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로마서

로마서 14장 1-12절 (네가 어찌하여 네 형제를 비판하느냐 어찌하여 네 형제를 업신여기느냐)

 

로마서 14장 1-12절

14:1믿음이 연약한 자를 너희가 받되 그의 의견을 비판하지 말라 2어떤 사람은 모든 것을 먹을 만한 믿음이 있고 믿음이 연약한 자는 채소만 먹느니라 3먹는 자는 먹지 않는 자를 업신여기지 말고 먹지 않는 자는 먹는 자를 비판하지 말라 이는 하나님이 그를 받으셨음이라 4남의 하인을 비판하는 너는 누구냐 그가 서 있는 것이나 넘어지는 것이 자기 주인에게 있으매 그가 세움을 받으리니 이는 그를 세우시는 권능이 주께 있음이라 5어떤 사람은 이 날을 저 날보다 낫게 여기고 어떤 사람은 모든 날을 같게 여기나니 각각 자기 마음으로 확정할지니라 6날을 중히 여기는 자도 주를 위하여 중히 여기고 먹는 자도 주를 위하여 먹으니 이는 하나님께 감사함이요 먹지 않는 자도 주를 위하여 먹지 아니하며 하나님께 감사하느니라 7우리 중에 누구든지 자기를 위하여 사는 자가 없고 자기를 위하여 죽는 자도 없도다 8우리가 살아도 주를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를 위하여 죽나니 그러므로 사나 죽으나 우리가 주의 것이로다 9이를 위하여 그리스도께서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셨으니 곧 죽은 자와 산 자의 주가 되려 하심이라 10네가 어찌하여 네 형제를 비판하느냐 어찌하여 네 형제를 업신여기느냐 우리가 다 하나님의 심판대 앞에 서리라 11기록되었으되 주께서 이르시되 내가 살았노니 모든 무릎이 내게 꿇을 것이요 모든 혀가 하나님께 자백하리라 하였느니라 12이러므로 우리 각 사람이 자기 일을 하나님께 직고하리라

 

로마서 14장은 교회 공동체 안에는 믿음이 연약한 자들과 믿음이 강한 자들이 어떻게 화합할 것인지를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은 믿음이 연약한 자들을 받아들이라고 권면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믿음이 연약한 자들은 누구인가? 오늘 본문을 토대로 보자면 음식물과 날에 대한 유대의 규정을 성실하게 지키는 자들이지만 무조건 ‘연약한 자=유대 그리스도인’이라고 정의할 수 없습니다. 연약한 자들은 (율법에 금지된 고기를 먹지 않기 위하여) 채소만을 먹으며 어떤 날을 더 중요하기 여김으로 다른 그리스도인에게도 그것을 지킬 것을 강요했습니다. 그러나 바울(자신을 강한 자로 여긴다)은 연약한 자들을 받아들이고 멸시하지도 정죄하지도 말아야 할 이유를 이렇게 나열합니다. 첫 번째(3절)로 하나님이 그들을 받으셨기 때문입니다. 두 번째(9절)로 그리스도께서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셨으니 곧 죽은 자와 산 자의 주가 되셨기 때문입니다. 세 번째(10절)로 그들은 우리의 형제이기 때문입니다. 네 번째(10절)로 우리 모두 하나님의 심판대 앞에 서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서로를 멸시하고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를 위하여 사는 것입니다. 

 

7-9절은 그리스도께서 죽음과 부활을 통하여 모든 믿는 자들의 주가 되신다는 사실을 증거합니다. 그리스도인의 인생은 살든지 죽든지 예수 그리스도가 그들의 주인이라는 것을 드러내는 삶입니다. 만약에 우리의 삶에 그리스도가 주인이시라면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로 말미암아 한 형제 된 자를 비판하며 업신여길 수 없습니다. 형제를 판단하는 것에 대하여 존 스토트는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비평을 금하시거나, 우리의 비판적 기능을 중단시키라고 하시는 것이 아니다. 그렇게 한다면 우리는 그분의 그다음 명령 중 하나, 곧 ‘거짓 선지자들을 삼가라’는 명령에 순종할 수  없을 것이다. 그렇다. 예수님의 제자들에게 금지된 것은 비판 자체가 아니라 흠을 잡는 것, ‘판결을 내린다’ 혹은 정죄한다는 의미에서 ‘판단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이유는, 우리 자신도 언젠가 심판자이신 하나님 앞에 나타날 것이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우리에게는 판사석으로 올라가 우리 동료들을 피고석에 세우고 판결을 내리고 선고를 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는 것이다. 하나님만이 재판관이시고 우리는 아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심판석 앞에 나아갈 때, 우리는 그 사실을 분명히 깨닫게 될 것이다.” 그렇습니다. 우리가 공의로우신 하나님의 심판대 앞에 서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하나님의 은혜를 같이 받은 형제들을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리스도가 우리의 주인 되심을 함께 감사하게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하나님 앞에 무릎을 꿇고 우리의 죄를 자백하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심판대가 우리에게 은혜의 장소로 변할 때에 우리는 연약한 자들을 위하여 기도해야 합니다. 그들을 비판하거나 정죄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이 성숙하기를 기도하며 인내로 기다려야 합니다. 무엇을 먹을까, 마실까로 서로를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진정 그리스도가 주되심을 우리의 삶 속에서 어떻게 드러낼까를 고민하며 함께 기도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살든지 죽든지 오직 예수 그리스도가 나의 주되심을 고백하며 하나님의 거룩을 닮아 가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