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출애굽기

출애굽기 25장 31-40절(성소 안에 있는 등잔대)

 

출애굽기 25장 31-40절

31너는 순금으로 등잔대를 쳐 만들되 그 밑판과 줄기와 잔과 꽃받침과 꽃을 한 덩이로 연결하고 32가지 여섯을 등잔대 곁에서 나오게 하되 다른 세 가지는 이쪽으로 나오고 다른 세 가지는 저쪽으로 나오게 하며 33이쪽 가지에 살구꽃 형상의 잔 셋과 꽃받침과 꽃이 있게 하고 저쪽 가지에도 살구꽃 형상의 잔 셋과 꽃받침과 꽃이 있게 하여 등잔대에서 나오는 가지 여섯을 같게 할지며 34등잔대 줄기에는 살구꽃 형상의 잔 넷과 꽃받침과 꽃이 있게 하고 35등잔대에서 나온 가지 여섯을 위하여 꽃받침이 있게 하되 두 가지 아래에 한 꽃받침이 있어 줄기와 연결하며 또 두 가지 아래에 한 꽃받침이 있어 줄기와 연결하며 또 두 가지 아래에 한 꽃받침이 있어 줄기와 연결하게 하고 36그 꽃받침과 가지를 줄기와 연결하여 전부를 순금으로 쳐 만들고 37등잔 일곱을 만들어 그 위에 두어 잎을 비추게 하며 38그 불 집게와 불 똥 그릇도 순금으로 만들지니 39등잔대와 이 모든 기구를 순금 한 달란트로 만들되 40너는 삼가 이 산에서 네게 보인 양식대로 할지니라

 

오늘 본문은 성소 안에 있는 등잔대에 관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등잔대는 성소의 왼 편에 세워 두었습니다. 오늘 본문은 등잔대의 모습을 자세히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등잔대를 마치 줄기와 가지처럼 설명하고 한 기름 그릇에서 기름이 공급되지만 일곱 개의 등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등잔대를 살구나무 모양으로 만들도록 명령하셨습니다. 왜 살구꽃 형상일까요? 아론의 싹 난 지팡이가 살구나무였기 때문에 하나님의 뜻이 드러나는 것을 상징할 수 있습니다. 또한, 광야 생활을 했던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익숙한 나무이며 일찍 피는 꽃이기 때문에 “깨어 있는 나무”라고 불리었습니다. 즉 등잔대를 통해서 비취어지는 빛을 통해서 낮처럼 깨어있고 항상 하나님의 뜻이 드러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함입니다. 저녁부터 아침까지 등불이 꺼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제사장들의 임무였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성소 안에 있는 등잔대를 통해서 구속사적 의미를 찾을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요한복음 8장 12절에서 “나는 세상의 빛이니 나를 따르는 자는 어둠에 다니지 아니하고 생명의 빛을 얻으리라”라고 선포하셨습니다. 성소 안에서 등잔대가 하나님의 영광과 뜻을 밝히듯이 이제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시는 세상의 빛이 되셨습니다. 세상의 빛이 어둠에 있었던 우리에게 비취었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소유한 성도들은 이제 하나님의 빛을 보게 되므로 말미암아 생명의 빛을 얻은 자가 되었습니다. 꺼져가는 등불을 하나님께서는 절대로 끄지 않으십니다. 왜냐하면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대제사장이 되시며, 성령 하나님께서 기름을 영원히 제공하시기 때문입니다. 오늘 하루도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그리스도의 빛을 세상에 반사하는 성도의 삶을 살기를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