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6장 1-5절 (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니라)

 

누가복음 6장 1-5절

6:1안식일에 예수께서 밀밭 사이로 지나가실새 제자들이 이삭을 잘라 손으로 비비어 먹으니 2어떤 바리새인들이 말하되 어찌하여 안식일에 하지 못할 일을 하느냐 3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다윗이 자기 및 자기와 함께 한 자들이 시장할 때에 한 일을 읽지 못하였느냐 4그가 하나님의 전에 들어가서 다만 제사장 외에는 먹어서는 안 되는 진설병을 먹고 함께 한 자들에게도 주지 아니하였느냐 5또 이르시되 인자는 안식일의 주인이니라 하시더라

 

오늘 본문은 안식일에 관한 논쟁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바리새인들은 안식일에 예수님의 제자들이 밀 이삭을 손으로 비비어 먹는 것을 보고 그들을 질책하고 있습니다. (이미 5장에서 바리새인들은 경건치 못한 예수님의 제자들을 비판한 적이 있습니다. 어쩌면 사탄이 그리스도인들의 연약함을 비판하는 것은 당연한 일인 것 같습니다) 이삭을 잘라먹는 사건을 보고 바리새인들은 제자들을 정죄하지만 예수님께서는 다윗의 예를 들어 제자들을 변호하십니다. 같은 사건을 보고 달리 해석하는 이유는 새로운 시대의 도래를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바리새인들은 새 포도주의 시대가 도래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낡은 부대에 넣으려고 한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바리새인들은 제자들의 행위(손으로 이식을 비비는 행위)를 율법(안식일에 타작하는 행위를 금지한 것)에 근거하여 안식일을 변하는 것으로 규정한 것입니다. 

 

이와 반대로 예수님께서는 새 포도주를 넣을 새 부대의 원리를 다윗의 예를 들어 설명하고 계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미 5장에서 신랑으로 오신 예수님으로 인하여 새로운 시대가 임했다고 선언하셨습니다. 그래서 제자들이 금식하지 않는 것을 정당화하셨습니다) 삼상 21장에서 다윗은 요나단의 도움으로 사울을 피하여 놉에 도착합니다. 다윗은 배고픔을 해결하기 위하여 대제사장 아히멜렉에게 떡을 달라고 요구하지만 제사장 아히멜렉은 거룩한 떡 외에 먹을 것이 없었습니다. 여기서 거룩한 떡이란 하나님 앞에 드렸던 진설병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사장들만이 먹을 수 있었던 진설병을 다윗과 그의 부하들이 먹었던 사건을 인용하여 제자들의 행위를 정당화시키시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위한 제사 법조차도 하나님의 구원 계획을 선행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율법은 죄인을 구원할 수 없습니다. 죄인을 구원하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믿음으로 말미암아 주어지는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그러므로 안식일의 주인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는 진정으로 복음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자신이 안식일의 주인이라고 선언하셨습니다. 이것은 엄청난 선언입니다. 창조의 마지막 날인 안식일의 주인이라는 것은 예수님께서 이 세상을 창조하신 하나님이시라는 선언입니다. 또한 시내산에서 받은 율법에 근거하면, (4계명인) 안식일을 거룩하게 지키라는 것은 구원을 이루시는 하나님의 왕 되심을 고백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안식일은 창조주이시며, 구원자이신 하나님을 왕으로 고백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바리새인들의 문제는 안식일의 주인이 하나님에서 인간에게로 옮겨진 것입니다. 하나님의 다스림을 경험하는 것이 아니라 율법을 지키는 자신을 더 강조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과연 우리는 아직도 (율법에 근거하여) 헌 부대의 논리로 새 포도주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받아들인다면, 헌 부대는 터지고 말 것입니다. 만약에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를 빼고 세상의 잣대로 깨끗하고 멋있는 교회를 만들려고 노력한다면 헌 부대에 새 포도주를 넣는 모습이 될 것입니다. 즉, 예수님이 없는 교회가 될 것입니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예수 그리스도로 주어지는 새로운 시대를 경험해야 합니다. 안식일의 주인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다스림을 경험해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주는 십자가의 자유를 경험함으로 하나님의 나라를 이 땅에 선포하는 참된 그리스도인이 되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 그리스도로 주어지는 복음의 능력으로 승리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