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월요일에 함께 읽는 시

자화상 - 윤동주

'윤동주', 그 이름만으로 벅찬...

나의 삶이 불확실하게 느껴질 때 읽는 시다.

우물에 비친 나의 모습...

두려울 때가 많다.

그래서 우물에 비친 또 다른 사나이를 본다.

나름 품고 있는 예수를...

 

                          자화상
                                                     -윤동주

산모퉁이를 돌아 논가 외딴 우물을 홀로 찾아가선 
가만히 들여다봅니다. 

우물 속에는 달이 밝고 구름이 흐르고 하늘이 펼치고 
파아란 바람이 불고 가을이 있습니다. 

그리고 한 사나이가 있습니다. 
어쩐지 그 사나이가 미워져 돌아갑니다. 

돌아가다 생각하니 그 사나이가 가엾어집니다. 
도로 가 들여다보니 사나이는 그대로 있습니다. 

다시 그 사나이가 미워져 돌아갑니다. 
돌아가다 생각하니 그 사나이가 그리워집니다. 

우물 속에는 달이 밝고 구름이 흐르고 하늘이 펼치고 
파아란 바람이 불고 가을이 있고 추억처럼 사나이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