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창세기

창세기 12장 10-20절 (원하건대 그대는 나의 누이라 하라 그러면 내가 그대로 말미암아 안전하고 내 목숨이 그대로 말미암아 보존되리라)

 

창세기 12장 10-20절

10그 땅에 기근이 들었으므로 아브람이 애굽에 거류하려고 그리로 내려갔으니 이는 그 땅에 기근이 심하였음이라 11그가 애굽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에 그의 아내 사래에게 말하되 내가 알기에 그대는 아리따운 여인이라 12애굽 사람이 그대를 볼 때에 이르기를 이는 그의 아내라 하여 나는 죽이고 그대는 살리리니 13원하건대 그대는 나의 누이라 하라 그러면 내가 그대로 말미암아 안전하고 내 목숨이 그대로 말미암아 보존되리라 하니라 14아브람이 애굽에 이르렀을 때에 애굽 사람들이 그 여인이 심히 아리따움을 보았고 15바로의 고관들도 그를 보고 바로 앞에서 칭찬하므로 그 여인을 바로의 궁으로 이끌어들인지라 16이에 바로가 그로 말미암아 아브람을 후대하므로 아브람이 양과 소와 노비와 암수 나귀와 낙타를 얻었더라 17여호와께서 아브람의 아내 사래의 일로 바로와 그 집에 큰 재앙을 내리신지라 18바로가 아브람을 불러서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나에게 이렇게 행하였느냐 네가 어찌하여 그를 네 아내라고 내게 말하지 아니하였느냐 19네가 어찌 그를 누이라 하여 내가 그를 데려다가 아내를 삼게 하였느냐 네 아내가 여기 있으니 이제 데려가라 하고 20바로가 사람들에게 그의 일을 명하여 그들이 그와 함께 그의 아내와 그의 모든 소유를 보내었더라

 

아브라함은 믿음으로 하나님의 부르심에 순종했습니다. 그런데 이상한 것이 있습니다. 축복의 땅이라고 생각했던 가나안 땅에 기근이 들었습니다. 오늘 본문을 보면 아브라함은 믿음이 없는 자처럼 행동합니다. 믿음이 있는 자라면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기근이 심하여도 그곳에 남아 있어야 했습니다. 왜냐하면 가나안 땅은 하나님만을 바라보며 의지하는 천수답과 같은 곳이기 때문입니다. (창세기 26장을 보면, 기근이 들어 애굽으로 가고자 했던 이삭에게 하나님께서 애굽으로 내려가지 말라고 명령하십니다) 가나안 땅을 떠나면서 문제가 시작됩니다. 모든 아내가 분노하는 사건이 일어납니다. 아브라함은 자신의 목숨 때문에 아내를 누이라고 합니다. 이것은 단순히 무능한 남편의 문제가 아닙니다. 아브라함의 문제는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고 가나안을 떠났던 것처럼, 하나님의 의지하지 않고 그의 아내 사래를 누이라고 합니다. 하나님께서 자신의 목숨과 아내를 보호하신다는 것을 믿지 못한 것처럼 보입니다. 결론적으로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약속을 잊어버렸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그의 약속을 기억하시고 신실하게 지키십니다.

아브라함은 목숨을 보전하기 위하여 거짓말을 합니다. 바로는 거짓말하는 아브라함에게 후대합니다. 누가 하나님의 진노를 받아야 합니까? 세상의 상식으로는 아브라함이 벌을 받아야 합니다. 그런데 바로가 큰 재앙을 받습니다. 바로는 "내가 어찌하여 그를 네 아내라고 내게 말하지 아니하였느냐"라고 분통을 터트리지만, 아브라함을 해치지 못합니다. 왜냐하면 그가 받은 큰 재앙으로 말미암아 아브라함을 보호하시는 하나님을 만났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권능 앞에서 바로는 그들이 자기와 상관없는 자가 되길 원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너를 축복하는 자에게는 내가 복을 내리고 너를 저주하는 자에게는 내가 저주하리니"라는 하나님의 약속을 기억하십니까? 아브라함은 이 약속을 온전히 믿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애굽의 사건을 통해서 그는 얻은 소득은 양과 소와 노비와 암수 나귀와 낙타가 아니었습니다. 그가 얻은 소득은 하나님께서 그를 지켜주신다는 것입니다. 그에게 큰 민족을 이루게 하시고, 그의 이름을 창대하게 하기 위하여 복을 주신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아브라함은 그의 불순종을 통해서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하게 된 것입니다. 이처럼 우리도 하나님의 언약을 믿고 순종하기보다는 세상의 힘에 의존할 때가 많습니다. 그럴 때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인생에 개입하셔서 하늘의 복이 무엇인지를 알게 해 주십니다. 우리의 연약함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신실하게 그의 언약을 지키셨기 때문에 우리는 담대하게 오늘 하루도 하나님 앞에 나올 수 있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오늘 하루도 성령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따라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을 의지하며 살아가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