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요한복음

요한복음 3장 22-30절 (그는 흥하여야 하겠고 나는 쇠하여야 하리라)

요한복음 3 22-30 

22 후에 예수께서 제자들과 유대 땅으로 가서 거기 함께 유하시며 세례를 베푸시더라 23요한도 살렘 가까운 애논에서 세례를 베푸니 거기 물이 많음이라 그러므로 사람들이 와서 세례를 받더라 24요한이 아직  옥에 갇히지 아니하였더라 25이에 요한의 제자 중에서 유대인과  더불어 정결예식에 대하여 변론이 되었더니 26그들이 요한에게 가서 이르되 랍비여 선생님과 함께 요단 저편에 있던 선생님이 증언하시던 이가 세례를 베풀매 사람이 그에게로 가더이다 27요한이 대답하여 이르되 만일 하늘에서 주신바 아니면 사람이 아무 것도 받을 없느니라 28내가 말한 나는 그리스도가 아니요 그의 앞에 보내심을 받은 자라고 것을 증언할 자는 너희니라 29신부를 취하는 자는 신랑이나 서서 신랑의 음성을 듣는 친구가 크게 기뻐하나니 나는 이러한 기쁨으로 충만하였노라 30그는 흥하여야 하겠고 나는 쇠하여야 하리라 하니라 

 

이 얼마나 위대한 고백입니까? ‘그는 흥하여야 하겠고 나는 쇠하여야 하리라’ 얼마나 겸손한 표현입니까? 그러나 만약에 우리가 세례 요한에 지대한 관심을 두고 그의 겸손을, 그의 고백을 칭송하게 되면 오늘 본문의 의도를 왜곡하게 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오늘 본문의 주인공은 세례 요한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이시기 때문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흥하여야 한다는 것은 무슨 뜻입니까? 그리스도가 이 땅에 오신 계획과 목적이 성공적으로 완성되는 것입니다. 세례요한은 예수님을 세상 죄를 지고 가는 어린 양이라고 증거했습니다. 그렇다면 어린 양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가 흥하는 것은 그가 죽는 것입니다. 십자가에서 우리의 죄를 짊어지시고 죽는 것이 그가 흥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들은 예수님의 이름이 세상에 찬란하게 빛나는 것을 그가 흥하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래서 (본문의 말씀과 정반대로) 우리가 흥하는 것을 통하여 그리스도를 흥하게 하려고 노력합니다. 많은 사람은 좋은 대학에 수석으로 합격하거나, 크게 성공해서 하나님의 이름을 높일 것을 생각합니다. 나의 성공, 선한 행동, 열심, 부유함을 통해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나 때문에 예수님의 이름이 온 세상에서 높임을 받는 것이 그가 흥하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이름은 이미 높여져 있습니다. 교회를 세우고 견고하게 하는 일은 교인들의 수가 많고, 얼마나 많은 헌금을 내고, 열심히 봉사하는가에 있지 않습니다. 누가복음 17장 7-10절에 무익한 종에 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너희 중 누가에게 밭을 갈거나 양을 치거나 하는 종이 있어 밭에서 돌아오면 그더러 곧 와 앉아서 먹으라 말할 자가 있느냐 도리어 그더러 내 먹을 것을 준비하고 띠를 띠고 내가 먹고 마시는 동안에 수종들고 너는 그 후에 먹고 마시라 하지 않겠느냐 명한 대로 하였다고 종에게 감사하겠느냐 이와 같이 너희도 명령 받은 것을 다 행한 후에 이르기를 우리는 무익한 종이라 우리가 하여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 할지니라”


우리가 열심히 교회를 섬기는 것은 우리가 성도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기 때문에 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하는 일을 통해서 하나님 나라에 유익이 되는 것이 없습니다. 만약에 우리가 하는 일이 아무런 유익이 없다면 왜 여러분은 교회에 오십니까?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자기 아들을 지불하시고 우리를 사셨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하는 일이 하나님의 나라에 아무런 유익이 없지만, 하나님의 사랑을 맛보았기 때문에 주인을 위해서 감사함으로 일을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사랑을 알기 때문에 우리는 무익한 종이 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이 흥하여야 합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이 우리의 죄를 위해 돌아가셨습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이 부활하셔서 우리의 부활의 첫 열매가 되셨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감사함으로 무익한 종처럼 순종하며 오직 주님만을 섬기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하나님을 흥하게 하려고 할 때가 있습니다. 나를 희생해서, 나를 낮추어 하나님을 높여 드리려고 합니다. 그런데 이런 일은 마치 나의 열심으로, 나의 노력으로, 나의 능력으로 나를 높이려는 것과 똑같습니다. 오늘 하루의 삶을 통하여 예수 그리스도가 드러나길 소원합니다. 우리의 삶의 주인공이 내가 아니라 나를 구원하신 예수님이라는 사실을 증명하는 자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오늘 하루도 무익한 종으로서 신실하게 삶을 사는 여러분들이 되십시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