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6장 39-45절 (맹인이 맹인을 인도할 수 있느냐 둘이 다 구덩이에 빠지지 아니하겠느냐 )

 

누가복음 6장 39-45절 

39또 비유로 말씀하시되 맹인이 맹인을 인도할 수 있느냐 둘이 다 구덩이에 빠지지 아니하겠느냐 40제자가 그 선생보다 높지 못하나 무릇 온전하게 된 자는 그 선생과 같으리라 41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고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42너는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를 보지 못하면서 어찌하여 형제에게 말하기를 형제여 나로 네 눈 속에 있는 티를 빼게 하라 할 수 있느냐 외식하는 자여 먼저 네 눈 속에서 들보를 빼라 그 후에야 네가 밝히 보고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를 빼리라 43못된 열매 맺는 좋은 나무가 없고 또 좋은 열매 맺는 못된 나무가 없느니라 44나무는 각각 그 열매로 아나니 가시나무에서 무화과를, 또는 찔레에서 포도를 따지 못하느니라 45선한 사람은 마음에 쌓은 선에서 선을 내고 악한 자는 그 쌓은 악에서 악을 내나니 이는 마음에 가득한 것을 입으로 말함이니라

 

오늘 본문은 잠언에 기록된 지혜를 읽는 것 같습니다. 맹인이 맹인을 인도할 수 없고 못된 열매를 맺는 좋은 나무가 없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일반적인 지혜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누구나 다 아는 일반 지혜로 말씀하십니다. 지혜가 맞느냐 틀리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비유의 목적이 무엇인가에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맹인을 인도하는 맹인이 누구일까요? 온전한 자가 되기 위해서는 올바른 선생의 인도를 받아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미 제자들에게 거짓 선지자들을 조심하라고 경고하셨습니다. 맹인을 인도하는 맹인은 거짓 선지자처럼 복의 근원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거부하는 자들입니다. 그렇습니다. 맹인을 인도하는 맹인은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입니다.

 

외식하는 자들의 특징은 자기 눈에 있는 들보는 보지 못하면서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를 보고 질책하는 자들입니다. 바리새인들은 계속해서 예수님과 제자들이 안식일을 지키지 않는 것과 세리와 죄인들과 교제하는 행동을 질책했었습니다. 그들은 이런 행위들이 하나님의 율법을 범하는 것이고, 예수님께서 신성모독을 하므로 그를 잡으려고 했던 것입니다.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은 자신의 행동이 좋은 열매라고 생각하고, 선을 쌓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예수님께서는 그들은 못된 열매를 맺는 가시나무이며, 그들이 쌓은 악을 그들의 입으로 토해내고 있다고 지적하셨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빛을 알지 못했던 맹인이었다는 사실을 고백해야 합니다. 그런데 빛이신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오셨습니다. 그리고 우리를 빛을 볼 수 있는 자로 만들어 주셨습니다. 다른 말로 표현하면 우리를 포도나무이신 예수님께 접붙여 주셨습니다. 전에는 못된 열매만을 맺는 자들이었지만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예수님으로부터 나오는 선한 열매를 맺는 자가 된 것입니다. 이것은 우리의 힘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로 그리스도의 능력으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온전하신 우리의 주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닮아가는 삶을 살아가야 합니다. 이 일을 위하여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홀로 남겨두지 않으시고 성령 하나님을 보내 주셨습니다. 이제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를 선한 길로 인도하시며 우리를 보호하십니다. 오늘 하루도 하나님의 은혜와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을 성령의 인도하심으로 우리의 삶 속에서 경험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