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창세기

창세기 14장 17-24절 (살렘 왕 멜기세덱,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제사장)

 

창세기 14장 17-24절

17아브람이 그돌라오멜과 그와 함께 한 왕들을 쳐부수고 돌아올 때에 소돔 왕이 사웨 골짜기 곧 왕의 골짜기로 나와 그를 영접하였고 18살렘 왕 멜기세덱이 떡과 포도주를 가지고 나왔으니 그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제사장이었더라 19그가 아브람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천지의 주재이시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여 아브람에게 복을 주옵소서 20너희 대적을 네 손에 붙이신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을 찬송할지로다 하매 아브람이 그 얻은 것에서 십분의 일을 멜기세덱에게 주었더라 21소돔 왕이 아브람에게 이르되 사람은 내게 보내고 물품은 네가 가지라 22아브람이 소돔 왕에게 이르되 천지의 주재이시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 여호와께 내가 손을 들어 맹세하노니 23네 말이 내가 아브람으로 치부하게 하였다할까 하여 네게 속한 것은 실 한 오라기나 들메끈 한 가닥도 내가 기지지 아니하리라 24오직 젊은이들이 먹은 것과 나와 동행한 아넬과 에스골과 마므레의 분깃은 제할지니 그들이 그 분깃을 가질 것이니라

 

아브라함이 318명을 이끌고 엘람 왕을 포함한 동쪽 연합군을 쳐부수고 롯을 구해서 돌아옵니다. 아브라함은 소돔 왕이 주는 전리품을 하나도 받지 않았지만 살렘 왕 멜기세덱의 떡과 포도주를 감사하게 받습니다. 그리고 아브라함이 전쟁의 승리로 얻은 것의 십 분의 일을 살렘 왕 멜기세덱에게 바칩니다. 성경에서 처음으로 십일조가 등장하는 장면입니다. (400년이 훨씬 지난 후에야 십일조 전통이 시작되었는데) 유대인들은 유월절 사건 후에, 유대인의 장자는 하나님의 것임을 고백하기 위하여 십의 일을 가나안 땅을 소유하지 않았던 레위인에게 주었던 것입니다. 아브라함이 멜기세덱에게 십일조를 드린 이유는 그가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제사장이었고 전쟁의 승리는 하나님께서 주셨다는 고백이기 때문입니다.

 

히브리서는 멜기세덱의 계열을 좇아 대제사장이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합니다. 그래서 멜기세덱이 아론의 제사장들보다 우월하다는 것을 강조합니다. 히브리서 7장은 멜기세덱의 신적 성격을 드러냅니다. 이필찬 교수는 이렇게 설명합니다. “멜기세덱은 역사적 인물로서 그의 시작과 끝이 있고, 선임자와 후임자가 있었음이 틀림없다. 물론 이때의 제사장은 모세 이후에 제도화된 상태에서의 제사장직은 아니지만, 고대 사회에 일반적으로 제사장 형식이 있는 것을 볼 때 선임자와 후임자는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성경은 그것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 그의 조상이나 자손, 그의 출생이나 죽음에 대해서도 침묵한다. 히브리서는 바로 이러한 침묵을 멜기세덱의 신적 성격을 드러내는 데 활용한다. 그는 단지 살아 있는 인간으로서 살렘의 왕이며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제사장으로 나타났다가 사라졌다"

 

히브리서 저자는 “낮은 자가 높은 자에게서 축복을 받느니라”라는 말을 통해서 이스라엘 백성들의 가장 위대한 조상인 아브라함이 왕적 제사장인 멜기세덱에게 십일조를 드렸고 그에게 축복을 받았기 때문에 멜기세덱은 아브라함보다 위대하다는 논리를 펴고 있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레위인들은 아브라함의 허리에서 난 후손으로서 결코 멜기세덱보다 우월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중요한 것은 예수님의 대제사장직의 근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레위 지파가 아니라 유다 지파이기 때문에 혈통적으로 제사장이 될 수 없습니다. 그러나 히브리서 저자는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시고 부활하셔서 우리의 대제사장이 되신 근거를 혈통에서 찾는 것이 아니라 왕적 제사장인 하늘의 대제사장 역할을 한 멜기세덱의 계열을 따른 것에 둡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예수님께서 불완전한 레위 지파의 계열을 따르지 않고 멜기세덱을 계열을 따라 왕적 제사장의 역할을 한다는 것이 얼마나 큰 은혜인지를 기억해야 합니다. 많은 유대 그리스도인들이 레위 지파에 의하여 드려지는 제사 의식을 그리워하여 배교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히브리서 저자는 그들이 그리워하는 제사 의식의 미약함을 무능한 레위 지파를 통해서 증명하고 있습니다. 성도들이 드리는 예배가 양을 잡아 드리는 제사보다 위대한 것은 성도들의 제사장이 하늘 보좌에 앉으신 예수 그리스도이시기 때문입니다. 이 땅에 사는 그리스도인에게는 하늘의 승리가 보장되어 있습니다. 그러므로 주의 백성들은 의의 왕이요, 평강의 왕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의지하여 하나님 앞에 담대히 나아가야 합니다. 하늘의 유업을 누려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의 대제사장이 되기에 부어주시는 큰 은혜를 경험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