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로마서

로마서 4장 1-8절 (일을 아니할지라도 경건하지 아니한 자를 의롭다 하시는 이를 믿는 자에게는 그의 믿음을 의로 여기시나니)

 

로마서 4장 1-8절

4:1그런즉 육신으로 우리 조상인 아브라함이 무엇을 얻었다 하리요 2만일 아브라함이 행위로써 의롭다 하심을 받았으면 자랑할 것이 있으려니와 하나님 앞에서는 없느니라 3성경이 무엇을 말하느냐 아브라함이 하나님을 믿으매 그것이 그에게 의로 여겨진 바 되었느니라 4일하는 자에게는 그 삯이 은혜로 여겨지지 아니하고 보수로 여겨지거니와 5일을 아니할지라도 경건하지 아니한 자를 의롭다 하시는 이를 믿는 자에게는 그의 믿음을 의로 여기시나니 6일한 것이 없이 하나님께 의로 여기심을 받는 사람의 복에 대하여 다윗이 말한 바 7불법이 사함을 받고 죄가 가리어짐을 받는 사람들은 복이 있고 8주께서 그 죄를 인정하지 아니하실 사람은 복이 있도다

 

오늘 본문은 아브라함을 예로 들어 하나님의 의가 율법의 행위가 아니라 믿음을 통해서 드러났음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사도 바울은 아브라함에 대하여 이렇게 질문을 던집니다. “그런즉 육신으로 우리 조상인 아브라함이 무엇을 얻었다하리요” (1절) 바울은 이 질문에 단호하게 아브라함이 행위로 하나님 앞에서 의롭다고 하심을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창세기 15장 1-6절을 보면 아브라함을 의롭게 여기시는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이 후에 여호와의 말씀이 환상 중에 아브람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아브람아 두려워하지 말라 나는 너의 방패요 너의 지극히 큰 상급이니라 아브람이 이르되 주 여호와여 무엇을 내게 주시려 하나이까 나는 자식이 없사오니 나의 상속자는 이 다메섹 사람 엘리에셀이니이다 아브람이 또 이르되 주께서 내게 씨를 주지 아니하셨으니 내 집에서 길린 자가 내 상속자가 될 것이니이다 여호와의 말씀이 그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그 사람이 네 상속자가 아니라 네 몸에서 날 자가 네 상속자가 되리라 하시고 그를 이끌고 밖으로 나가 이르시되 하늘을 우러러 뭇별을 셀 수 있나 보라 또 그에게 이르시되 네 자손이 이와 같으리라 아브람이 여호와를 믿으니 여호와께서 이를 그의 공의로 여기시고”

 

“이후에” 아브라함이 룻을 구하는 장면이 창세기 14장에 나옵니다. 아브라함이 318명의 권속을 데리고 가나안 연합군을 물리치는 장면입니다. 세상적으로 말하면 그동안에는 떠돌이 인생이었는데 지금부터는 왕이 된 것입니다. 큰 승리가 있고 난 뒤에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나타나십니다. 그리고 아브라함에게 일어난 모든 일이 하나님으로부터 온다는 것을 새삼 확인 시켜 주시는 장면입니다. 그런데 아브라함의 반응이 이상합니다. 그는 생뚱맞게 자식이 없음을 한탄하며 그의 종인 엘리에셀이 자신의 상속자이냐고 하나님께 반문합니다. 그러자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으로부터 날 자가 상속자가 될 것이라고 약속을 하십니다. 그리고 5절에 기록된 대로 하늘에 있는 수많은 별을 보여 주며 그 약속을 다시 한번 확증하십니다. 그러자 아브라함이 믿고 그 믿음을 하나님께서 의로 여기신다고 하십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가나안 땅을 아브라함의 소유로 주시겠다고 약속하십니다. 이 얼마나 감사한 일입니까? 그런데 조금 전에 별을 보고 자식을 얻을 것이라고 믿었던 아브라함은 믿음 없는 대답을 합니다. “내가 이 땅을 소유로 받을 것을 무엇으로 알리이까” 과연 이 대답이 믿음이 있는 자의 답변입니까? 사도 바울이 믿음으로 구원을 얻는 것을 설명할 때마다 아브라함을 등장시키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구원은 전적인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는 선물이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함이다.

 

4절과 5절은 일을 하는 자와 일을 하지 아니하는 자를 비교하여 행위와 은혜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일하는 자들은 그 삯을 당연히 받아야 할 보수로 여깁니다. 행위란 자신이 투자한 만큼의 결과를 받아내는 것입니다. 그러나 5절은 일을 하지 않는 자와 경건하지 않은 자를 의롭게 하시는 이를 믿는 자를 의로 여긴다고 선언하십니다. 하나님께서 ‘믿음을 의로 여기시는 것’은 행위에 대한 보상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베푸신 은혜는 전적인 하나님께서 주시는 복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사도 바울은 시편 32편 1-2절을 인용하여 다윗을 증인으로 세웁니다. 유대인들이 존경하는 다윗을 통해서 그가 행위로 구원을 받은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그를 의롭게 여기셨다는 것을 보여 주십니다. 다윗은 밧세바와 동침한 후에 그 죄를 덮기 위해 밧세바의 남편인 우리아를 전쟁터로 보내서 죽게 한 후에도 자신의 죄를 깨닫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나단 선지자가 가난한 자의 어린 양을 찬탈하는 이야기를 통해서 다윗의 죄를 지적하자 바울은 자신의 죄의 심각성을 알게 되고 하나님 앞에 자복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자신의 수치가 만천하에 드러나는 순간이지만 바울은 다윗의 시편을 통해서 그가 하나님께서 그의 죄를 용서하시고 죄가 하나님의 의로 가리어지는 은혜를 경험했다고 증언합니다. 그래서 바울은 일한 것이 없이 하나님께로 의로 여기심을 받는 복된 사람이 다윗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를 베푸시기 위하여 죄를 알지도 못하신 예수님을 우리를 대신하여 죄로 삼으신 것은 우리에게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의 의가 되게 하려 하셨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베드로전서 2장 24절에서 베드로 사도는 이렇게 증거하고 있습니다. “친히 나무에 달려 그 몸으로 우리 죄를 담당하셨으니 이는 우리로 죄에 대하여 죽고 의에 대하여 살게 하려 하심이라 그가 채찍에 맞음으로 너희는 나음을 얻었나니” 그렇습니다. 아무 일도 하지 않았던 우리를 의롭게 여기시기 위하여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죄를 짊어지시고 화목제물이 되셨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의로 말미암아 우리는 정죄를 받지 않는 자가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자랑할 것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밖에 없습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가 받은 은혜를 계수하길 소원합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은혜가 그리스도를 닮아가는 삶을 닮아가며 그리스도의 은혜로 말미암아 그리스도의 열매를 맺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