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14장 25-35절 (제자도)

 

누가복음 14장 25-35절

25수많은 무리가 함께 갈새 예수께서 돌이키사 이르시되 26무릇 내게 오는 자가 자기 부모와 처자와 형제와 자매와 더욱이 자기 목숨까지 미워하지 아니하면 능히 내 제자가 되지 못하고 27누구든지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르지 않는 자도 능히 내 제자가 되지 못하리라 28너희 중의 누가 망대를 세우고자 할진대 자기의 가진 것이 준공하기까지에 족할는지 먼저 앉아 그 비용을 계산하지 아니하겠느냐 29그렇게 아니하며 그 기초만 쌓고 능히 이루지 못하면 보는 자가 다 비웃어 30이르되 이 사람이 공사를 시작하고 능히 이루지 못하였다 하리라 31또 어떤 임금이 다른 임금과 싸우러 갈 때에 먼저 앉아 일만 명으로써 저 이만 명을 거느리고 오는 자를 대적할 수 있을까 헤아리지 아니하겠느냐 32만일 못할 터이면 그가 아직 멀리 있을 때에 사신을 보내어 화친을 청할지니라 33이와 같이 너희 중의 누구든지 자기의 모든 소유를 버리지 아니하면 능히 내 제자가 되지 못하리라 34소금이 좋은 것이나 소금도 만일 그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짜게 하리요 35땅에도, 거름에도 쓸 데 없어 내버리느니라 들을 귀가 있는 자는 들을지어다 하시니라

 

“들을 귀가 있는 자는 들을지어다” (많은 사람이 들을 귀가 없었지만) 예수님께서는 참 제자도에 대하여 말씀하십니다. 수많은 무리가 자신이 원하는 바를 얻기 위하여 예수님을 따랐지만, 예수님께서는 냉정하게 그들 중에 많은 사람이 예수님의 제자가 되지 못하는 이유를 말씀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 하지 않는 자는 능히 내 제자가 되지 못하리라"라고 3번이나 강조하십니다. 가족과 자기 목숨까지 미워하지 아니하면 예수님의 제자가 될 수 없습니다. (26절) 자기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따르지 않으면 예수님의 제자가 될 수 없습니다. (27절) 자기의 모든 소유를 버리지 않으면 예수님의 제자가 될 수 없습니다. (33절) 큰(하늘) 잔치 비유에서 주의 초대를 거부한 자들의 이유를 기억하십니까? 그들은 자신들이 생각하는 정당한 이유( 밭과 소를 구입하고 장가를 가고)로 초대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하늘 잔치에 참석하기 위하여 어떠한 희생도 할 수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하늘 잔치의 주인이 누구인지, 어떠한 선물이, 기쁨이 있는지를 알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두 가지의 예를 들어 그의 제자가 되기 위하여 신중하게 계산할 것을 요구합니다. (하늘 잔치에 참석할지를 신중하게 계산해야 하는 것과 같습니다) 이 두 가지 예(망대를 건설하기 위하여 비용을 계산하는 것과 일만 명으로서 이만 명을 대적할 수 있는지를 계산하는 것)는 얼마만큼의 희생을 감당할지를 미리 계산하지 않으면 큰 손해를 볼 수 있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입니다. 수많은 무리가 예수님을 따르고 있지만, 그들은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신 이유를 알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자신의 문제를 해결해 줄 다윗과 같은 왕, 엘리야와 같은 선지자를 기대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세상 죄를 지고 가는 어린 양으로 이 땅에 오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죽음의 길로 가고 계셨기 때문에 예수님의 제자가 되기 위해서는 신중히 계산해야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소금이 맛을 잃으면 아무런 소용이 없어 내버리게 됩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이 십자가의 은혜를 알지 못한다면 그들은 결코 제자가 될 수 없습니다. D. A. 카슨 교수님은 ‘그리스도인의 정의’라는 책에서 제자도의 핵심을 이렇게 설명합니다. “예수님이 마가복음 8장에서 제자들에게 하신 말씀을 기억하는가?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이 표현 역시 충격적이다. 기원후 1세기 사람들에게 그런 표현은 징그러운 사마귀나, 실망이나, 정신없이 날뛰는 시어머니나, 임박한 수학 시험 등을 견디는 법을 배워야 한다는 의미가 아니었다. “우리 모두 져야 할 십자가가 있다! 아니, 1세기 사람들에게 이 말은 기진맥진한 어깨에 십자가의 한 부분을 지고, 처형장까지 비틀거리며 가서, 통렬한 고뇌와 수치 가운데 처형당하는 것을 의미했다. 십자가를 진다는 것은 집행유예가 가능한 모든 지점, 또 한 번 자신의 이익을 추구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가질 수 있는 모든 지점을 이미 지나갔다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는 죽으러 간다. 그것도 치욕적인 죽음을 치르러 가는 중이다. 그러므로 예수님의 제자들에게 날마다 자기 십자가를 지는 것은, 깜짝 놀랄 만한 은유적 의미로, 그 죽음의 대가가 무엇이든 예수님을 따르기 위해 자아가 죽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렇습니다. 예수님을 따르기 위해서 우리의 자아가 죽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죄를 고백하고 십자가의 은혜를 계산하여 담대히 제자의 삶을 살아가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