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이사야

이사야 21장 1-10절 (바벨론 멸망에 대한 경고)

 

이사야 21장 1-10절

21:1해변 광야에 관한 경고라 적병이 광야에서, 두려운 땅에서 네겝 회오리바람 같이 몰려왔도다 2혹독한 묵시가 내게 보였도다 속이는 자는 속이고 약탈하는 자는 약탈하도다 엘람이여 올라가고 메대여 에워싸라 그의 모든 탄식을 내가 그치게 하였노라 하시도다 3이러므로 나의 요통이 심하여 해산이 임박한 여인의 고통 같은 고통이 나를 엄습하였으므로 내가 괴로워서 듣지 못하며 놀라서 보지 못하도다 4내 마음이 어지럽고 두려움이 나를 놀라게 하며 희망의 서광이 변하여 내게 떨림이 되도다 5그들이 식탁을 베풀고 파수꾼을 세우고 먹고 마시도다 너희 고관들아 일어나 방패에 기름을 바를지어다 6주께서 내게 이르시되 가서 파수꾼을 세우고 그가 보는 것을 보고하게 하되 7마병대가 쌍쌍이 오는 것과 나귀 떼와 낙타 떼를 보거든 귀 기울여 자세히 들으라 하셨더니 8파수꾼이 사자 같이 부르짖기를 주여 내가 낮에 늘 망대에 서 있었고 밤이 새도록 파수하는 곳에 있었더니 9보소서 마병대가 쌍쌍이 오나이다 하니 그가 대답하여 이르시되 함락되었도다 함락되었도다 바벨론이여 그들이 조각한 신상들이 다 부서져 땅에 떨어졌도다 하시도다 10내가 짓밟은 너여, 내가 타작한 너여, 내가 이스라엘의 하나님 만군의 여호와께 들은 대로 너희에게 전하였노라

 

1절에 기록된 해변 광야에 관한 경고는 바벨론 심판에 관한 것입니다. 영원할 것 같았던 바벨론이 메대에 의해서 멸망할 것을 예언하고 있습니다. 이사야 선지자는 이 놀라운 묵시를 보고 혹독한 묵시를 보았다고 고백합니다. 다니엘서 7장에 네 짐승에 관한 묵시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사자와 같은데 독수리의 날개가 있는 첫째 짐승은 바벨론은 상징합니다. 그리고 둘째 짐승은 곰과 같은데 그것이 한 쪽을 들었고 (난폭성을 강조하기 위하여) 그 입의 이상에는 세 갈빗대가 물렸다고 합니다. 둘째 짐승은 메대와 바사를 상징합니다. 이사야 선지자는 묵시에서 난폭한 메대와 바사에게 멸망하는 바벨론을 보고 그들의 잔인함과 혹독함으로 인하여 해산이 임박한 여인의 고통과 같은 괴로움을 경험했습니다. 

바벨론이 멸망한 이유는 13-14장에 기록된 것처럼 그들이 하나님의 도구로 사용되었다는 것을 알지 못하고 교만했기 때문입니다. 바벨론은 파수꾼을 세웠지만 그들은 자신들이 멸망할 것이라고 전혀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파수꾼이 “마병대가 쌍쌍이 오나이다”라고 알리자마자 “함락되었도다 함락되었도다 바벨론이여”라는 선언되는 것입니다. 그들은 자신의 능력을 믿고 전혀 준비하지 않았기 때문에 도적같이 쳐들어 오는 적군을 막을 수가 없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의 심판은 도적같이 올 것입니다. 문제는 이 사실을 알고도 준비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사야 선지자가 이 묵시를 기록한 것은 하나님 앞에서 배교하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위한 것입니다. 이 묵시를 듣고 떨어야 할 자들은 바로 이스라엘 백성들이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자신들에게 임할 하나님의 진노와 심판을 깨달아 회개하고 하나님께로 돌아와야 합니다. 파수꾼이 이사야 선지자가 "회개하라"라고 외치고 있는 것입니다. 이 모습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도 주위를 기울여야 합니다. 세상을 상징하는 바벨론을 숭배하며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요한계시록에 기록된 것처럼 “무너졌도다 무너졌도다 바벨론이여”라는 선포가 들리기 전에 회개하고 하나님께로 돌아가야 합니다. 세상에 우리의 눈과 마음을 두는 것이 아니라 오실 하나님 나라에 눈과 마음을 두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성령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는 경고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 오직 예수 그리스도께 순종하며 그로 말미암아 주어진 하나님 나라를 이 땅에서 바라보며 풍성히 누리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