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복음

요한복음 21장 15-17절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요한복음 21장 15-17절

15그들이 조반 먹은 후에 예수께서 시몬 베드로에게 이르시되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이 사람들보다 나를 더 사랑하느냐 하시니 이르되 주님 그러하나이다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 주님께서 아시나이다 이르시되 내 어린 양을 먹이라 하시고 16또 두 번째 이르시되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하시니 이르되 주님 그러하나이다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 주님께서 아시나이다 이르시되 내 양을 치라 하시고 17세 번째 이르시되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하시니 주께서 세 번째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하시므로 베드로가 근심하여 이르되 주님 모든 것을 아시오매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 아시나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 양을 먹이라

 

오늘 본문은 닭 울기 전에 예수님을 세 번이나 부인했던 베드로를 회복시키시는 장면입니다. 자신 있게 “주를 위해 내 목숨을 버리겠나이다”라고 외쳤던 베드로는 절망과 수치심으로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을 맞이해야 했습니다. 예수님께서 부활하셔서 제자들에게 나타나시는 장면 속에서 베드로는 왠지 겉도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그러나 이제 예수님께서 베드로에게 말을 건네십니다. 예수님께서 베드로를 온전히 쓰시기 위해서 그의 절망과 수치와 연약함에서 그를 회복시키시는 것입니다. 이 이야기는 베드로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의 이야기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베드로를 “요한의 아들 시몬아”라고 부르십니다. 시몬이라는 이름은 베드로의 옛 이름이었습니다. 요한복음 1장에서 베드로가 자신을 소개할 때 불렀던 이름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 분명히 그의 이름을 시몬에서 베드로라 바꾸시겠다고 하셨는데 왜 지금 그를 시몬이라고 부르실까요? 요한복음 1장에서 시몬을 베드로라고 이름을 바꾸시겠다는 것의 의미는 이름의 뜻에 담겨 있습니다. 시몬은 조약돌이라는 뜻을 가집니다. 베드로는 반석이라는 뜻을 가집니다. 그러므로 조약돌같이 연약한 자를 반석과 같이 강한 자로 만드시겠다는 예수님의 의지가 담겨 있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지금은 베드로를 “요한의 아들 시몬아”라고 부르시는 이유는 반석처럼 강해지기 위해서는 그가 연약해야 한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인식 시켜 주기 위함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은혜를 깨닫기 위해서는 우리의 죄를 인식해야 하는 것처럼 지금 베드로를 회복시키기 위해서는 그의 연약함을 다시 한번 인식해야 합니다.

 

예수님의 첫 번째 질문입니다. 정말로 다른 제자들보다 더 예수님을 사랑한다고 자부했던 베드로의 마음을 아시고 “네가 이 사람들보다 나를 더 사랑하느냐”라고 물으십니다. 베드로의 답은 염치없는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예수님을 배반하고 나서 어떻게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 주님께서 아시나이다”라고 말할 수 있겠냐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본문을 이해하려면 헬라어의 의미를 알아야 합니다. 헬라어로 사랑을 표현할 때 ‘아가페’, ‘필레오’, ‘에로스’로 각기 다르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아가페는 완전한 사랑, 즉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사용됩니다. 필레오는 우정으로 표현되는 인간적인 사랑을 이야기합니다. 에로스는 육체적인 사랑을 표현합니다. 그런데 지금 예수님과 베드로의 대화에서 각기 다른 사랑의 단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예수님: 네가 이 사람들보다 나를 더 사랑(아가페)하느냐

베드로: 내가 주님을 사랑(필레오)하는 줄 주님께서 아시나이다

예수님: 네가 나를 사랑(아가페) 하느냐

베드로:내가 주님을 사랑(필레오)하는 줄 주님께서 아시나이다

예수님: 네가 나를 사랑(필레오) 하느냐

베드로: 주님을 사랑(필레오)하는 줄 주님께서 아시나이다

 

베드로가 자기의 사랑을 주님께서 아신다고 답변한 것은 염치없는 답이 아니라 자신의 사랑의 연약함을 주님이 아신다는 고백입니다.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아가페적 사랑을 할 수 없는 자임을 고백하는 것입니다. 이런 베드로의 고백을 받으신 예수님께서 세 번째에 네가 나를 필레오적으로 사랑하느냐고 다시 물으시는 것은 베드로의 연약함을 질책하는 것이 아니라 연약한 베드로를 사용하여 그의 어린 양을 먹이시겠다는 사랑의 표현입니다. 그러자 베드로는 근심합니다. 여러 가지 생각이 오고 갔을 것입니다. 아~ 나는 이 필레오적 사랑도 할 수 없는 존재인가? 그러나 베드로는 예수님께서 자신의 연약함을 채워 주실 분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그는 담대하게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 주님께서 아시나이다”라고 고백하고야 맙니다. 그렇습니다.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을 목격하고 제자들을 위해 조반을 준비하신 예수님의 만남을 통해서 그들은 오직 아가페적 사랑을 의지하여 내가 주님을 사랑한다는 고백을 한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은 우리의 연약함과 죄를 그냥 묵인하거나 잊어버리지 않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세 번 부인한 베드로에게 세 번이나 나를 사랑하느냐고 물으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가 먼저 우리의 연약함과 죄를 자백하기 원하십니다. 그리고 그 연약함을 사용하셔서 죄인을 의인으로 만들어 주실 것입니다. 이것이 아가페적인 사랑입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오늘도 예수님의 아가페적 사랑으로 숨을 쉬고 살아가는 여러분이 되길 소원합니다. 이제 우리의 연약함조차 사용하셔서 그리스도의 사랑을 알게 하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평안으로 하늘의 풍요로움을 누리시는 여러분이 되길 소원합니다. 우리의 약함이 그리스도의 강함으로 나타나는 삶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

 

말씀 묵상 후에 드리는 질문

1. 예수님께서 베드로에게 세 번이나 나를 사랑하느냐고 물으시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2. 자신의 연약함을 고백하기 어려운 이유는 무엇입니까?

3. 온전히 자신의 연약함을 인정하는 자는 누구를 의지하게 됩니까? 여러분이 회개하고 연약함을 인정하는 것을 막는 장애물은 무엇입니까? 어떻게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