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출애굽기

출애굽기 25장 23-30절 (성소 안에 있는 진설병을 두는 상)

출애굽기 25장 23-30절

23너는 조각목으로 상을 만들되 길이는 두 규빗, 너비는 한 규빗, 높이는 한 규빗 반이 되게 하고 24순금으로 싸고 주위에 금 테를 두르고 25그 주위에 손바닥 넓이만한 턱을 만들고 그 턱 주위에 금으로 테를 만들고 26그것을 위하여 금 고리 넷을 만들어 그 네 발 위 네 모퉁이에 달되 27턱 곁에 붙이라 이는 상을 멜 채를 꿸 곳이며 28또 조각목으로 그 채를 만들고 금으로 싸라 상을 이것으로 멜 것이니라 29너는 대접과 숟가락과 병과 붓는 잔을 만들되 순금으로 만들며 30상 위에 전설병을 두어 항상 내 앞에 있게 할지니라

 

오늘 본문은 성소 안에 있는 진설병을 두는 상(떡상)에 관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진설병은 “보이기 위한 떡”이란 의미가 있습니다. 진설병의 위치는 성소 오른편에 두라고 명령하십니다. 레위기 24장 5-9절에서 진설병을 두는 상(떡상)에 관하여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너는 고운 가루를 가져다가 떡 열두 개를 굽되 각 덩이를 십분의 이 에바로 하여 여호와 앞 순결한 상 위에 두 줄로 한 줄에 여섯씩 진설하고 너는 또 정결한 유향을 그 각 줄 위에 두어 기념물로 여호와께 화제를 삼을 것이며 안식일마다 이 떡을 여호와 앞에 항상 진설할지니 이는 이스라엘 자손을 위한 것이요 영원한 언약이니라 이 떡은 아론과 그의 자손에게 돌리고 그들은 그것을 거룩한 곳에서 먹을지니 이는 여호와의 화제 중 그에게 돌리는 것으로서 지극히 거룩함이니라 이는 영원한 규례니라” 하나님께서는 안식일마다 떡 열두 덩이를  상 위에 진설하라고 명령하십니다. 열두 덩이는 이스라엘 열두 지파를 상징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안식일마다 열두 덩이의 떡을 하나님 앞에 진설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맺으신 영원한 언약을 기억하기 위함입니다. 이 언약을 예수님께서 요한복음 6장 32-35절에서 다시 정의하고 계십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모세가 너희에게 하늘로부터 떡을 준 것이 아니라 내 아버지께서 너희에게 하늘로부터 참 떡을 주시나니 하나님이 떡은 하늘에서 내려 세상에 생명을 주는 것이니라 그들이 이르되 주여 이 떡을 항상 우리에게 주소서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는 생명의 떡이니 내게 오는 자는 결코 주리지 아니할 터이요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리라”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생명의 떡이 되셨다는 사실을 알고 계십니까? 성소 안에 있는 떡상에는 보이기 위한 떡이 안식일마다 진설되었던 것처럼 주일마다 성도들은 생명의 떡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야 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생명의 떡을 먹음으로 우리의 삶은 하나님에게 달렸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하나님의 언약을 다시 한번 기억하게 됩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삶 속에서 생명의 떡이 되시는 예수님을 만나길 소원합니다. 그리스도의 은혜가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고 능력이 되어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언약만을 붙잡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