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7장 36-50절 (한 여인이 향유로 예수님의 발을 닦는 사건, 이가 누구이기에 죄도 사하는가)

 

누가복음 7장 36-50절

36한 바리새인이 예수께 자기와 함께 잡수시기를 청하니 이에 바리새인의 집에 들어가 앉으셨을 때에 37그 동네에 죄를 지은 한 여자가 있어 예수께서 바리새인의 집에 앉아 계심을 알고 향유 담은 옥합을 가지고 와서 38예수의 뒤로 그 발 곁에 서서 울며 눈물로 그 발을 적시고 자기 머리털로 닦고 그 발에 입맞추고 향유를 부으니 39예수를 청한 바리새인이 그것을 보고 마음에 이르되 이 사람이 만일 선지자라면 자기를 만지는 이 여자가 누구며 어떠한 자 곧 죄인인 줄을 알았으리라 하거늘 40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시몬아 내가 네게 이를 말이 있다 하시니 그가 이르되 선생님 말씀하소서 41이르시되 빚 주는 사람에게 빚진 자가 둘이 있어 하나는 오백 데나리온을 졌고 하나는 오십 데나리온을 졌는데 42갚을 것이 없으므로 둘 다 탕감하여 주었으니 둘 중에 누가 그를 더 사랑하겠느냐 43시몬이 대답하여 이르되 내 생각에는 많이 탕감함을 받은 자니이다 이르시되 네 판단이 옳다 하시고 44그 여자를 돌아보시며 시몬에게 이르시되 이 여자를 보느냐 내가 네 집에 들어올 때 너는 내게 발 씻을 물도 주지 아니하였으되 이 여자는 눈물로 내 발을 적시고 그 머리털로 닦았으며 45너는 내게 입맞추지 아니하였으되 그는 내가 들어올 때로부터 내 발에 입맞추기를 그치지 아니하였으며 46너는 내 머리에 감람유도 붓지 아니하였으되 그는 향유를 내 발에 부었느니라 47이러므로 내가 네게 말하노니 그의 많은 죄가 사하여졌도다 이는 그의 사랑함이 많음이라 사함을 받은 일이 적은 자는 적게 사랑하느니라 48이에 여자에게 이르시되 네 죄 사함을 받았느니라 하시니 49함께 앉아 있는 자들이 속으로 말하되 이가 누구이기에 죄도 사하는가 하더라 50예수께서 여자에게 이르시되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으니 평안히 가라 하시니라

 

오늘 본문은 이름 모를 한 여인이 향유로 예수님의 발을 닦는 사건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누가복음 7장을 보면 예수님께서는 백부장의 종을 고치시고, 죽은 나인 성 과부의 아들을 살리심으로 메시아 이심을 증거하셨습니다. 그리고 메시아로 오신 예수님께 올바른 반응을 해야 한다고 비유로 가르치셨습니다. 오늘 본문은 무엇이 올바른 반응이고 그릇된 반응인지를 다시 한번 보여주고 있습니다. 바리새인들은 그릇된 반응을 보입니다. 39절을 보면, 바리새인들은 예수님께서 향유를 발에 부은 여인이 죄인인 줄 알았으면 자신을 만지지 않게 했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다른 말로 하면 예수님은 여인의 정체를 몰랐기 때문에 선지자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또한 49절을 보면, 예수님께서 여인에게 죄 사함을 선포하자, 바리새인들은 속으로 “이가 누구이기에 죄도 사하는가”라고 질책하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런 반응은 파리를 불 때 춤추지 않고 곡하여도 울지 아니하는 것과 같습니다. 바리새인들은 예수님이 누구이신지 몰랐기 때문에 올바른 반응을 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죄인인 한 여자는 예수님의 곁에 서서 울며 눈물로 그 발을 적시고 머리털로 닦고 향유를 붓는 행동을 합니다. 이 모습은 자신의 집으로 예수님을 초대하고도 적절한 예를 갖추지 않는 바리새인 시몬과 비교되는 모습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두 빚진 자를 예로 들어 시몬에게 “누가 더 사랑하겠느냐”라는 질문을 하십니다. 시몬은 많이 탕감 받은 자가 더 사랑할 것이라고 답합니다. 그러자 예수님께서는 시몬의 판단이 바르다고 말씀하시면서 시몬과 향유를 부은 여자를 비교하시면서 예수님을 더 사랑하는 자가 누구인지를 말씀해 주십니다. 예수님께서 죄인이었던 여자를 모르셨기 때문에 그녀가 향유를 부어 예수님의 발을 씻는 일을 허용하신 것이 아니라 오히려 여자가 죄인임을 아셨기 때문에 허용하신 것입니다. 왜냐하면 죄 사함의 기쁨을 누리며, 사랑을 표현할 수 있게 하시기 위함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향유를 부은 여자는 피리를 불 때 춤추는 자와 같은 반응을 한 것입니다. 성령의 인도하심으로 그녀는 죄 용서의 기쁨을 눈물로 예수님의 발을 씻고 머리털로 닦고 향유를 부음으로써 예수님을 향한 사랑과 감사를 표현한 것입니다. 하나님의 아들이시며, 메시아로 오신 예수님에 대한 올바른 반응을 믿음이라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믿음이 그녀를 구원하였으며 참 기쁨을 누리게 한 것입니다. 과연 우리는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올바른 반응을 하고 있습니까? 우리는 종말을 살아가는 자들입니다. 다시 말하면 예수님께서 다시 오시는 것을 믿고 남은 자로서 이 세상에서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자들입니다. 이미 우리에게 주어진 천국 잔치를 누리면서 이 땅에서 나그네로 살아가는 자들입니다. 하늘의 기쁨으로 이 세상에서 반응하는 자들입니다. 심지어 우리의 죄가 드러날 때도, 사도 바울의 고백처럼, 죄가 많은 곳에 은혜가 많기 때문에 십자가의 사랑을 풍성히 누리며 감사하는 삶을 살아가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갚을 수 없는 빚을 탕감 받았기에, 그 은혜에 감사하여, 예수 그리스도가 삶의 주인이심을 고백하며 성령께 반응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