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복음

요한복음 13장 6-11절 (내가 너를 씻어주지 아니하면 네가 나와 상관이 없느니라)

 

요한복음 13장 6-11절

6시몬 베드로에게 이르시니 베드로가 이르되 주여 주께서 내 발을 씻으시나이까 7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하는 것을 네가 지금은 알지 못하나 이 후에는 알리라 8베드로가 이르되 내 발을 절대로 씻지 못하시리이다 예수께서 대답히시되 내가 너를 씻어주지 아니하면 네가 나와 상관이 없느니라 9시몬 베드로가 이르되 주여 내 발뿐 아니라 손과 머리도 씻어 주옵소서 10예수께서 이르시되 이미 목욕한 자는 발밖에 씻을 필요가 없느니라 온 몸이 깨끗하니라 너희가 깨끗하나 다는 아니니라 하시니 11이는 자기를 팔 자가 누구인지 아심이라 그러므로 다는 깨끗하지 아니하다 하시니라

 

지난 시간에 예수님께서 끝까지 사랑하신다는 표현으로 제자들의 발을 씻기셨다는 것을 살펴보았습니다. 어린 양으로 오신 예수님께서 자기의 죽음의 의미를 세족식을 통하여 보여주시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의 발 씻기시는 것으로 새로운 관계를 약속해 주십니다. 어떠한 관계입니까? 죄로 인해 하나님께 나아갈 수 없었던 자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보혈의 피로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있고 하나님을 아빠 아버지라고 부를 수 있는 관계에 대한 약속입니다.

 

중동 지방은 날씨로 인해 발이 쉽게 더러워집니다. 주인이 밖에 나갔다 집에 돌아오면 종이 주인의 발을 씻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베드로의 반응은 당연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베드로는 단호하게 “내 발을 절대로 씻지 못하시리이다”라고 말합니다. 베드로는 자신이 낮은 자라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오히려 자신이 예수님을 발을 씻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베드로의 반응은 얼마나 겸손한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네가 하는 것을 네가 지금 알지 못하나 이후에는 알리라”고 말씀합니다. 무슨 말씀입니까? 베드로를 포함한 제자들은 세족식에 대한 참된 의미를 지금을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베드로는 발을 씻지 않으면 나와 상관이 없다는 예수님의 말씀에 손과 머리도 씻어 주실 것을 원합니다. 이처럼 많은 사람이 아직도 복음의 의미를 알지 못하고 종교적 열심으로 신앙생활을 할 때가 있습니다. 성령의 도우심으로 십자가의 참 의미를 알게 된 베드로는 죄 사함의 용서가 십자가의 대속으로 이루어지며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로부터 온다고 예루살렘에 모인 자들에게 설교하게 됩니다.

 

세족식은 단순히 겸손을 보여주는 의식이 아닙니다. 세족식을 통해서 기억해야 하는 것은 우리가 씻김을 받아야 할 존재라는 사실입니다. 다른 말로 우리는 죄인이라고 고백해야 합니다. 그런데 많은 사람은 이 고백을 싫어합니다. 죄인으로 불리는 것보다 겸손한 자로 불리는 것을 더 좋아합니다. 우리는 사랑을 구걸하는 것보다 당당하게 사랑을 베푸는 자가 되기를 원합니다. 심지어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 앞에서 당당하게 구원을 받고 싶어 합니다. 하나님 앞에서 당당할 만큼의 공로를 쌓기 위하여 신앙생활을 한다면 절대로 예수님께서 제자들의 발을 씻기신 이유를 알지 못할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어떠한 공로도, 능력도 없기 때문에 오직 우리의 죄를 대속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의지해야 합니다. 십자가의 능력으로 말미암아 우리는 하나님과의 관계가 회복되었습니다. 이제 사망의 권세 아래 사는 자가 아니라 하나님의 복을 누리는 자가 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발 씻김을 받는다는 것은 우리에게 이미 이루어주신 하나님의 복을 발견하고 누리는 것입니다. 이제 우리는 죄를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예수님의 보혈의 피로 말미암아 우리의 모든 죄(믿기 전의 죄와 앞으로 지을 죄까지)를 용서받았기 때문입니다. 사단은 우리의 죄를 고발해서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지게 합니다. 그러나 십자가의 능력은 우리에게 죄를 회개하게 하며 용서의 기쁨을 맛보게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베푸시는 죄 사함의 은혜만을 바라보아야 합니다. 나의 힘으로 구원을 얻어내는 것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구원을 선물로 받는다는 사실을 고백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님께서 제자들의 발을 씻기신 참된 의미를 깨달아 우리에게 베푸신 예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죄 사함의 기쁨을 찬양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

 

 

 

말씀 묵상 후에 드리는 질문
1. 베드로는 단호하게 “내 발을 절대로 씻지 못하시리이다”라고 말합니다. 겸손한 행동같지만  참 의미를 알지 못하기 때문에 나오는 행동이었습니다. 교회에서 복음을 알지 모르면서 나오는 종교적 행동이 있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2. 복음의 참된 의미를 알고 하는 행동과 알지 못하고 하는 행동을 어떻게 구별할 수 있습니까?
3. 자신의 죄가 용서받는다는 것은 어떤 의미가 있습니까? 여러분의 삶 속에서 죄 용서의 기쁨과 감사를 어떻게 표현하고 있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