까?

2. 다른 제자에 대한 베드로의 관심에 대하여 예수님께서 “네게 무슨 상관이냐”고 말씀하셨습니다. 왜 우리는 다른 사람과 비교하고 싶은 마음이 들까요? 어떻게 해야 비교하지 않고 예수님을 따를 수 있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