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복음

요한복음 4장 1-9절 (수가성 여인, 당신은 유대인으로서 어찌하여 사마리아 여자인 나에게 물을 달라 하나이까)

요한복음 4 1-9 

4:1예수께서 제자를 삼고 세례를 베푸시는 것이 요한보다 많다 하는 말을 바리새인들이 들은 줄을 주께서 아신지라 2(예수께서 친히 세례를  베푸신 것이 아니요 제자들이 베푼 것이라) 3유대를 떠나사 다시 갈릴리로 가실새 4사마리아를 통과하여야 하겠는지라 5사마리아에 있는 수가라 하는 동네에 이르시니 야곱이 아들 요셉에게 땅이 가깝고 6거기 야곱의 우물이 있더라 예수께서 가시다가 피곤하여 우물  곁에 그대로 앉으시니 때가 여섯 시쯤 되었더라 7사마리아 여자   사람이 물을 길으러 왔으매 예수께서 물을 달라 하시니 8이는  제자들이 먹을 것을 사러 동네에 들어 갔음이러라 9사마리아 여자가 이르되 당신은 유대인으로서 어찌하여 사마리아 여자인 나에게 물을 달라 하나이까 하니 이는 유대인이 사마리아인과 상종하지 아니함이러라 

 

오늘 본문은 예수께서 갈릴리로 떠나시는 모습입니다. 그런데 좀 이해가 안 됩니다. 예수님을 좇는 사람들이 세례요한을 쫓는 사람보다 더 많아졌다는 말은 예수님의 영향력과 인기가 하늘을 찌를 듯이 커졌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왜 갈릴리로 떠나시는가입니다. 유대에 계속 남아 있어야 하지 않습니까? 이렇게 좋은 기회를 통해서 더 크게 영향력을 미치고 큰일을 할 수 있다고 우리는 생각합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이런 것을 뒤로하시고 갈릴리로 가십니다. 왜냐하면 예수님은 이 땅에서 유명해지거나 사람들을 모아서 왕이 되시려고 이 땅에 오신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어린양으로 이 땅에 오셨습니다. 어린양은 십자가에서 인간을 대신하여 죽어야 합니다. 세상은 예수님을 왕으로 세우려 하고 예수님은 그들을 떠나 어린양으로서 가야 할 길을 걸어가십니다.


오늘 본문에서 저자는 “사마리아를 통과하여야” 하겠다는 표현을 사용합니다. 이 말은 must라는 의미를 가집니다. 예수님은 사마리아를 통해서만 갈릴리로 가시겠다는 것입니다. 이상한 말입니다. 보통의 경우 유대인들이 유대에서 갈릴리로 갈 때 사마리아를 지나지 않고 돌아서 갔습니다. 왜냐하면 유대인들은 사마리아인들을 멸시하고 상종하지 않았습니다. 사마리아의 기원은 기원전 724-722년에 앗수르가 북이스라엘을 침략하여 북이스라엘의 수도인 사마리아를 함락시킵니다. 그리고 북이스라엘 사람들을 강제로 이주시키고 이방 민족 사람들을 사마리아로 이주 시켜 혼합민족을 만드는 정책을 사용합니다. 이렇게 해서 태어난 사람들을 사마리아인들이라고 불렀습니다. 유대인들은 사마리아인들을 개보다 못하게 대우했습니다.
바로 이런 상황에서 예수님은 사마리아를 통해서 갈릴리로 가시겠다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마리아 여인을 만나는 것은 우연이 아닙니다. 사마리아 여인과의 만남은 계획된 만남이었습니다. 그녀를 구원하시려고 예수님께서는 의도적으로 사마리아로 가셔서 우물가에 있는 그녀를 만나 주십니다. 여러분을 만나 주신 예수님 또한 우연이 아니라 하나님의 계획 안에서 성령님께서 역사하신 것입니다.
요한복음 3장과 4장은 두 사람을 비교하고 있습니다. 높은 지위와 유명했던 니고데모와 사마리아 여인을 대조하고 있습니다. 왜 요한은 그 많은 이야기 중에 니고데모와 사마리아 여인의 이야기를 연속해서 기록하였을까요? 모든 것을 가진 니고데모는 예수님이 하나님으로부터 온 자임을 알았음에도 불구하고 예수님은 냉정하게 그를 대하십니다. 율법을 잘 지키기 위해 노력하였던 그에게 오직 하늘로부터 태어난 자라만이 영생을 얻을 수 있다고 가르치십니다. 그렇다면 니고데모의 이야기를 통해서, 구원은 우리로 인하여 결과되는 것(우리의 열심, 율법의 순종)이 아니라 구원을 얻기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지적해 줍니다.

 

4장의 사마리아 여인의 사건은 하나님께서 찾아오심이 얼마나 구체적이고 감격스러운지를 설명해 줍니다. 그녀는 구원을 받을 자격도, 능력도 없는 여인입니다. 그녀는 예수께 도움을 구하지도 알아보지도 못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그 여인을 먼저 찾아가 만나 주시고 구원을 베푸시는 사건이 4장의 사마리아 여인과 만남입니다. 이 장면은 니고데모와의 만남과 대조 시키면서  ‘예수님의 찾아오심’이 갖는 의미를 정확히 보여줍니다. 우리는 사마리아 여인의 사건을 보면서 방관자 또는 삼자의 자세를 가집니다. 마치 간음하다 잡힌 여인의 사건을 대하면서 돌을 놓은 군중 같이 생각하는 것처럼…. 그러나 우리는 바로 간음하다 잡힌 여인이라는 사실을 인정해야 합니다. 바로 우리가 사마리아 여인이라는 사실을 고백해야 합니다. 죄 때문에 한치도 나갈 수 없는 어둠(죽음)에 속한 지라는 것을 인정해야 복음을 온전히 이해하게 됩니다. 니고데모와 사마리아 여인의 공통점은 은혜 없이는 어떠한 자도 구원을 받을 수 없습니다. 그가 아무리 유능하고 능력이 있어도, 그가 아무리 약하고 죄인이더라도 은혜가 없으면 그들의 끝은 심판밖에 없습니다. 그런데도 우리는 최소한의 조건이 있어야 예수님을 믿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구원을 당당하게 받고 싶어 합니다. 그러나 성경은 정반대의 이야기를 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우리가 죄인이라는 것을 마음속 깊은 데서부터 확인한 자들입니다. 우리가 압니다. 얼마나 큰 죄인인지를….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사마리아 여인에게 오신 것처럼 이미 여러분에게 예수님께서 오셨습니다. 그가 여러분을 불러 하나님의 자녀로 삼으셨습니다. 여러분이 의인이어서가 아니라 죄인이기 때문에 여러분을 살리시길 원하십니다. 오늘 하루도 이 사실로 인해 기뻐하시고 감사가 넘치는 하루가 되길 소원합니다. 그리고 여러분 가운데, 또는 여러분이 알고 계신 분 중에 그리스도를 만나지 못한 분이 있다면 우리와 같이 기도하길 소원합니다. 최소의 조건이 없습니다. 문제는 하나님이 역사하셔야 합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부르신 이유는 우리를 사용하시길 위함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를 통해 하나님은 사마리아 여인과 만나십니다. 우리를 구원하신 것처럼 여러분으로 인해 이웃에게 그리스도의 복음이 전달되기를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