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갈라디아서

갈라디아서 1장 1-5절 (사도 된 바울은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원하노라)

 

갈라디이서 1장, 사도 된 바울, 은혜와 평강

갈라디아서 1장 1-5절

1:1사람들에게서 난 것도 아니요 사람으로 말미암은 것도 아니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와 그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하나님 아버지로 말미암아 사도 된 바울은 2함께 있는 모든 형제와 더불어 갈라디아 여러 교회들에게 3우리 하나님 아바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원하노라 4그리스도께서 하나님 곧 우리 아버지의 뜻을 따라 이 악한 세대에서 우리를 건지시려고 우리 죄를 대속하기 위하여 자기 몸을 주셨으니 5영광이 그에게 세세토록 있을지어다 아멘

 

오늘부터 함께 묵상할 갈라디아서는 바울이 남갈라디아의 교회들에 보낸 서신서(편지)입니다. 갈라디아 교회들은 바울이 제1차 전도 여행 때에 세운 교회들로서 잘못된 유대주의적 가르침(율법, 할례, 음식법 등등)의 도전을 받고 있었습니다. 갈라디아서는 이러한 잘못된 가르침에 대하여 반박하며 복음의 핵심을 증거가 되는 서신서입니다. 갈라디아서를 통하여 다시 한번 복음의 핵심을 깨달으며 구원의 기쁨을 누리는 시간이 되길 소원합니다.

오늘 본문은 보내는 자의 이름, 받는 자의 이름, 그리고 인사말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갈라디아서는 바울의 다른 서신서들과 달리 바울의 사도적 권위를 인사말에 포함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유대 그리스도인 중에서 바울의 사도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도행전에 기록된 것을 보면, 사도는 예수님의 공생애 기간에 함께 했으며, 그의 부활하심에 증인이 되어야 합니다. 그런데 바울은 예수 그리스도의 생애 동안 그를 따르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의심 앞에서 바울은 자신의 사도직이 사람들에게서 난 것도 아니고 사람으로 말미암은 것도 아님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바울의 사도성은 다메섹 도상에서 만난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에 근거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다메섹 도상에서 바울을 만나 주신 것은 하나님께서 바울을 이방인의 사도로 삼으셨기 때문이라고 고백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바울의 사도성은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와 그를 죽음에서 살리신 하나님 아버지께 있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의 끝은 송영으로 마치고 있습니다. 이것은 예배의 개념으로서 ‘아멘’의 반응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사도 바울이 원하는 것은 4절에서 기록한 내용에 대한 반응입니다. (이제 갈라디아서 전체를 통해서 증거할 내용입니다) 바울은 갈라디아 교회 성도들이  하나님의 뜻에 따라 계획된 구원 사건에 대하여 아멘으로 반응하길 원합니다. 또한 인간의 근본적인 문제인 우리의 죄를 대속하기 위하여 예수 그리스도께서 오셨다는 것에 반응하기 원합니다. 그리고 십자가의 죽음과 부활이 성도들을 악한 세대에서 건지시고 새로운 삶을 주셨다는 것에 반응하기 원합니다. 사도 바울은 성령의 열매를 가진 자들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루신 일에 “영광이 그에게 세세토록 있을지어다 아멘”이라고 반응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알았던 것입니다.

“아멘”이라고 반응하는 자들에게는 우리 하나님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에게서 오는 “은혜와 평강”이 있습니다. “은혜와 평강”이라는 말은 바울 서신서에서 반복되는 인사말입니다. 이한수 교수는 갈라디아서 주석에서 “은혜와 평강”의 의미를 이렇게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은혜란 그리스도의 구속 사역 또는 행위 속에서 결정적으로 나타나는 인류를 향한 하나님의 무조건적인 호의를 뜻한다(갈 2:21 참조). 평강은 하나님의 주도적인 은혜로 인해 하나님과 인간 사이에(롬 5:1) 또는 인간과 인간 사이에(엡 2:14-18) 생긴 온전한 관계 내지 삶의 상태를 가리킨다. 이 평화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한 사람들에 의해 향유되는 축복이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죽음과 부활을 믿는 자들에게는 은혜와 평강의 축복이 있습니다. 이것이 성도들의 인사말이 되어야 합니다. “안녕하셨습니까?”라는 말이 아니라 우리 하나님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에게서 오는 “은혜와 평강”을 인사로 나누어야 합니다. 하나님과 예수님으로부터 오는 은혜와 평강을 향유한다는 것은 축복 중의 축복입니다. 이 축복을 누리기 위해서는 바울이 만났던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주로 고백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십자가에서 우리의 죄를 대속하시고 죽음을 이기시고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의 전부되심으로 고백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신 하나님의 사랑을 찬양하는 하루가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