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창세기

창세기 16장 1-16절 (하나님께서 하갈과 이스마엘에게 은혜를 베푸신다)

 

창세기 16장 1-16절

16:1아브람의 아내 사래는 출산하지 못하였고 그에게 한 여종이 있으니 애굽 사람이요 이름은 하갈이라 2사래가 아브람에게 이르되 여호와께서 내 출산을 허락하지 아니하셨으니 원하건대 내 여종에게 들어가라 내가 혹 그로 말미암아 자녀를 얻을까 하노라 하매 아브람이 사래의 말을 들으니라 3아브람의 아내 사래가 그 여종 애굽 사람 하갈을 데려다가 그 남편 아브람에게 첩으로 준 때는 아브람이 가나안 땅에 거주한 지 십 년 후였더라 4아브람이 하갈과 동침하였더니 하갈이 임신하매 그가 자기의 임신함을 알고 그의 여주인을 멸시한지라 5사래가 아브람에게 이르되 내가 받는 모욕은 당신이 받아야 옳도다 내가 나의 여종을 당신의 품에 두었거늘 그가 자기의 임신함을 알고 나를 멸시하니 당신과 나 사이에 여호와께서 판단하시기를 원하노라 6아브람이 사래에게 이르되 당신의 여종은 당신의 수중에 있으니 당신의 눈에 좋을 대로 그에게 행하라 하매 사래가 하갈을 학대하였더니 하갈이 사래 앞에서 도망하였더라 7여호와의 사자가 광야의 샘물 곁 곧 술 길 샘 곁에서 그를 만나 8이르되 사래의 여종 하갈아 네가 어디서 왔으며 어디로 가느냐 그가 이르되 나는 내 여주인 사래를 피하여 도망하나이다 9여호와의 사자가 그에게 이르되 네 여주인에게로 돌아가서 그 수하에 복종하라 10여호와의 사자가 또 그에게 이르되 내가 네 씨를 크게 번성하여 그 수가 많아 셀 수 없게 하리라 11여호와의 사자가 또 그에게 이르되 네가 임신하였은즉 아들을 낳으리니 그 이름을 이스마엘이라 하라 이는 여호와께서 네 고통을 들으셨음이니라 12그가 사람 중에 들나귀 같이 되리니 그의 손이 모든 사람을 치겠고 모든 사람의 손이 그를 칠지며 그가 모든 형제와 대항해서 살리라 하니라 13하갈이 자기에게 이르신 여호와의 이름을 나를 살피시는 하나님이라 하였으니 이는 내가 어떻게 여기서 나를 살피시는 하나님을 뵈었는고 함이라 14이러므로 그 샘을 브엘라헬로이라 불렀으며 그것은 가데스와 베렛 사이에 있더라 15하갈이 아브람의 아들을 낳으매 아브람이 하갈이 낳은 그 아들을 이름하여 이스마엘이라 하였더라 16하갈이 아브람에게 이스마엘을 낳았을 때에 아브람이 팔십육 세였더라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고향을 떠나 가나안 땅에 도착했는데 기근이 기다리고 있었던 것처럼 하늘의 수많은 별처럼 자손이 많을 것이라는 약속을 받은 후에 사래가 아이를 갖지 못하는 문제가 눈앞에 있었습니다. 기근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애굽으로 떠났던 것처럼 하갈을 첩으로 삼아 자식을 낳으려고 했습니다. 여기서 하나님의 약속과 인간의 노력이 충돌합니다. 10년 동안 자식을 낳으려고 부단히 노력했지만 아무런 열매가 없었기에 아브라함과 사래는 그 당시에 관습에 따라 지극히 상식적인 노력을 했다고 주장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의 약속을 신뢰하기보다는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했던 것입니다. 아브라함은 자식을 낳기 위하여 하갈을 첩으로 맞이한다고 정당화하겠지만 자신의 욕망을 채우기 위한 죄로부터 시작된 것입니다. 하갈은 자신이 임신한 것을 알고 사라를 멸시합니다. 모욕을 당한 사라는 아브라함의 동의하에 하갈을 학대하고, 하갈은 사라를 피하여 도망을 하는 불행의 역사가 시작됩니다. 결국 선한 의도로 시작된 인간의 노력이 언약의 공동체(가족)를 파괴되는 결과를 만들어 냈습니다. 인간의 불순종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하갈과 이스마엘에게 은혜를 베푸십니다. (결과론적으로 그들이 하나님의 은혜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삭을 구박함으로 언약 공동체에서 쫓겨나지만, 하나님께서는 그들에게 일반 은혜를 베풀어 주십니다)

 

사도 바울은 갈라디아서 4장 21-31절에서 사라와 하갈을 비교합니다. 하나님의 약속을 기다리지 않고 하갈을 통해서 이스마엘을 낳은 것을 육체를 따라 난 자라고 정의합니다. 성도는 육체를 따라 사는 자가 아니라 성령을 따라 사는 자입니다. 육체를 따라 사는 자는 종의 멍에를 메고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열심을 내는 자입니다. 이러한 자들은 성령의 인도하심을 거부하고 자기 뜻대로 사는 자입니다. 율법이 그들의 행위를 정죄한다고 성경은 증거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하나님의 뜻을 기다리기보다는 나의 방식대로 이루려고 할 때가 있습니다. 아브라함이 자손을 얻는 것에만 목적을 두어서 하갈을 첩으로 삼아 이스마엘을 낳았던 것처럼, 우리도 하나님을 위한다는 명목으로 우리의 유익을 추구할 때가 있습니다. 회개해야 합니다. 아브라함이 자신의 욕망을 채우기 위하여 하갈을 받아들이는 것처럼 세상의 욕망을 채우기 위하여 하나님의 뜻과 충돌하고 있는지 살펴보아야 합니다. 인간의 열심과 노력으로 하나님의 약속을 얻을 수 없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가 해야 할 것은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성령을 의지하여 순종하는 삶을 살아가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내 뜻대로 사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대로 사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