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무엘상

사무엘상 2장 22-36절

 

사무엘상 2장 22-36절

22엘리가 매우 늙었더니 그의 아들들이 온 이스라엘에게 행한 모든 일과 회막 문에서 수종드는 여인들과 동침하였음을 듣고 23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이런 일을 하느냐 내가 너희의 악행을 이 모든 백성에게서 듣노라 24내 아들들아 그리하지 말라 내게 들리는 소문이 좋지 아니하니라 너희가 여호와의 백성으로 범죄하게 하는도다 25사람이 사람에게 범죄하면 하나님이 심판하시려니와 만일 사람이 여호와께 범죄하면 누가 그를 위하여 간구하겠느냐 하되 그들이 자기 아버지의 말을 듣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여호와께서 그들을 죽이기로 뜻하셨음이더라 26아이 사무엘이 점점 자라매 여호와와 사람들에게 은총을 더욱 받더라 27하나님의 사람이 엘리에게 와서 그에게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에 너희 조상의 집이 애굽에서 바로의 집에 속하였을 때에 내가 그들에게 나타나지 아니하였느냐 28이스라엘 모든 지파 중에서 내가 그를 택하여 내 제사장으로 삼아 그가 내 제단에 올라 분향하며 내 앞에서 에봇을 입게 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스라엘 자손이 드리는 모든 화제를 내가 네 조상의 집에 주지 아니하였느냐 29너희는 어찌하여 내가 내 처소에서 명령한 내 제물과 예물을 밟으며 네 아들들을 나보다 더 중히 여겨 내 백성 이스라엘이 드리는 가장 좋은 것으로 너희들을 살지게 하느냐 30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31보라 내가 네 팔과 조상의 집 팔을 끊어 네 집에 노인이 하나도 없게 하는 날이 이를지라 32이스라엘에게 모든 복을 내리는 중에 너는 내 처소의 환난을 볼 것이요 네 집에 영원토록 노인이 없을 것이며 33내 제단에서 내가 끊어 버리지 아니할 네 사람이 네 눈을 쇠잔하게 하고 네 마음을 슬프게 할 것이요 네 집에서 출산되는 모든 자가 젊어서 죽으리라 34네 두 아들 흡니와 비느하스가 한 날에 죽으리니 그 둘이 당할 그 일이 네게 표징이 되리라 35내가 나를 위하여 충실한 제사장을 일으키리니 그 사람은 내 마음, 내 뜻대로 행할 것이라 내가 그를 위하여 견고한 집을 세우리니 그가 나의 기름 부음을 받은 자 앞에서 영구히 행하리라 36그리고 네 집에 남은 사람이 각기 와서 은 한 조각과 떡 한 덩이를 위하여 그에게 엎드려 이르되 청하노니 내게 제사장의 직분 하나를 맡겨 내게 떡 조각을 먹게 하소서 하리라 하셨다 하니라 

 

오늘 본문은 엘리 제사장의 두 아들의 죄로 인하여 가문에 대한 멸망의 예언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엘리는 제사장 임무를 수행했던 사사였습니다. 사사 시대 말기에 40년 동안에 성소가 있었던 실로를 지키며 사사로서 이스라엘을 다스렸습니다. 그러나 극도로 타락한 두 아들을 행실을 바로잡아 주지 못해서 결국 하나님으로부터 가문의 심판을 선고받습니다. 엘리 제사장의 공적 노력과 성공이 자녀 교육을 실패로 무너지고 맙니다. 성경은 엘리 제사장이 나이가 들면서 눈이 어두워졌다고 표현합니다. 이것은 단순히 시력이 나빠진 것이 아니라 영적 분별력이 어두워진 것을 표현한 것입니다. 엘리는 자신의 아들이 하나님을 무시하고, 악한 자들의 행실을 좇고, 제사 제도를 문란케 하고, 자기의 배를 채우고, 간음하며, 책망을 무시하며, 범죄를 조장하는 것들을 보지 못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런 죄악을 지나치지 않으시고 그의 가문을 심판하십니다. 오늘 본문에 기록된 예언은 블레셋의 침략으로 언약궤를 빼앗길 때에 엘리와 두 아들은 죽음을 맞이하게 되고, 엘리의 중손자인 제사장 아히멜렉은 사울 왕에 의하여 학살당하게 됩니다. 그리고 솔로몬 시대 때 아비아달이 대제사장직을 파멸 당한 후에 제사장직을 수행하는 일은 사독 가문으로 옮겨지게 됩니다. 엘리 제사장의 잘못된 자녀 교육이 엄청난 결과를 초래한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엘리 제사장의 잘못된 자녀 교육을 이렇게 정의하셨습니다. “네 아들들을 나보다 더 중히 여겨”(29절) 그렇습니다. 엘리 제사장의 문제는 자신의 아들들을 하나님보다 더 중히 여겼다는 것입니다. 제사장과 사사로서 하나님을 중히 여겼다면 두 아들의 죄를 방치할 수 없습니다. 자식을 사랑하는 자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대하여 그들이 하나님의 법을 따르게 교육하여야 합니다. 성경은 의도적으로 엘리 제사장과 한나를 비교하고 있습니다. 엘리 제사장의 잘못된 교육은 두 아들을 망하게 만들고, 한나의 기도와 헌신은 사무엘을 나실인으로 구별되어 하나님의 사람으로 성장하게 합니다. 이런 의미에서 마니교에 심취해서 방탕한 삶을 살고 있었던 어거스틴을 위해 포기하지 않고 기도하고, 금식하고 슬피 울며 간구했다고 합니다. 결국 그녀는 그녀가 소망했던 그녀의 아들(어거스틴)이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것을 목격하는 기쁨을 누릴 수 있었습니다. 올바른 자녀 교육을 하나님을 경외하는 지혜를 전해 주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의 심판이 하나님보다 자식을 더 중히 여기는 엘리 제사장의 가정에 임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보다 더 중히 여기는 것이 있는가 살펴 보아야 합니다. 문제는 우리가 엘리 제사장과 별로 다른 점이 없다는 것이며, 하나님의 심판을 피할 길이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에게 소망이 있는 것은 하나님께서 충실한 제사장을 일으키시겠다는 약속에 있습니다. 죄인들이 하나님께 나아가기 위하여 충실한 제사장인 사무엘을 일으키어 제사를 회복하실 것입니다. 그러나 더 중요한 것은 히브리서 저자가 증언한 것처럼, 장차 자기의 백성을 죄 가운데서 구원하실 메시아가 오신다는 것입니다. 즉 메시아이신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셔서 죽을 수 밖에 없는 우리를 위하여 십자가에 달려 죽으시고 부활하셔서 하나님의 심판 속에서 우리를 구원하셨습니다. 이것이 은혜입니다. 오늘 하루도 그리스도의 은혜로 말미암아 하나님을 더욱 더 사랑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

 

'매일 묵상 > 사무엘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무엘상 4장 1-11절  (0) 2022.09.18
사무엘상 3장 1-21절  (0) 2022.09.06
사무엘상 2장 12-21절  (0) 2022.07.19
사무엘상 2장 1-11절  (0) 2022.07.05
사무엘상 1장 19-28절 (한나의 맹세)  (0) 2022.0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