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이사야

이사야 20장 1-6절 (우리가 어찌 능히 피하리요)

 

이사야 20장 1-6절

20:1앗수르의 사르곤 왕이 다르단을 아스돗으로 보내매 그가 와서 아스돗을 쳐서 취하던 해니라 2그 때에 여호와께서 아모스의 아들 이사야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갈지어다 네 허리에서 베를 끄르고 네 발에서 신을 벗을지니라 하시매 그가 그대로 하여 벗은 몸과 벗은 발로 다니니라 3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나의 종 이사야가 삼 년 동안 벗은 몸과 벗은 발로 다니며 애굽과 구스에 대하여 징조와 예표가 되었느니라 4이와 같이 애굽의 포로와 구스의 사로잡힌 자가 앗수르 왕에게 끌려갈 때에 젊은 자나 늙은 자가 다 벗은 몸과 벗은 발로 볼기까지 드러내어 애굽의 수치를 보이리니 5그들이 바라던 구스와 자랑하던 애굽으로 말미암아 그들이 놀라고 부끄러워할 것이라 6그 날에 이 해변 주민이 말하기를 우리가 믿던 나라 곧 우리가 앗수르 왕에게서 벗어나기를 바라고 달려가서 도움을 구하던 나라가 이같이 되었은즉 우리가 어찌 능히 피하리요 하리라

 

"우리가 어찌 능히 피하리요"라는 고백을 이스라엘 백성들은 반드시 하게 될 것입니다. 이것은 단순한 두려움의 고백이 아닙니다. 이것은 그들의 무지와 죄에 대한 후회입니다. 이스라엘의 문제는 그들이 하나님보다 애굽과 구스를 더 믿었다는 것입니다. 얼마만큼 애굽과 구스를 믿었습니까? 이사야 선지자가 삼 년 동안 벗은 몸과 벗은 발로 다니면서 애굽과 구스에 대한 징조와 예표를 보였음에도 그들은 믿지 않았습니다. 이사야 선지자의 행위 예언처럼 애굽과 구스가 수치스럽게 앗수르 왕에게 끌려갈 때에, 그들은 비로소 자신들의 죄가 드러난 것을 알게 된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누구를 믿고 있습니까? 하나님을 믿고 의지하고 있습니까? 아니면 내가 가지고 있는 능력이나 다른 어떤 것을 의지하고 있습니까? 우리는 우리의 행동을 스스로 정당화하기 위하여 이스라엘 백성처럼 이사야 선지자를 미쳤다고 단정할 때가 있습니다. 성경을 통하여 약속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죽은 언어처럼 대우하면서 신앙생활을 하는 자들이 교회 안에 많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의 삶 속에 어떠한 영향력도 미치지 않는다면 그 사람은 하나님을 의지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것들을 의지하는 자입니다. 어쩌면 "우리가 어찌 능히 피하리요"라고 부르짖는 순간이 은혜의 시간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가 믿었던 것들이 무너지는 그 순간에 우리가 진정으로 믿어야 할 하나님이 보이기 때문입니다. 성경은 그날(심판의 날)이 속히 온다고 선포합니다. 그날이 오기 전에 세상적으로 우리가 믿는 것을 버리고 하나님만을 믿고 의지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