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6장 12-19절 (열둘을 택하여 사도라 칭하셨으니)


누가복음 6장 12-19절
12이 때에 예수께서 기도하시러 산으로 가사 밤이 새도록 하나님께 기도하시고 13밝으매 그 제자들을 부르사 그 중에서 열둘을 택하여 사도라 칭하셨으니 14곧 베드로라고도 이름을 주신 시몬과 그의 동생 안드레와 야고보와 요한과 빌립과 바돌로매와 15마태와 도마와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와 셀롯이라는 시몬과 16야고보의 아들 유다와에수를 파는 자 될 가롯유다라 17예수께서 그들과 함께 내려오사 평지에 서시니 그 제자의 많은 무리와 예수의 말씀도 듣고 병고침을 받으려고 유대 사방과 예루살렘과 두로와 시돈의 해안으로부터 온 많은 백성도 있더라 18더러운 귀신에게 고난 받는 자들도 고침을 받은지라 19온 무리가 예수를 만지려고 힘쓰니 이는 능력이 예수께로부터 나와서 모든 사람을 낫게 함이러라

오늘 본문은 많은 제자 중에 열둘을 택하여 사도로 삼으시는 일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17-19절을 보면 수 많은 사람이 예수님께서 선포하시는 말씀이 병 고침을 받기 위해서 모였습니다. 수많은 사람이 예수님을 좇았지만, 그들은 제자들이 될 수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자신의 필요를 해결하기 위하여 예수님을 쫓은 것입니다. 요한복음 6장에서 기적을 보고 예수님을 좇아온 자들에게 “너희가 나를 찾는 것은 표적을 본 까닭이 아니요 떡을 먹고 베부른 까닭이로다”고 말씀하십니다. 그들은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신 이유와 목적을 알지 못하고 그들의 필요를 해결하기 위하여 예수님 앞으로 나왔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를 돌아보아야 합니다. 우리가 교회에 나와 하나님 앞에 예배드리는 것은 무엇을 목적으로 하는가를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잘못된 기복 신앙으로 이 땅의 축복만을 바라보고 종교적 생활을 하고 있다면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기적을 보았던 수많은 무리처럼 “예수를 십자가에 못박으라”라고 외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제자 중에 열둘을 택하여 사도로 삼으신 것은 앞으로 그들에게 교회를 세우는 사명이 주어지기 때문입니다. 에베소서 2장 20절을 보면 “너희는 사도들과 선지자들의 터 위에 세우심을 입은 자라 그리스도 예수께서 친히 모퉁잇돌이 되셨느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성육신, 십자가의 죽음과 부활을 목격한 제자들의 고백 위에 교회를 세우셔서 하나님 나라를 이 땅에 증거하시는 것입니다. (구약에서 열두 지파로 이스라엘 민족이 시작되었듯이 이제 예수님께서는 열두 사도로 새로운 민족(그리스도가 머리되시는 교회)을 시작하십니다) 특별히 요한계시록 21장 14절에 예수님께서 재림하실 때에 도래하는 새 예루살렘 성의 모습을 이렇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 성의 성곽에는 열두 기초 석이 있고 그 위에는 어린 양의 열두 사도의 열두 이름이 있더라” 사도 요한이 본 새 예루살렘의 모습은 성도들에게 큰 힘을 줍니다. 왜냐하면 사도들과 선지자들의 터 위에 세운 교회가 무너지지 않고 새 예루살렘에 굳건히 서 있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사도도 아니요. 자기의 필요를 채우려고 예수를 따른 무리도 아닙니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입니다. 예수님의 제자는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의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주인이라고 고백하며 예수님을 따라가는 삶을 살아가는 자들입니다. 요한일서 3장 2절에서 말하는 것처럼 “사랑하는 자들아 우리가 지금은 하나님의 자녀라 장래에 어떻게 될지는 아직 나타나지 아니하였으나 그가 나타나시면 우리가 그와 같을 줄을 아는 것은 그의 참모습 그대로 볼 것이기 때문이니” 그렇습니다. 제자인 우리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하향성 삶을 닮아가며 이 땅에서 그리스도의 낮아지심과 사랑을 전하는 자들입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 그리스도를 닮아가며, 그가 이루어 놓으신 하나님 나라를 소망하며 이 땅에서 그리스도의 낮아지심을 선포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