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복음

요한복음 13장 21-30절 (너희 중에 나를 팔 자가 있느니라)

 

요한복음 13장 21-30절

21예수께서 이 말씀을 하시고 심령이 괴로워 증언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중 하나가 나를 팔리라 하시니 22제자들이 서로 보며 누구에게 대하여 말씀하시는지 의심하더라 23예수의 제자 중 하나 곧 그가 사랑하시는 자가 예수의 품에 의지하여 누웠는지라 24시몬 베드로가 머릿짓을 하여 말하되 말씀하신 자가 누구인지 말하라 하니 25그가 예수의 가슴에 그대로 의지하여 말하되 주여 누구니이까 26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내가 떡 한 조각을 적셔다 주는 자가 그니라 하시고 곧 한 조각을 적셔서 가룟 시몬의 아들 유다에게 주시니 27조각을 받은 후 곧 사탄이 그 속에 들어간지라 이에 예수께서 유다에게 이르시되 네가 하는 일을 속히 하라 하시니 28이 말씀을 무슨 뜻으로 하셨는지 그 앉은 자 중에 아는 자가 없고 29어떤 이들은 유다가 돈궤를 맡았으므로 명절에 우리가 쓸 물건을 사라 하시는지 혹은 가난한 자들에게 무엇을 주라 하시는 줄로 생각하더라 30유다가 그 조각을 받고 곧 나가니 밤이러라

 

예수님께서 괴로워하십니다. 이 모습은 마치 나사로의 죽음을 보시고 느끼시는 감정과 같아 보입니다. 이것은 인간적인 섭섭함 때문에 느끼는 감정이 아닙니다. 예수님께서 괴로워하시는 것은 가룟 유다의 배신을 통해서 아담의 배신을 보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아담의 배신을 통해서 느끼셨던 심정을 아들이신 예수님께서 가룟 유다의 배신을 통해서 경험하십니다.

 

너희 중에 나를 팔 자가 있다는 말에 베드로는 마음에 가책을 느꼈을 것입니다. 베드로는 주는 그리스도시요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고백했지만, 곧바로 하나님의 계획에 반대되는 말을 하고 예수님의 질책을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너무나 쉽게 무너지는 연약한 모습 속에서 우리의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우리는 욕심 때문에 쉽게 하나님을 배반할 수 있는 존재라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가룟 유다가 운명에 따라 행동했기 때문에 그에게 아무런 잘못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가룟 유다는 하나님의 도구로 사용되었기 때문에 하나님의 저주를 받을 필요가 없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런 주장은 잘못된 주장입니다. 왜냐하면, 가룟 유다는 자신의 욕심 때문에 사단의 유혹에 넘어갔기 때문입니다.

 

야고보서 1장 12-15절에서 야고보는 인간이 시험을 받는 이유를 이렇게 설명합니다. “시험을 참는 자는 복이 있나니 이는 시련을 견디어 낸 자가 주께서 자기를 사랑하는 자들에게 약속하신 생명의 면류관을 얻을 것이기 때문이라 사람이 시험을 받을 때 내가 하나님께 시험을 받는다고 하지 말지니 하나님은 악에게 시험을 받지도 아니하시고 친히 시험하지 아니하시느니라 오직 각 사람이 시험을 받는 것은 자기 욕심에 끌려 미혹됨이니 욕심이 잉태한즉 죄를 낳고 죄가 장성한즉 사망을 낳으니라”

 

그렇습니다. 가룟 유다는 자기의 욕심에 끌려 예수님을 배반한 자입니다. 아담의 불순종과 같이 하나님처럼 되고자 하는 욕심이 죄를 범하게 유혹한 것입니다. 사단은 가룟 유다에게 자신의 모든 것을 버리고 예수님을 따랐던 그 열정으로 유혹했습니다. 어찌하여 가난한 자들을 생각하지 않고 삼백 데나리온의 비싼 향유를 낭비하도록 놔둘 수 있는가? 사단은 가룟 유다의 신념으로 유혹했습니다. 결국 사단은 하나님을 따르지 않고 자기를 사랑하는 자를 유혹한 것입니다. 사단은 하나님을 떠나 스스로 판단하며 스스로 삶의 주인이 되고자 하는 자를 가만히 놔두지 않습니다. 가룟 유다는 운명에 따라 하나님의 도구로 사용된 것이 아니라 자신의 욕심과 잘못된 생각 때문에 사단의 유혹에 넘어가는 죄를 범한 것입니다.

 

오늘 본문에는 두 명의 배신자가 나옵니다. 가룟 유다만 배신한 것이 아니라 베드로도 예수님을 세 번이나 부인하며 배신했습니다. 그런데 두 사람의 배신에 대한 결과가 다릅니다. 가룟 유다는 스스로 자결하여 목숨을 버리고, 베드로는 회개하고 하나님의 쓰임을 받는 자가 됩니다. 이 두 사람의 차이점은 무엇입니까? 가룟 유다는 끝까지 자신이 삶의 주인이 되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베드로는 자신이 얼마나 비참한 사람인지를 깨닫고 회개하며 예수 그리스도가 그의 삶에 주인이심을 고백했습니다. 결국 한 사람은 자기 스스로 의로움을 증명하려고 했고 다른 한 사람은 자신이 죄인이라는 사실을 고백하며 하나님의 은혜를 바라보았던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가룟 유다와 베드로처럼 배신자입니다. 여러분은 누구의 길을 걸어가시겠습니까? 끝까지 자신의 생각대로 의롭고 당당한 자가 되기 위하여 노력하시겠습니까? 아니면 자신의 연약함을 고백하며 하나님의 은혜를 바라는 자가 되시겠습니까? 하나님의 구원은 인간의 능력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주시는 선물입니다. 우리가 선물을 받을 자격이 없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 축복이 되기를 소원합니다. 가룟 유다처럼 죄책감에 사로 접혀 하나님을 떠나는 것이 아니라 베드로처럼 죄를 회개하여 십자가의 은혜를 경험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연약함이 예수 그리스도를 의지하는 힘으로 변화되는 하나님의 풍성한 은혜를 경험하시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

 

 

 

말씀 묵상 후에 드리는 질문

1. 가룟 유다와 베드로는 예수님을 배신했었습니다. 두 사람의 다른 점은 무엇입니까?

2. 우리도 예수님을 배신할 때가 많습니다. 그럴 때 여러분은 가룟 유다의 길을 가시겠습니까? 아니면 베드로의 길을 가시겠습니까? 왜 이런 선택을 하셨습니까?

3. 사탄이 죄를 범한 자들을 어떻게 유혹합니까? 성령 하나님은 죄를 범한 자에게 무엇을 바라보도록 도와주십니까? 죄를 범한 성도에게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무엇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