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20장 1-12절 (바울의 3차 전도 여행의 여정과 유두고의 죽음과 소생)

 

사도행전 20장 1-12절

20:1소요가 그치매 바울은 제자들을 불러 권한 후에 작별하고 떠나 마게도냐로 가니라 2그 지방으로 다녀가며 여러 말로 제자들에게 권하고 헬라에 이르러 3거기 석 달 동안 있다가 배 타고 수리아로 가고자 할 그 때에 유대인들이 자기를 해하려고 공모하므로 마게도냐를 거쳐 돌아가기로 작정하니 4아시아까지 함께 가는 자는 베뢰아 사람 부로의 아들 소바더와 데살로니가 사람 아리스다고와 세군도와 더베 사람 가이오와 및 디모데와 아시아 사람 두기고와 드로비모라 5그들은 먼저 가서 드로아에서 우리를 기다리더라 6우리는 무교절 후에 빌립보에서 배로 떠나 닷새 만에 드로아에 있는 그들에게 가서 이레를 머무니라 7그 주간의 첫날에 우리가 떡을 떼려 하여 모였더니 바울이 이튿날 떠나고자 하여 그들에게 강론할새 말을 밤중까지 계속하매 8우리가 모인 윗다락에 등불을 켰는데 9유두고라 하는 청년이 창에 걸터 앉아 있다가 깊이 졸더니 바울이 강론하기를 더 오래 하매 졸음을 이기지 못하여 삼 층에서 떨어지거늘 일으켜보니 죽었는지라 10바울이 내려가서 그 위에 엎드려 그 몸을 안고 말하되 떠들지 말라 생명이 그에게 있다 하시고 11올라가 떡을 떼어 먹고 오랫동안 곧 날이 새기까지 이야기하고 떠나니라 12사람들이 살아난 청년을 데리고 가서 적지 않게 위로를 받았더라 

 

오늘 본문은 바울의 3차 전도 여행의 여정과 유두고의 죽음과 소생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바울은 3차 전도 여행의 대부분을 에베소에서 보냈고 데메드리오의 선동으로 일어난 소요가 끝나자 에베소를 떠나 마게도냐로 갑니다. 바울의 2차 전도 여행을 통해서 세워졌던 교회들(빌립보, 데살로니가, 베뢰아)을 다시 방문하여 말씀을 가르쳤습니다. 그리고 헬라(아가야 지방)에 이르러 석 달을 지냈습니다. 바울에게 석 달은 아주 분주했을 것입니다. 고린도 교회의 문제를 해결하며 로마 교회에게 편지(로마서)를 썼던 시기입니다. 바울이 고린도에 머문 석 달은 아마도 겨울이었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봄이 와야만 수리아로 갈 수 있는 배가 운행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제 봄이 되어 2차 전도 여행처럼 배를 타고 수리아 안디옥으로 돌아가려고 했으나 유대인들이 바울을 해하려 한다는 소식을 듣고 마게도냐를 거쳐 다시 육로로 돌아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바울의 인생은 참으로 기구했던 것 같습니다. 그의 복음 사역은 편안한 것이 아니라 핍박 속에서 계속 복음의 씨를 뿌리며 목숨에 위협을 받을 때마다 피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바울의 일행은 마게도냐 지역을 거쳐 배를 타고 드로아에 도착했습니다. 그리고 일주일 동안 그곳에 머물렀는데, 사도행전의 저자인 누가는 오직 유두고의 죽음과 소생의 사건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 7절을 보면 초대 교회의 예배의 모습을 엿볼 수 있습니다. 초대 교회는 주간의 첫날에 모였습니다. 바로 안식일 후 첫날인 지금의 일요일(주일)에 모인 것입니다. 오늘 본문은 그리스도인들이 주일에 예배를 드리기 위하여 모이는 최초의 증거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들은 함께 모여 떡을 떼며 성만찬을 했으며 바울의 설교를 들었습니다. 그런데 바울의 설교가 꽤 길었던 것 같습니다. 다음 날에 드로아를 떠나야 하는 바울은 아마도 열정적으로 밤늦게까지 복음을 전했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사건이 일어납니다. 유두고라는 청년이 깊이 졸다가 그만 삼층에서 떨어져 죽는 일이 일어납니다. (가끔 이런 사건이 설교 시간에 잠을 청하는 분들께 경고가 되기도 합니다. 누구의 잘못일까요? 설교를 길게 한 바울일까요, 아니면 잠을 이기지 못한 유두고의 잘못일까요. 오늘 본문은 잠을 이기지 못하는 유드고를 비판하지 않습니다. 또한 유드고가 살아난 후에 바울은 또다시 설교를 합니다. 그렇다면 오늘 본문의 핵심은 다른 곳에 있는 것입니다.) 의사인 누가는 유두고가 분명히 죽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의식을 잃은 것이 아니라 죽은 것입니다. 바울이 죽은 유두고 위에 엎드려 그 몸을 안고 말하는 모습은 엘리야가 사르밧의 과부의 아들에게(열왕기상 17장), 그리고 엘리사가 수넴 여인의 아들에게 행했던 행동(열왕기하 4장)과 같습니다. 이 모습을 통해서 유드고의 숨이 남아 있었다는 것이 아니라 바울이 죽었던 유드고를 살렸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나사로를 살리셨을 때, 나사로를 통해서 예수님을 믿는 자가 많아졌던 것처럼 12절에서 드로아 교회 성도들이 살아난 유두고를 통해서 위로를 받았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바울은 유두고를 살린 후에 그의 능력을 과시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떡을 떼어먹고 날이 새기까지 말씀을 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바울은 기적을 일으키신 이가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이라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사도행전에서 기적은 복음을 전달하는 하나의 도구로 사용한 것이지, 기적 자체에 능력이 있는 것이 아닙니다. 많은 사람들은 보이는 능력만을 쫓습니다. 그러나 진정한 그리스도인들은 보이는 것을 쫓는 것이 아니라 그 안에 계시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위로를 받는 자들입니다. 초대 교회의 주일 모임을 통해서 예배의 중요한 요소를 볼 수 있습니다. 그들은 들려지는 복음의 은혜(말씀의 선포)와 보이는 복음의 은혜(성만찬)을 통해서 복음을 온전히 이해하자 유두고의 사건이 그들에게 위로가 되었다는 사실입니다. 교회에서 선포되는 하나님의 말씀과 성만찬을 통한 성도들의 교제로 말미암아 이 땅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큰 위로가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