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로마서

로마서 4장 17-25절 (하나님의 열심: 아브라함이 바랄 수 없는 중에 바라고 믿었으니)

 

로마서 4장 17-25절

17기록된 바 내가 너를 많은 민족의 조상으로 세웠다 하심과 같으니 그가 믿은 바 하나님은 죽은 자를 살리시며 없는 것을 있는 것으로 부르시는 이시니라 18아브라함이 바랄 수 없는 중에 바라고 믿었으니 이는 네 후손이 이같으리라 하신 말씀대로 많은 민족의 조상이 되게 하려 하심이라 19그가 백 세나 되어 자기 몸이 죽은 것 같고 사라의 태가 죽은 것 같음을 알고도 믿음이 약하여지지 아니하고 20믿음이 없어 하나님의 약속을 의심하지 않고 믿음으로 견고하여져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21속하신 그것을 또한 능히 이루실 줄을 확신하였으니 22그러므로 그것이 그에게 의로 여겨졌느니라 22그러므로 그것이 그에게 의로 여겨졌느니라 23그에게 의로 여겨졌다 기록된 것은 아브라함만 위한 것이 아니요 24의로 여기심을 받을 우리도 위함이니 곧 예수 우리 주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이를 믿는 자니라 25예수는 우리가 범죄한 것 때문에 내줌이 되고 또한 우리를 의롭다 하시기 위하여 살아나셨느니라

 

많은 그리스도인이 아브라함의 믿음을 닮기를 원합니다. 그리고 자신 있게 아브라함이 우리의 믿음의 조상이라고 말합니다. 특별히 오늘 본문 17절에서 바울은 창세기 17장 5절을 인용하여 아브라함을 많은 민족의 조상으로 세웠다는 약속이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모든 믿는 자들에게 이루어졌다는 것을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바울은 아브라함이 이삭을 바쳤기 때문에 많은 민족의 조상이 된 것이 아니라 “바랄 수 없는 중에 바라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성경 전체를 통해서 아브라함이 의롭다 함을 받는 것은 그의 신실함에 근거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그래서 바울은 오늘 본문에서 중요 단어들을 수동태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20절에 ‘의심하지 않고'라는 의심하다는 수동태로 ‘의심이 되지 않고'로 해석해야 하며, ‘견고하여져서’는 견고하다는 수동태로 견고하여졌다는 의미입니다. 21절에 ‘확신하였으니’는 확신하다는 수동태로 확신하여진다는 의미입니다. 그리고 22절에 의로 ‘여겨졌느니라’는 여기다는 수동태로 여기어졌다는 의미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질문해야 할 것은 ‘누가 의심이 되지 않게 하십니까?’, ‘누가 견고하게 만드십니까?’, 누가 확신을 가지게 하십니까?, ‘누가 의롭다고 여깁니까?’ 그렇습니다. 아브라함이 의로 여김을 받는 것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손길에 근거합니다. 하나님의 약속에 근거하여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의 인생을 끌고 가신 것입니다. 이 손길은 아브라함에게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모든 믿는 자들에게 적용되는 진리입니다. 만일 우리가 아브라함이 믿었던 것처럼 믿는다면, 우리는 아브라함이 받았던 것처럼 의롭다 함을 얻는 자가 될 것입니다.

 

모든 것은 하나님으로부터 시작되고 하나님에서 마칩니다. 주 예수 그리스도의 사역은 우리를 하나님께 인도하여 그와 화해하도록 계획되어 있습니다. 예수님을 보내셔서 일하게 하신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이것이 참 믿음의 출발점이며, 기독교의 모든 출발점입니다. 사도 바울은 오늘 본문 25절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을 이렇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예수는 우리가 범죄 한 것 때문에 내줌이 되고 또한 우리를 의롭다 하시기 위하여 살아나셨느니라” 복음을 포괄적으로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단순히 죽었다는 것이 아니고 우리의 범죄함 때문에 하나님께서 그의 독생자이신 예수님을 죽음에 내어 주신 것입니다. 고린도후서 5장 21절에서 이렇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죄를 알지도 못하신 이를 우리를 대신하여 죄로 삼으신 것은 우리로 하여금 그 안에서 하나님의 의가 되게 하려 하심이라” 아~ 우리의 범죄함이 얼마나 큰지요! 죄로 말미암아 영원히 죽을 수밖에 없는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하여 죄 없으신 예수 그리스도를 내어 주신 것입니다. 우리가 십자가에 달려 죽어야 하는데 예수님께서 우리를 대신하여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신 것입니다. 바울은 우리를 의롭다고 하시기 위하여 예수님께서 살아나셨다고 선언합니다. 그러므로 부활은 하나님께서 자기 아들이신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행하신 구원의 사역을 완전히 만족하신다는 것을 선언하시는 것입니다. 죽음을 이기고 다시 살아나신 예수님의 부활은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선언하십니다. 그리고 이제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의가 하나님과 우리의 관계를 화평하게 만드십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마귀는 우리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너는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할 권리가 있는가? 양심이 있으면 넌 그렇게 말할 수 없다"라고 비판합니다. 그렇습니다. 우리는 절망적인 죄인이지만 예수 그리스도의 돌아가심과 부활로 인하여 하나님의 존전에서 의로운 자로서 서 있기 때문에 이렇게 말합니다. “사탄아, 너의 비판이 다 맞다. 그러나 나는 그리스도로 인하여 의롭다는 사실을 안다” 이제 우리의 확신이 아니라 하나님의 확신에 서 있는 자가 되십시오. 우리의 열심이 아니라 하나님의 열심에 서 있는 자가 되십시오. 오늘 하루도 하나님의 열심이 우리에게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로 주어지는 구원의 은혜를 풍성히 누리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