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월요일에 함께 읽는 시

[월요일에 함께 읽는 시] 귀천 - 천상병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이 얼마나 위대한 말인가!

그런데 내 삶은 자꾸 땅으로 꺼져간다.

 

다시 하늘을 보고

소망을 품고 싶다.

 

귀천
             천상병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새벽빛 와 닿으면 스러지는
이슬 더불어 손에 손을 잡고,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노을빛 함께 단 둘이서
기슭에서 놀다가 구름 손짓하면은,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가서, 아름다웠더라고 말하리라.....

 

[귀천, 천상병, 도서출판 답게]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