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12장 35-48절 (신실한 종처럼 깨어 있으라)

 

누가복음 12장 35-48절

35허리에 띠를 띠고 등불을 켜고 서 있으라 36너희는 마치 그 주인이 혼인 집에서 돌아와 문을 두드리면 곧 열어 주려고 기다리는 사람과 같이 되라 37주인이 와서 깨어 있는 것을 보면 그 종들은 복이 있으리로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주인이 띠를 띠고 그 종들을 자리에 앉히고 나아와 수종들리라 38주인이 혹 이경에나 혹 삼경에 이르러서도 종들이 그같이 하고 있는 것을 보면 그 종들은 복이 있으리로다 39 너희도 아는 바니 집 주인이 만일 도둑이 어느 때에 이를 줄 알았더라면 그 집을 뚫지 못하게 하였으리라 40그러므로 너희도 준비하고 있으라 생각하지 않은 때에 인자가 오리라 하시니라 41베드로가 여짜오되 주께서 이 비유를 우리에게 하심이니이까 모든 사람에게 하심이니이까 42주께서 이르시되 지혜 있고 진실한 청지기가 되어 주인에게 그 집 종들을 맡아 때를 따라 양식을 나누어 줄 자가 누구냐 43주인이 이를 때에 그 종이 그렇게 하는 것을 보면 그 종은 복이 있으리로다 44내가 참으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주인이 그 모든 소유를 그에게 맡기리라 45만일 그 종이 마음에 생각하기를 주인이 더디 오리라 하여 남녀 종들을 때리고 먹고 마시고 취하게 되면 46생각하지 않은 날 알지 못하는 시각에 그 종의 주인이 이르러 엄히 때리고 신실하지 아니한 자의 받는 벌에 처하리니 47주인의 뜻을 알고도 준비하지 아니하고 그 뜻대로 행하지 아니한 종은 많이 맞을 것이요 48알지 못하고 맞을 일을 행한 종은 적게 맞으리라 무릇 많이 받은 자에게는 많이 요구할 것이요 많이 맡은 자에게는 많이 달라 할 것이니라

 

마지막 때를 살아가는 성도들의 종말론적 삶은 주인을 영접하기 위하여 허리에 띠를 띠고 등불을 켜고 서 있는 것입니다. 신실한 종은 주인이 오실 때에 깨어 있어 주인을 영접하는 자입니다. 신실한 종은 주인을 기다리는 자이기 때문에 주인이 오시기까지 주인의 뜻에 따라 맡긴 것을 잘 관리하는 자입니다. 신실한 종에겐 하늘의 복이 주어질 것입니다. 그러나 신실하지 아니한 종에겐 벌이 주어집니다. 그들은 주인의 뜻을 알고도 준비하지 아니하고 자기 맘대로 행하는 자입니다. 그래서 신실하지 아니한 종은 주인이 더디 올 것으로 생각하여 주인을 기다리지 않는 자입니다. 그들은 주인이 다시 오실 때에 주인의 진노를 피할 수 없습니다.

 

성도들은 다시 오시겠다고 약속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는 자들입니다. 단순히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신랑으로 오시는 예수님을 기다리는 신부처럼 준비되어 있어야 합니다. 마태복음 25장 1-13절에 열 처녀의 비유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1절을 보면 “그때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라고 비유의 의도를 말해 줍니다. 천국을 소유한 자는 슬기로운 다섯 처녀처럼 기름과 등을 준비하여 신랑을 맞이 한 자들입니다. 13절에는 깨어 있어야 할 이유를 말해 줍니다. “그런즉 깨어 있으라 너희는 그날과 그때를 알지 못하느니라”

우리는 (요한계시록 3장에 기록된) 사데 교회를 향한 경고를 기억해야 합니다. 사데 교회의 문제는 구원의 때에, 종말의 때에 잠을 자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마치 자신의 성이 난공불락이기 때문에 편안하게 자는 사데 사람들과 같습니다. 문제는 잠에서 깨어있지 않으면 심판의 주이신 예수님께서 도둑같이 오시겠다는 것입니다. 요한계시록 3장 3절에서 회개할 것을 권면하고 있습니다. 회개하기 위해서는 깨어 있어 주인(예수님)을 생각하고 주인이 말씀하신 것을 지켜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기억하고 회개하여 하나님께 돌아가야 합니다. 이것이 종말론적 신앙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영적 잠에서 깨어나야 합니다. 신실한 종처럼 깨어 있어 허리에 띠를 띠고 등불을 켜고 서서 주인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려야 합니다. 신실한 종은 은혜를 주시는 주인을 의지해야 합니다. 일곱 영과 일곱 별을 가진 예수님께서 사데 교회에 약속하신 것처럼 우리에게도 함께하시겠다고 약속하십니다. 성령님께서 우리와 함께하셔서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하시며 주인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맞이할 준비를 하게 하십니다. 이 땅에서 그리스도의 열매를 맺는 삶을 사는 것이 등과 기름을 준비하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는 지혜로운 다섯 처녀와 같이 신랑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는 자입니다. 오늘 하루도 다시 오실 예수 그리스도를 생각하며 이 땅에서 하늘나라의 삶이 드러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