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누가복음 11장 5-13절 (구하라 그러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러면 찾아낼 것이요 문을 두르리라 그러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

 

누가복음 11장 5-13절

5또 이르시되 너희 중에 누가 벗이 있는데 밤 중에 그에게 가서 말하기를 벗이여 떡 세 덩이를 내게 꾸어 달라 6내 벗이 여행중에 내게 왔으나 내가 먹일 것이 없노라 하면 7그가 안에서 대답하여 이르되 나를 괴롭게 하지 말라 문이 이미 닫혔고 아이들이 나와 함께 침실에 누웠으니 일어나 네게 줄 수가 없노라 하겠느냐 8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비록 벗 됨으로 인하여서는 일어나서 주지 아니할지라도 그 간청함을 인하여 일어나 그 요구대로 주리라 9내가 또 너희에게 이르노니 구하라 그러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러면 찾아낼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러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 10구하는 이마다 받을 것이요 찾는 이는 찾아낼 것이요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니라 11너희 중에 아버지 된 자로서 누가 아들이 생선을 달라 하는데 생선 대신에 뱀을 주며 12알을 달라 하는데 전갈을 주겠느냐 13너희가 악할지라도 좋은 것을 자식에게 줄 줄 알거든 하물며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구하는 자에게 성령을 주시지 않겠느냐 하시니라

 

사람들은 간청하면 들어주신다고 약속하신 오늘 본문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하나님 앞에서 떼를 쓰는 간청 기도를 하기를 원합니다. 기도 응답이 되지 않는 이유를 구체적으로 기도하지 않았다는 것에서 찾으려고 합니다. 우리가 구하지 않았기 때문에 받지 못하고, 찾지 않았기 때문에 찾지 못했고, 두드리지 않았기에 열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오늘 본문을 온전히 이해하려면 주께서 가르치신 기도(주기도문)와의 관계를 알아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비유(5-9절)를 예로 들어서 기도의 원리에 대하여 설명해 주십니다. 밤중에 나그네가 찾아왔을 때에 손 대접을 해야 하는데, 집주인은 가난해서 이웃에게 떡 세 덩이를 빌리려 갑니다. 이 비유에 등장인물은 나그네, 집 주인, 이웃이 있습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기도를 가르쳐 주십니다. 그렇다면 떡 세 덩이를 꾸어 달라고 간청하는 대상이 이웃인 것같이 우리가 간청하는 대상은 하나님이십니다. 간청하는 내용은 나그네를 대접하기 위함입니다. 주께서 가르치신 기도(주기도문)의 내용이 무엇입니까? 하나님께 무엇을 간청하기를 원하십니까? 주기도문의 내용은 예수님을 통해서 하나님만이 주실 수 있는 것에 대한 간청입니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과 새로운 관계가 되었습니다. 전에는 하나님과 원수 된 자였는데, 이제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자녀에게 좋은 것이 약속되어 있습니다. 문제는 하나님께 뱀을 달라고 하며, 전갈을 달라고 딴짓을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그의 백성들이 필요한 것을 아시고 가장 좋은 것으로 응답하십니다. 그래서 요한복음 15장 7절에 “너희가 내 안에 거하고 내 말이 너희 안에 거하면 무엇이든지 원하는 대로 구하라 그리하면 이루리라"라고 약속하십니다. 우리는 포도나무이신 예수 그리스도에게 붙어있는 가지입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우리는 하나님으로부터 가장 좋은 것으로 응답을 받습니다. 오늘 본문 13절에 가장 좋은 것을 이렇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너희가 악할지라도 좋은 것을 자식에게 줄 줄 알거든 하물며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구하는 자에게 성령을 주시지 않겠느냐 하시니라” 그렇습니다. 가장 좋은 것을 주셨습니다. 기도란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을 구하고, 찾고, 두드리는 것입니다. 그것은 예수님께서 이미 약속하신 보혜사 성령님의 인도를 간구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기도란 하나님의 뜻이 우리의 삶 속에서 드러나길 고백하는 의식입니다. 내 힘으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임을 고백하며 우리의 주인이신 하나님께 나아가서 그의 다스림을 간청하는 자입니다. 우리의 필요를 얻어내기 위하여 하나님을 협박하거나 설득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을 알아내고 하나님께 복종하도록 자신을 내려놓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세상의 눈으로 볼 때) 기도의 응답이 되지 않는 것도 하나님의 다스림 속에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만약에 하나님께서 우리가 잘못된 것을 구할 때도 무조건 응답하신다면 과연 그것이 축복일까요? 로이드 존스 목사님은 “나는 하나님께서 내가 어쩌다가 우연히 그분께 구하는 것을 기꺼이 모두 다 행하지 않으시는 것을 감사한다.... 나는 하나님이 내가 구하는 특정한 것을 주지 않으신 것, 그리고 내 앞에서 특정한 문을 닫으신 것에 대해 진실로 감사드린다"라고 고백합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아이처럼 나쁜 것을 간청할 때가 많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께 구하기 전에 무엇을 구할지, 하나님의 뜻에 맞는 것인지를 분별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내 뜻대로, 내 욕심대로 기도하는 것이 아니라 성령을 의지하여 예수님께서 원하시는 기도를 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가장 좋은 것으로 응답하신 축복을 풍성히 누리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