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갈라디아서

갈라디아서 1장 11-17절 (바울이 전하는 복음과 그의 사도직은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이다)

 

갈라디아서 1장 11-17절

11형제들아 내가 너희에게 알게 하노니 내가 전한 복음은 사람의 뜻을 따라 된 것이 아니니라 12이는 내가 사람에게서 받은 것도 아니요 배운 것도 아니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로 말미암은 것이라 13내가 이전 유대교에 있을 때에 행한 일을 너희가 들었거니와 하나님의 교회를 심히 박해하여 말하고 14내가 내 동족 중 여러 연갑자보다 유대교를 지나치게 믿어 내 조상의 전통에 대하여 더욱 열심이 있었으나 15그러나 내 어머니의 태로부터 나를 택정하시고 그의 은혜로 나를 부르신 이가 16그의 아들을 이방에 전하기 위하여 그를 내 속에 나타내시기를 기뻐하셨을 때에 내가 곧 혈육과 의논하지 아니하고 17또 나보다 먼저 사도 된 자들을 만나려고 예루살렘으로 가지 아니하고 아라비아로 갔다가 다시 다메섹으로 돌아갔노라

 

오늘 본문은 바울이 전하는 복음과 그의 사도직이 하나님으로부터 온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갈라디아 교회의 큰 문제는 다른 복음을 전하는 자들로 인한 복음의 훼손이었습니다. 다른 복음을 전하는 자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외에 유대교의 전통에 근거하여 눈에 보이는 축복인 할례를 받고 율법을 지키는 것을 요구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사도 바울은 할례와 율법을 지키는 것과는 상관없이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의롭다 함을 받고 하나님 나라의 백성이 되는 것이 복음이라고 증거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사도 바울이 전하는 복음은 사람에게서 받은 것이 아니라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로 말미암은 것이기 때문입니다.

 

사도 바울은 다메석 도상에서 예수를 만나기 전에는 교회를 핍박했던 자였습니다. 사도 바울이 교회를 핍박했던 이유는 (갈라디아 교회를 위협하고 있는 다른 복음을 가르치는 자들처럼) 유대교를 지나치게 믿었기 때문입니다. 바울은 다소에서 태어났지만 젊을 때에 가말리엘 문하에서 배운 바리새인 중의 바리새인이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신앙을 증명하듯 교회를 핍박하는 일에 열심을 내었습니다. 왜냐하면 그는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는 하나님의 저주를 받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했고 예수의 가르침은 유대교를 대적하는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사도 바울에게 있어 매우 중요한 사건은 다메섹 도상에서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는 사건입니다. 이 사건을 통해서 교회를 핍박했던 자신의 열심(다른 복음)히 잘못된다는 것을 깨달을 뿐만 아니라 하나님께서 자신을 이방인의 사도로 부르셨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래서 15절에 이렇게 기록합니다. "내 어머니의 태로부터 나를 택정하시고 그의 은혜로 나를 부르신 이가" 하나님이심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있습니다. 사도 바울은 하나님께서 자신을 이방인의 사도로 부르신 목적을 확실히 알고 있었습니다. 바로 다메섹 도상에서 죄인인 자신을 만나주셨던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종말을 사는 우리에게 거짓 교사와 선지자를 조심하라고 경고합니다. 현시대의 교회도 다른 복음의 위협 앞에 서 있습니다. 할례와 율법을 강조하는 유대교 선동자처럼 행위와 도덕적 가르침을 선포하는 자들이 많습니다. 이럴 때 우리는 바울의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해야 합니다. 십자가에 못 박혔다는 사실은 이방인을 포함한 모든 사람에게 걸림돌이었습니다. (어쩌면 복음, 그 자체가 죄인에게는 걸림돌이 됩니다) 그런데도 사도 바울이 담대하게 복음을 전하듯이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의 아들이시며, 우리를 죄를 위하여 이 땅에 오셨고, 우리가 받을 저주를 대신에 하여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셨고, 죽은 지 사흘 만에 부활하셔서 하나님의 의를 확증하심으로 믿는 자의 의가 되셨다는 사실을 증거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다른 복음 앞에서 담대하게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