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16장 1-13절 (불의한 청지기)

 

누가복음 16장 1-13절

16:1또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어떤 부자에게 청지기가 있는데 그가 주인의 소유를 낭비한다는 말이 그 주인에게 들린지라 2주인이 그를 불러 이르되 내가 네게 대하여 들은 이 말이 어찌 됨이냐 네가 보던 일을 셈하라 청지기 직무를 계속하지 못하리라 하니 3청지기가 속으로 이르되 주인이 내 직분을 빼앗으니 내가 무엇을 할까 땅을 파자니 힘이 없고 빌어 먹자니 부끄럽구나 4내가 할 일을 알았도다 이렇게 하면 직분을 빼앗긴 후에 사람들이 나를 자기 집으로 영접하리라 하고 5주인에게 빚진 자를 일일이 불러다가 먼저 온 자에게 이르되 네가 내 주인에게 얼마나 빚졌느냐 6말하되 기름 백 말이니이다 이르되 여기 네 증서를 가지고 빨리 앉아 오십이라 쓰라 하고 7또 다른 이에게 이르되 너는 얼마나 빚졌느냐 이르되 밀 백 석이니이다 이르되 여기 네 증서를 가지고 팔 십이라 쓰라 하였는지라 8주인이 이 옳지 않은 청지기가 일을 지혜 있게 하였으므로 칭찬하였으니 이 세대의 아들들이 자기 시대에 있어서는 빛의 아들보다 더 지혜로움이니라 9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불의의 재물로 친구를 사귀라 그리하면 그 재물이 없어질 때에 그들이 너희를 영주할 처소로 영접하리라 10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된 자는 큰 것도 충성되고 작은 것에 불의한 자는 큰 것에도 불의하니라 11너희가 만일 불의한 재물로 충성하지 아니하면 누가 참된 것으로 너희에게 맡기겠느냐 12너희가 만일 남의 것에 충성하지 아니하면 누가 너희의 것을 너희에게 주겠느냐 13집 하인이 두 주인을 섬길 수 없나니 혹 이를 미워하고 저를 사랑하거나 혹 이를 중히 여기고 저를 경히 여길 것임이니라 너희는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길 수 없느니라라

 

오늘 본문은 불의한 청지기에 대한 비유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불의한 청지기의 지혜를 칭찬하시는 의도를 알지 못하면 비유의 참뜻을 이해할 수 없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도덕적으로 잘못된 불의한 청지기의 행동을 칭찬하는 것이 아닙니다. 8절을 보면 비유의 의도성을 알 수 있습니다. “이 세대의 아들들이 자기 시대에서는 빛의 아들보다 더 지혜로움이니라” 이 세대의 아들들의 대표적인 예가 불의한 청지기입니다. 이 시대에 불의한 청지기가 빛의 아들보다 더 지혜로운 것은 그가 자신의 종말을 알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자신의 직분이 빼앗길 것을 알자 살길을 마련한 것이 종말론적인 지혜입니다. (종말론적 지혜가 없는) 빛의 아들의 문제점은 두 주인(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기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자녀들은 종말론적 지혜를 가지고 결단을 해야 합니다. 하나님을 주인으로 섬길 것인가. 재물을 주인으로 섬길 것인가.

 

그리스도인은 재물을 섬기지 않고 하나님을 주인으로 섬기는 자들입니다. 성도는 썩어질 것을 위하여 사는 것이 아니라 썩어지지 않는 것을 위하여 사는 자입니다. 그래서 돈이 우상이 되지 않기 위하여 재물을 하늘에 쌓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불의한 청지기 비유를 말씀하신 후에 하나님을 주인으로 섬기는 자가 해야 할 것을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불의의 재물로 친구를 사귀라”(9절) 불의한 청지기의 비유에 근거하여 불의한 재물이란 주인의 빚을 탕감해 주는 것으로 이해해야 합니다. 다른 말로 이야기하면 주인의 돈을 내 돈처럼 사용하는 것입니다. 종말론적 지혜를 가진 그리스도인들은 주인이 맡긴 재물이 어디에다가 써야 하는지를 아는 자입니다. 친구를 사귀라는 뜻은 지금 상대방이 친구가 아니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즉 하나님과 화평하지 않은 자들을 위해 하나님께서 맡긴 재물(여러분의 시간과 돈)을 투자하여 그들을 하나님의 다스림 안으로 불러 들어야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어쩌면 도스토옙스키의 ‘죄와 벌’에 나오는 전당포 노파처럼 하늘에 보화를 쌓고 있는가 살펴보아야 합니다. 전당포 노파는 고리대금업자로서 돈밖에 모르는 여자였습니다. 그런데 그녀의 유언장에는 어떤 수도원에 엄청난 돈을 기부한다고 적혀 있었습니다. 왜냐하면 그녀 이 돈을 천국 가는 비용으로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세상 사람들은 스스로 돈을 열심히 벌어 자신을 위하여 하늘에 쌓으려고 노력합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친히 불의한 재물로 친구로 삼기 위하여 이 땅에 오셨습니다. 이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진정한 다스림의 기쁨을 아는 자가 되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엄청난 값을 지불하시고 우리를 친구로 삼으시고 하늘의 기쁨을 주셨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오직 하나님을 우리의 주인으로 섬길 수밖에 없습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님께서 주시는 하늘의 기쁨과 안식을 친구 삼는 일에 사용하며 그 은혜를 풍성히 누리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