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10장 25-37절 (선한 사마리아인, 누가 이웃인가?)

 

누가복음 10장 25-37절

25어떤 율법교사가 일어나 예수를 시험하여 이르되 선생님 내가 무엇을 하여야 영생을 얻으리이까 26예수께서 이르시되 율법에 무엇이라 기록되었으며 네가 어떻게 읽느냐 27대답하여 이르되 네 마음을 다하며 목숨을 다하며 힘을 다하며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고 또한 네 이웃을 네 자신 같이 사랑하라 하였나이다 28예수께서 이르시되 네 대답이 옳도다 이를 행하라 그러면 살리라 하시니 29그 사람이 자기를 옳게 보이려고 예수께 여짜오되 그러면 내 이웃이 누구니이까 30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어떤 사람이 예루살렘에서 여리고로 내려가다가 강도를 만나매 강도들이 그 옷을 벗기고 때려 거의 죽은 것을 버리고 갔더라 31마침 한 제사장이 그 길로 내려가다가 그를 보고 피하여 지나가고 32또 이와 같이 레위인도 그 곳에 이르러 그를 보고 피하여 지나가되 33어떤 사마리아 사람은 여행하는 중 거기 이르러 그를 보고 불쌍히 여겨 34가까이 가서 기름과 포도주를 그 상처에 붓고 싸매고 자기 짐승에 태워 주막으로 데리고 가서 돌보아 주니라 35그 이튿날 그가 주막 주인에게 데나리온 둘을 내어 주며 이르되 이 사람을 돌보아 주라 비용이 더 들면 내가 돌아올 때에 갚으리라 하였으니 36네 생각에는 이 세 사람 중에 누가 강도 만난 자의 이웃이 되겠느냐 37이르되 자비를 베푼 자니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가서 너도 이와 같이 하라 하시니라

 

오늘 본문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선한 사마리아인에 관한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선한 사마리아인에 대한 이야기는 율법 교사의 질문으로부터 시작됩니다. 누가복음은 율법 교사의 의도성에 관심을 둡니다. 질문의 의도는 예수님을 시험하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는 부자 청년과 같은 질문을 합니다. “내가 무엇을 하여야 영생을 얻으리이까” 이 질문은 답을 몰라서 묻는 것이 아니라 자기 생각과 동일한지를 시험해 보기 위함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의도적으로 첫 번째 질문을 던지십니다. “율법이 무엇이라 기록되었으며 네가 어떻게 읽느냐” 율법 교사는 (부자 청년과 같이) 율법에 기록된 내용을 정확히 정리하고 있습니다. 그는 율법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영생을 소유했다고 확신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자기를 옳게 보이려고 “내 이웃이 누구니이까”라는 질문을 합니다. 아마도 그는 율법의 요구대로 과부와 고아들에게 자비를 베풀고 있었을 것입니다. 자신의 행함을 통하여 영생을 얻을만한 자격이 있다고 확신했던 것입니다.

 

내 이웃이 누구입니까?라는 율법 교사의 질문에 예수님께서는 선한 사마리아인에 대해 이야기를 하십니다. 그 당시에 여리고로 가는 길은 산세가 험하고 도적이 많은 곳으로 유명했습니다. 혼자 걸어가는 길이 아니라 함께 걸어가야 안전한 길이었습니다. 그런 한 사람이 강도를 만나 죽게 된 채로 버려졌습니다. 그리고 세 명의 사람들이 강도 만난 자를 만나게 됩니다. 이 이야기를 듣는 사람들은 하나님을 사랑한다고 생각하는 제사장이나 레위인이 그를 구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들이 무시했던 사마리아인이 강도 만난 자를 구하는 모습에 당황할 수밖에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할례를 받고 거룩한 자들(선택된 민족)만이 그들의 이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이방인과 사마리아인을 이웃으로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법적으로나 종교적으로 이방인과 사마리아인을 도울 이유가 없었습니다. 그렇다면 왜 예수님께서는 사마리아인을 등장시켜 강도 만난 자에게 자비를 베풀게 하실까요? 예수님께서는 ‘이웃’이라는 의미를 바꾸시길 원하셨기 때문에 율법 교사에게 “누가 강도 만난 자의 이웃이 되겠느냐”라고 질문을 하신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 이야기를 통해서 선한 사마리아인처럼 “선한 일을 행하는 자가 되자”라는 결론이 나오는 것도 좋지만, 이 이야기를 진정한 의도를 알아야 합니다. 오늘 이야기는 “가서 너도 이와 같이 하라"라는 예수님의 명령으로 결론을 맺고 있습니다. 과연 자기를 옳게 보이려고 내 이웃이 누구냐고 물었던 율법 교사가 사마리아인에게 자비를 베풀 수 있을까요? (부자 청년의 경우를 볼 때 부정적입니다) 모든 인간은 자비를 베풀 자격이 없는 자들입니다. 오히려 우리는 죄로 인하여 죽을 수밖에 없었던 존재였습니다. 율법으로 죄로 말미암아 죽었던 자를 살릴 수 없습니다. 아무리 구원의 길을 가르쳐줘도 죄인들을 할 수 있는 것이 없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이신 예수님께서 병자들을 위하여 이 땅에 오셨다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께서 친히 찾아오셔서 우리의 죗값을 지불하시고 우리를 구원하셨습니다. 다시 말하면, 죄로 말미암아 강도 만나 죽었던 자는 우리입니다. 사망의 권세 아래 있었던 우리를 찾아오신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자비를 베푸시고 우리의 참 이웃이 되어 주셨습니다. 이것이 은혜입니다. 바로 이 은혜를 경험한 자들은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을 의지하여) 자비를 베푸는 자가 된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에게 주어진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이웃에게 그리스도의 자비를 베푸시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