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창세기

창세기 13장 1-16절 (네가 좌하면 나는 우하고 네가 우하면 나는 좌하리라)

 

창세기 13장 1-16절

13:1아브람이 애굽에서 그와 그의 아내와 모든 소유와 롯과 함께 네게브로 올라가니 2아브람에게 가축과 은과 금이 풍부하였더라 3그가 네게브에서부터 길을 떠나 벧엘에 이르며 벧엘과 아이 사이 곧 전에 장막 쳤던 곳에 이르니 4그가 처음으로 제단을 쌓은 곳이라 그가 거기서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더라 5아브람의 일행 롯도 양과 소와 장막이 있으므로 6그 땅이 그들이 동거하기에 넉넉하지 못하였으니 이는 그들의 소유가 많아서 동거할 수 없었음이니라 7그러므로 아브람의 가축의 목자와 롯의 가축의 목자가 서로 다투고 또 가나안 사람과 브리스 사람도 그 땅에 거주하였는지라 8아브람이 롯에게 이르되 우리는 한 친족이라 나나 너나 내 목자나 네 목자나 서로 다투게 하지 말자 9네 앞에 온 땅이 있지 아니하냐 나를 떠나가라 네가 좌하면 나는 우하고 네가 우하면 나는 좌하리라 10이에 롯이 눈을 들어 요단 지역을 바라본즉 소알까지 온 땅에 물이 넉넉하니 여호와께서 소돔과 고모라를 멸하시기 전이었으므로 여호와의 동산 같고 애굽 땅과 같았더라 11그러므로 롯이 요단 온 지역을 택하고 동으로 옮기니 그들이 서로 떠난지라 12아브람은 가나안 땅에 거주하였고 롯은 그 지역의 도시들에 머무르며 그 장막을 옮겨 소돔까지 이르렀더라 13소돔 사람은 여호와 앞에 악하며 큰 죄인이었더라 14롯이 아브람을 떠난 후에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이르시되 너는 눈을 들어 너 있는 곳에서 북쪽과 남쪽 그리고 동쪽과 서쪽을 바라보라 15보이는 땅을 내가 너와 네 자손에게 주리니 영원히 이르리라 16내가 네 자손이 땅의 티끌 같게 하리니 사람이 땅의 티끌을 능히 셀 수 있을진대 네 자손도 세리라 17너는 일어나 그 땅을 종과 횡으로 두루 다녀 보라 내가 그것을 네게 주리라 16이에 아브람이 장막을 옮겨 헤브론에 있는 마므레 상수리 수풀에 이르러 거주하며 거기서 여호와를 위하여 제단을 쌓았더라

 

하나님의 부르심에 순종했던 아브라함은 가나안 땅에 기근이 들자 세상의 풍요를 따라 애굽으로 내려갔으며, 자기의 목숨 때문에 아내를 누이라고 부르는 잘못을 범했습니다.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언약을 온전히 붙잡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언약을 신실하게 지키셨습니다. 아브라함이 그의 아내와 모든 소유와 함께 벧엘로 다시 돌아와서 제단을 쌓고 여호와의 이름을 부를 때에 그는 하나님의 언약과 신실하신 하나님을 이전보다 조금 더 알 수 있었습니다. (아브라함의 인생 속에서 우리가 알 수 있는 한 가지 진리는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의 믿음을 만들어 가신다는 사실입니다)

 

창세기 13장에도 선택의 문제가 제시되고 있습니다. 가나안 땅으로 돌아온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약속 땅에서 제단을 쌓고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는 것으로 행복해야 하는데, 땅의 문제로 분쟁의 불씨가 일어납니다. 롯은 갈대아 우르부터 아브라함과 동행했던 한 가족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들의 소유가 많아지자 한 땅에서 동거하기 어려울 정도로 다툼이 있게 됩니다. 아브라함은 롯에게 헤어지기를 제안하며 "네가 좌하면 나는 우하고 네가 우하면 나는 좌하리라'는 선언을 합니다. 오늘 본문은 롯이 여호와의 동산과 같고 애굽 땅과 같은 요단 지역을 선택했다고 기록합니다. 요단 지역을 선택하는 자체가 문제는 아닌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그곳은 여호와의 동산(에덴동산)과 같은 풍요로움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인간은 에덴동산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회귀 본성이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요단 지역이 에덴동산만이 아니라 애굽 땅과 같다는 표현입니다. 애굽 땅이라는 표현이 갖는 상징성을 생각할 때에 그곳에는 분명 세상의 유혹이 있을 것입니다. 진짜 문제는 롯이 요단 지역을 선택하고 그가 장막을 옮겨 소돔에 정착했다는 것입니다. 13절에 "소돔 사람은 여호와 앞에 악하며 큰 죄인이었더라"라는 지적은 롯이 정착한 곳이 여호와의 동산이 아니라 애굽 땅이라는 사실을 알게 해 줍니다. 롯의 실수는 요단 지역을 선택한 것이 아니라 아브라함과 점점 멀어져 세상을 선택했다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세상 적으로 요단 지역을 선택한 롯이 지혜로운 것 같이 보이지만, 성경은 하나님과 함께하는 아브라함에게 복이 있다고 증거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에게 네게 보이는 모든 땅을 그의 소유로 주겠다고 약속하십니다. 그리고 그의 자손이 땅의 티끌같이 큰 무리를 이루게 하실 것을 약속하십니다. 아브라함은 이 약속을 믿고 헤브론에 정착하여 하나님을 위하여 제단을 쌓습니다. 아브라함은 믿음으로 이방의 땅에서 약속의 땅에 거류하는 것처럼 살았습니다. 아브라함은 자신이 선택한 그곳이 여호와의 동산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그와 함께하시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어디에 가까이 있습니까? 세상의 풍요를 쫓아 움직이고 있습니까? 아니면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하나님을 위하여 제단을 쌓고 있습니까? 우리가 거하는 곳이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로 말미암아 여호와의 동산이 되기를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