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11장 1-4절 (주께서 가르치신 기도_주기도문)

 

누가복음 11장 1-4절

11:1예수께서 한 곳에서 기도하시고 마치시매 제자 중 하나가 여짜오되 주여 요한이 자기 제자들에게 기도를 가르친 것과 같이 우리에게도 가르쳐 주옵소서 2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는 기도할 때에 이렇게 하라 아버지여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 나라가 임하시오며 3우리에게 날마다 일용할 양식을 주시옵고 4우리가 우리에게 죄 지은 모든 사람을 용서하오니 우리 죄도 사하여 주시옵고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시옵소서 하라

 

오늘 본문은 주께서 가르치신 기도(주기도문)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주기도문은 우리에게 ‘기도란 무엇인가’를 알려줍니다. 어떤 사람들은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서 기도합니다. 그래서 기도 응답을 잘 받는 방법에 큰 관심을 둡니다. 구체적으로 기도를 해야 응답을 받을 수 있고, 특별히 열심을 내서 금식이나 새벽 기도를 하면 빠른 응답을 받는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기도는 하나님께 원하는 것을 얻어내는 도구가 아니라 하나님의 뜻을 발견하여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삶을 살도록 이끄는 능력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나의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라고 고백했듯이 하나님의 뜻을 알고 예수님의 본을 받아 우리를 변화시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께서 가르치신 주기도문은 우리에게 큰 유익을 맛보게 할 것입니다.

 

주님께서 가르치신 기도(주기도문)는 기도의 대상을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라고 고백합니다. 창조주이시며 구속자이신 하나님께서 우리의 아버지가 되시는 것입니다. 언약적 관계가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새롭게 성립이 되므로, 예수 그리스도를 알기 전에는 사망의 권세 아래 있는 원수였지만 이제 하나님을 “아빠 아버지”라고 부를 수 있는 은혜가 주어졌습니다. 주기도문의 앞부분은 하나님에 관한 내용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의 기도의 핵심이 우리의 필요를 간청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를 구원하신 하나님이라는 사실을 강조하시는 것입니다. 우리의 기도와 상관없이 하나님의 이름이 이미 거룩히 여김을 받았으며, 하나님의 나라는 이미 임했으며, 하나님의 뜻은 이미 이루어졌습니다. 그렇다면 왜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이렇게 기도하길 원하실까요? 기도를 통해서 하나님께서 이미 이루신 것들을 경험한다는 것은 성도들에게 큰 힘이요, 참된 복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 나라의 것을 온전히 알면 기도(간구)의 내용이 변합니다. 왜냐하면 예수 그리스도의 삶을 이 땅에서 살아가는 것이 성도들의 목적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기도는 자기를 부인하고 예수 그리스도를 좇아가는 것입니다. 기도는 전적으로 하나님을 의지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됩니다.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는 하나님을 의지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죄가 용서되어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게 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의지하는 것입니다. 우리를 시험에서 보호하시는 성령님을 의지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마태복음에서 기록된 주기도문의 마지막처럼) 성도들은 하나님 아버지를 찬양할 수밖에 없습니다. 교회 안에서 많은 기도의 방법들이 이야기되고 있지만, 성도들이 늘 기억하고 돌아가야 할 곳은 주께서 가르치신 기도입니다. 앵무새처럼 아무 의미 없이 반복하는 기도가 아니라 우리의 삶 속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기도가 드러나는 삶이 되길 소원합니다. 오늘 하루도 삶이 기도가 되며, 기도의 능력으로 하나님의 나라를 선포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