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로마서

로마서 14장 13-23절 (우리가 화평의 일과 서로 덕을 세우는 일을 힘쓰나니)

 

로마서 14장 13-23절

13그런즉 우리가 다시는 서로 비판하지 말고 도리어 부딪칠 것이나 거칠 것을 형제 앞에 두지 아니하도록 주의하라 14내가 주 예수 안에서 알고 확신하노니 무엇이든지 스스로 속된 것이 없으되 다만 속되게 여기는 그 사람에게는 속되니라 15만일 음식으로 말미암아 네 형제가 근심하게 되면 이는 네가 사랑으로 행하지 아니함이라 그리스도께서 대신하여 죽으신 형제를 네 음식으로 망하게 하지 말라 16그러므로 너희의 선한 것이 비방을 받지 않게 하라 17하나님의 나라는 먹는 것과 마시는 것이 아니요 오직 성령 안에 있는 의와 평강과 희락이라 18이로써 그리스도를 섬기는 자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며 사람에게도 칭찬을 받느니라 19그러므로 우리가 화평의 일과 서로 덕을 세우는 일을 힘쓰나니 20음식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사업을 무너지게 하지 말라 만물이 다 깨끗하되 거리낌으로 먹는 사람에게는 악한 것이라 21고기도 먹지 아니하고 포도주도 마시지 아니하고 무엇이든지 네 형제로 거리끼게 하는 일을 아니함이 아름다우니라 22네게 있는 믿음을 하나님 앞에서 스스로 가지고 있으라 자기가 옳다 하는 바로 자기를 정죄하지 아니하는 자는 복이 있도다 23의심하고 먹는 자는 정죄되었나니 이는 믿음을 따라 하지 아니하였기 때문이라 믿음을 따라 하지 아니하는 것은 다 죄니라

 

오늘 본문은 그리스도를 섬기는 자로서 화평의 일과 덕을 세우는 일에 힘쓸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나라는 먹는 것과 마시는 것이 아니라 성령 안에 있는 의와 평강과 희락이 드러나야 하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의 핵심은 무엇을 중요하게 생각하는가에 있습니다. 음식을 중요하게 생각할 것인가? 아니면 하나님 나라를 중요하게 생각할 것인가? 성숙한 그리스도인들은 궁극적으로 하나님의 나라를 먼저 생각하기 때문에 형제가 거리끼는 것을 하지 않는 것입니다. 나의 유익보다 하나님 나라의 유익을 먼저 생각하는 것입니다. 

믿음이 강한 자들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모든 음식이 깨끗하다고 확신합니다. 바울은 이 의견에 동의합니다. 그러나 연약한 그리스도인들을 형제라 부르면서, 음식으로 인하여 그들의 양심에 상처를 입히거나 망하게 하지 말라고 권면합니다. 바울은 오히려 연약한 자들을 위하여 내가 먹을 수 있는 고기와 마실 수 있는 포도주를 마시지 않겠다고 선언합니다. 왜냐하면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보혈로 연약한 형제를 살리셨기 때문에 그를 실족하게 할 수 없습니다. 바울은 우리로 하여금 중요한 일인 하나님 나라에 관심을 갖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공동체를 세우는 일에 힘쓰기 위하여 자신이 주장하는 일을 포기하고 연약한 자들을 품는 일을 하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22-23절에서 의심하고 먹는 자는 정죄된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믿음을 따라서 하지 아니한 것은 죄이기 때문입니다. 강한 자로서 모든 것을 먹을 수 있다고 믿든지, 약한 자로서 먹을 수 없다고 믿는 것은 괜찮습니다. 그러나 우상에게 바친 고기를 먹되 그것이 죄를 짓는 것은 아닐까 의심하고 먹는 자는 믿음을 좇아 하지 아니했기 때문에 죄가 되는 것입니다. 죄를 짓는 행동이라고 의심이 되는 일들을 하지 말라는 권면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오늘 본문은 현대를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에게도 도전이 되는 권면입니다. 우리는 자신을 돌아 보아야 합니다. 먹고 마시는 것을 찬성하느냐 반대하느냐가 오늘 본문의 의도가 아니라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오늘 본문의 의도는 하나님 나라의 유익을 위해서 자신의 생각을 내려놓고 연약한 형제를 위하여 우리의 자유를 내려놓는 것입니다. 무엇이든지 먹고 마실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하나님 나라를 위하여 먹지 않으며 마시지 않는 것입니다. 연약한 형제를 위하여 절제의 삶을 살아가는 것이 성숙한 그리스도인의 모습입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가 좋아하는 것을 함께 걸어가는 성도를 위하여 포기하면서 하나님 나라의 기쁨을 누리는 하루가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