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창세기

창세기 15장 1-6절 (아브람이 여호와를 믿으니 여호와께서 이를 그의 의로 여기시고)

 

창세기 15장 1-6절

15:1이 후에 여호와의 말씀이 환상 중에 아브람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아브람아 두려워하지 말라 나는 네 방패요 너의 지극히 큰 상급이니라 2아브람이 이르되 주 여호와여 무엇을 내게 주시려 하나이까 나는 자식이 없사오니 나의 상속자는 이 다메섹 사람 엘리에셀이니이다 3아브람이 또 이르되 주께서 내게 씨를 주지 아니하셨으니 내 집에서 길린 자가 내 상속자가 될 것이니이다 4여호와의 말씀이 그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그 사람이 네 상속자가 아니라 네 몸에서 날 자가 네 상속자가 되리라 하시고 5그를 이끌고 밖으로 나가 이르시되 하늘을 우러러 뭇별을 셀 수 있나 보라 또 그에게 이르시되 네 자손이 이와 같으리라 6아브람이 여호와를 믿으니 여호와께서 이를 그의 의로 여기시고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두려워하지 말라"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은 아브라함이 두려움을 느끼고 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알 수 있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동쪽 연합군의 재침공 때문에 두려워했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이런 질문을 할 수 있습니다. 318명으로 수많은 적군을 물리치고 롯을 구했던 그 믿음은 어디에 있는가? 지금까지의 아브라함의 믿음을 보면 왔다 갔다 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갈대아 우르를 떠나 가나안 땅으로 떠나는 강한 믿음을 보기도 하고, 가나안 땅에 기근이 들었을 때 애굽으로 가는 연약한 믿음도 보게 됩니다. 또한 자신의 목숨을 위해 아내를 누이라고 속이는 말도 안 되는 행동을 하기도 하고, 318명의 사람을 이끌고 롯을 구하는 엄청난 행동을 하기도 합니다. 우리는 믿음을 확신이나 행위에 근거를 두고 측정하기를 원합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약속에 근거를 두십니다. 두려움 속에서 걱정하고 있는 아브라함에게 하나님의 위로와 확신이 들려옵니다. "나는 방패요 너의 지극히 큰 상급이니라" 하나님의 이러한 선언에 믿음의 조상인 아브라함은 어떠한 반응을 보여야 할까요? 분명 감사와 찬양을 드려야 합니다.

 

그런데 아브라함의 반응은 황당합니다. "여호와여 무엇을 내게 주시려 하나이까?" 승리자로서, 왕으로서, 하나님의 약속을 받은 자로서의 온당한 반응이 아닙니다. 어쩌면 근본적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신뢰하지 않는 것처럼 보입니다. 상속자가 없는데 내게 주는 축복과 위로가 무슨 소용이 있느냐는 것입니다. 겉으로는 하나님의 약속에 대한 문제 제기이지만 실제적으론 자신의 욕구 불만, 불만족으로부터 나오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언약에 대한 확신이 없었던 아브라함에게 하늘을 보여 주십니다. 하늘의 별들처럼 네 몸에서 날 자가 큰 민족을 이룰 것이라는 언약을 다시 한번 확증하십니다. 천지 만물을 지으신 창조주 하나님을 통하여 언약이 확증되는 순간입니다. 전능하신 하나님 앞에서 아브라함은 믿음을 고백하고 하나님께서는 믿음을 의로 여기셨습니다. 아브라함의 믿음은 은혜에 대한 반응이었습니다. 사도 바울은 로마서 4장 2-5절에 아브라함의 의에 대하여 이렇게 설명합니다. "만일 아브라함이 행위로서 의롭다 하심을 받았으면 자랑할 것이 있으려니와 하나님 앞에서는 없느니라 성경이 무엇을 말하느냐 아브라함이 하나님을 믿으매 그것이 그에게 의로 여겨진 바 되었느니라 일하는 자에게는 그 삯이 은혜로 여겨지지 아니하고 보수로 여겨지거니와 일을 아니 할지라도 경건하지 아니한 자를 의롭다고 하시는 이를 믿는 자에게는 그의 믿음을 의로 여기시나니" 하나님께서는 사람의 행위와 관계없이 의를 전가하셨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성령 하나님께서 증거하시는 하나님의 은혜에 반응하고 계십니까? 우리가 반응한다는 것은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경건하지 아니한 자에게 베푸시는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게 되며 그의 거룩에 동참하게 되는 놀라운 기적을 경험하게 됩니다. 사도 바울은 우리의 의가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고린도후서 5장 19-21절에서 이렇게 증거합니다. "곧 하나님께서 그리스도 안에 계시사 세상을 자기와 화목하게 하시며 그들의 죄를 그들에게 돌리지 아니하시고 화목하게 하는 말씀을 우리에게 부탁하셨느니라 그러므로 우리가 그리스도를 대신하여 사신이 되어 하나님이 우리를 통하여 너희를 권면하시는 것 같이 그리스도를 대신하여 간청하노니 너희는 하나님과 화목하라 하나님이 죄를 알지도 못하신 이를 우리를 대신하여 죄로 삼으신 것은 우리로 하여금 그 안에서 하나님의 의가 되게 하려 하심이라" 오늘 하루도 그리스도의 사신이 되어 우리가 받은 하나님의 은혜를 세상에 전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