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히브리서

히브리서 3장 7-11절 (하나님을 떠나려 하는 자들에게 향한 경고의 말씀)

히브리서 3장 7-11절

7그러므로 성령이 이르신 바와 같이 오늘 너희가 그의 음성을 듣거든 8광야에서 시험하던 날에 거역하던 것 같이 너희 마음을 완고하게 하지 말라 9거기서 너희 열조가 나를 시험하여 증험하고 사십 년 동안 나의 행사를 보았느니라 10그러므로 내가 이 세대에게 노하여 이르기를 그들이 항상 마음이 미혹되어 내 길을 알지 못하는도다 하였고 11내가 노하여 맹세한 바와 같이 그들은 내 안식에 들어오지 못하리라 하였다 하였느니라 

 

오늘 본문은 시편 95편을 인용하면서 하나님을 떠나려 하는 자들에게 향한 경고의 말씀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히브리서 저자는 “성령이 이르신 바와 같이”라는 표현을 쓰면서 유대 그리스도인들이 그들의 조상들이 범한 실수를 기억하길 원했습니다. 그들의 조상들의 실패와 불순종의 역사를 기억하도록 쓰인 이 시편을 읽는 것이 그들에게 큰 유익이 될 것입니다. 그래서 히브리서 저자는 시편 95편을 인용하면서 중요한 변화를 주는데, 레이먼드 브라운 박사는 이렇게 설명합니다. “본래 정확하게 읽는다면 “내가 그 세대를 노하여”라고 해야 하는데, 기자는 “내가 이 세대를 노하여”라고 인용한다. 그는 그리스도인들도 ‘강퍅하고’(3:8) ‘미혹돼’(3:10) 마음을 가질 수 있음을 잘 알고 있었다. 시편 기자도 출애굽기 17장 1-7절과 민수기 20장에 나오는 장면, 곧 구속받은 이스라엘 백성이 주님이 이전에 베푸신 구원을 잊어버리고 현재 상황에 불평하는 모습을 묵상하고 있다. 홍해를 건넌 것까지는 좋았다. 그러나 그 직후 그들은 어려움에 봉착하게 되었고 그분의 종을 대적함으로써 하나님께 반역했다. 그들은 “여호와께서 우리 중에 계신가 아닌가” 하면서 하나님의 임재를 의심했다…. 변절과 배교의 위험에 처한 유대 그리스도인들은 과거에서 나온 이 경고를 결코 지나쳐 버리지 않을 것이다”(히브리서 강해, p.102)

 

성도들의 마음을 강퍅하게 만드는 것이 무엇입니까?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베풀어 주신 은혜를 온전히 알지 못하고 감사하지 못할 때 우리의 마음이 강퍅해집니다. 죄란 하나님의 말씀에 불순종하며 다른 것으로 만족하는 것입니다. 사탄은 성도들에게 세상의 것으로 유혹합니다. 사탄은 성도들이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도록 지속해서 미혹하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이 세상에서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 증거와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을 의지하여 나아가야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시편 95편의 경고의 말씀이 우리의 불순종을 흔들어 깨우길 소원합니다. 세상의 유혹에 넘어가려고 할 때마다 하늘로부터 오는 경고를 듣고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을 붙잡기를 소원합니다. 우리가 주 예수 그리스도를 알기에 게으르지 않고 성령의 열매를 맺는 자가 되는 것입니다. 세상에서 썩어질 것을 피하고, 불순종의 열매를 끊어 버리고 오직 신성한 예수 그리스도의 성품에 참여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