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출애굽기

출애굽기 26장 15-37절 (성막을 지탱해 주는 널판과 성소와 지성소를 구별하는 휘장)

 

출애굽기 26장 15-37절

15너는 조각목으로 성막을 위하여 널판을 만들어 세우되 16각 판의 길이는 열 규빗, 너비는 한 규빗 반으로 하고 17각 판에 두촉씩 내어 서로 연결하게 하되 너는 성막 널판을 다 그와 같이 하라 18너는 성막을 위하여 널판을 만들되 남쪽을 위하여 널판 스무개를 만들고 19스무 널판 아래에 은 받침 마흔 개를 만들지니 이쪽 널판 아래에도 그 두 촉을 위하여 두 받침을 만들고 저쪽 널판 아래에도 그 두 촉을 위하여 두 받침을 만들지며 20성막 다른 쪽 곧 그 북쪽을 위하여도 널판 스무개로 하고 21은 받침 마흔 개를 이쪽 널판 아래에도 두 받침, 저쪽 널판 아래에도 두 받침을 하며 22성막 뒤 곧 그 서쪽을 위하여는 널판 여섯 개를 만들고 23성막 뒤 두 모퉁이 쪽을 위하여는 널판 두 개를 만들되 24아래에서부터 위까지 각기 두 겹 두께로 하여 윗고리에 이르게 하고 두 모퉁이 쪽을 다 그리하며 25그 여덟 널판에는 은 받침이 열여섯이니 이쪽 판 아래에도 두 받침이요 저쪽 판 아래에도 두 받침이니라 26너는 조각목으로 띠를 만들지니 성막 이쪽 널판을 위하여 다섯 개요 27성막 저쪽 널판을 위하여 다섯 개요 성막 뒤 곧 서쪽 널판을 위하여 다섯 개이며 28널판 가운데에 있는 중간 띠는 이 끝에서 저 끝에 미치게 하고 29그 널판들을 금으로 싸고 그 널판들의 띠를 꿸 금 고리를 만들고 그 띠를 금으로 싸라 30너는 산에서 보인 양식대로 성막을 세울지니라 31너는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 실로 짜서 휘장을 만들고 그 위에 그룹들을 정교하게 수 놓아서 32금 갈고리를 네 기둥 위에 늘어뜨리되 그 네 기둥을 조각목으로 만들고 금으로 싸서 네 은 받침 위에 둘지며 33그 휘장을 갈고리 아래에 늘어뜨린 후에 증거궤를 그 휘장 안에 들여놓으라 그 휘장이 너희를 위하여 성소와 지성소를 구분하리라 34너는 지성소에 있는 증거궤 위에 속죄소를 두고 35그 휘장 바깥 북쪽에 상을 놓고 남쪽에 등잔대를 놓아 상과 마주하게 할지며 36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 실로 수 놓아 짜서 성막 문을 위하여 휘장을 만들고 37그 휘장 문을 위하여 기둥 다섯을 조각목으로 만들어 금으로 싸고 그 갈고리도 금으로 만들지며 또 그 기둥을 위하여 받침 다섯 개를 놋으로 부어 만들지니라

 

오늘 본문은 성막을 지탱해 주는 널판과 성소와 지성소를 구별하는 휘장에 관하여 기록하고 있습니다. 성막은 우리가 아는 대형 천막(텐트)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80년대 초에 중 고등부 여름 수련회에 갔을 때 대형 천막을 쳤던 기억이 납니다. 100명 이상이 들어가는 텐트를 세우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널판은 성막을 지탱해 주는 골격과 같은 것입니다. 남편, 북편에는 널판 20개를 만들고 서편(성막 뒤)에는 널판 6개로 골격을 세우고 그 밑에는 은 받침으로 고정을 해 성막을 견고하게 하였습니다. 그리고 널판들이 따로 놀지 않도록 다섯 개의 띠로 띄우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 모습은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성전이 될 교회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널판들이 띠로 묶여 하나가 되듯이 예수 그리스도로 구원을 얻는 성도들이 은혜로 말미암아 하나가 되는 것과 같습니다. 사도 바울은 에베소서 2장 20-22절에서 예수라는 모퉁잇돌 위에 세워진 교회의 모습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너희는 사도들과 선지자들의 터 위에 세우심을 입은 자라 그리스도 예수께서 친히 모퉁잇돌이 되셨느니라 그의 안에서 건물마다 서로 연결하여 주 안에서 성전이 되어 가고 너희도 성령 안에서 하나님이 거하실 처소가 되기 위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함께 지어져 가느니라” 그리스도의 사랑의 띠로 하나 되어 하나님 나라를 드러내는 공동체가 교회입니다.

 

오늘 본문은 두 휘장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두 휘장이 똑같이 ‘청색 자색 홍색 실과 가늘게 꼰 베실로 짜서” 만들어졌습니다. 그런데 31절에는 그룹들(천사들)의 모습을 정교하게 수놓지만 36절에는 그룹들의 모습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31절의 휘장은 성소와 지성소를 구별하기 위함이기 때문입니다. 증거궤가 있는 지성소는 (지난번에 살펴보았듯이) 언약의 피가 증거궤의 덮개에 해당하는 속죄소에 뿌려지는 장소입니다. 바로 이 중간에 휘장을 치시는 것은 하나님의 거룩함을 가리시는 것입니다. 다른 표현으로 하나님의 얼굴을 가리시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우리의 죄 때문에 하나님의 거룩을 가리셔야 우리가 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휘장을 가리시는 것이 우리에게 은혜가 되는 것입니다. 매년 속죄소에 뿌려졌던 희생제물의 피는 근본적으로 인간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휘장이 찢어지는 사건이 일어납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려 그의 사명을 다 이루자 성전의 휘장이 찢어졌습니다. 왜냐하면 예수 그리스도의 의가 하나님의 거룩을 만족시키셨기 때문입니다. 이제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성도들은 더는 속죄소에 피를 뿌릴 이유가 없어졌습니다. 이제는 단번에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있는 자가 된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 능력으로 하나님 앞에 담대히 나아갈 수 있는 존재가 되었습니다. 전에는 휘장으로 하나님의 거룩을 가리는 것이 은혜였는데, 이제는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있는 온전한 하나님의 은혜가 주어졌습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묶여 한 가족 된 것을 경험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무엇으로도 끊을 수 없는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감사가 넘치는 하루가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