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사도행전

사도행전 19장 21-41절 (에베소에서 복음 때문에 일어난 폭동)

 

사도행전 19장 21-41절

21이 일이 있은 후에 바울이 마게도냐와 아기야를 거쳐 예루살렘에 가기로 작정하여 이르되 내가 거기 갔다가 후에 로마도 보아야 하리라 하고 22자기를 돕는 사람 중에서 디모데와 에라스도 두 사람을 마게도냐로 보내고 자기는 아시아에 얼마 동안 더 있으니라 23그 때쯤 되어 이 도로 말미암아 적지 않은 소동이 있었으니 24즉 데메드리오라 하는 어떤 은장색이 은으로 아데미의 신상 모형을 만들어 직공들에게 적지 않은 벌이를 하게 하더니 25그가 그 직공들과 그러한 영업하는 자들을 모아 이르되 여러분도 알거니와 우리의 풍족한 생활이 이 생업에 있는데 26이 바울이 에베소뿐 아니라 거의 전 아시아를 통하여 수많은 사람을 권유하여 말하되 사람의 손으로 만든 것들은 신이 아니라 하니 이는 그대들도 보고 들은 것이라 27우리의 이 영업이 천하여질 위험이 있을뿐 아니라 큰 여신 아데미의 신전도 무시 당하게 되고 온 아시아와 천하가 위하는 그의 위엄도 떨어질까 하노라 하더라 28그들이 이 말을 듣고 분노가 가득하여 외쳐 이르되 크다 에베소 사람의 아데미여 하니 29온 시내가 요란하여 바울과 같이 다니는 마게도냐 사람 가이오와 아리스다고를 붙들어 일제히 연극장으로 달려 들어가는지라 30바울이 백성 가운데로 들어가고자 하니 제자들이 말리고 31또 아시아 관리 중에 바울의 친구된 어떤 이들이 그에게 통지하여 연극장에 들어가지 말라 권하더라 32사람들이 외쳐 어떤 이는 이런 말을, 어떤 이는 저런 말을 하니 모인 무리가 분란하여 태반이나 어찌하여 모였는지 알지 못하더라 33유대인들이 무리 가운데서 알렉산더를 권하여 앞으로 밀어내니 알렉산더가 손짓하며 백성에게 변명하려 하나 34그들은 그가 유대인인 줄 알고 다 한 소리로 외쳐 이르되 크다 에베소 사람의 아데미여 하기를 두 시간이나 하더라 35서기장이 무리를 진정시키고 이르되 에베소 사람들아 에베소 시가 큰 아데미와 제우스에게서 내려온 우상의 신전지기가 된 줄을 누가 알지 못하겠느냐 36이 일이 그렇지 않다 할 수 없으니 너희가 가만히 있어서 무엇이든지 경솔히 아니하여야 하리라 37신전의 물건을 도둑질하지도 아니하였고 우리 여신을 비방하지도 아니한 이 사람들을 너희가 붙잡아 왔으니 38만일 데메드리오와 그와 함께 있는 직공들이 누구에게 고발할 것이 있으면 재판 날도 있고 총독들도 있으니 피차 고소할 것이요 39만일 그 외에 무엇을 원하면 정식으로 민회에서 결정할지라 40오늘 아무 까닭도 없는 이 일에 우리가 소요 사건으로 책망 받을 위험이 있고 우리는 이 불법 집회에 관하여 보고할 자료가 없다 하고 41이에 그 모임을 흩어지게 하니라

 

오늘 본문은 에베소에서 복음 때문에 일어난 폭동에 대하여 기록하고 있습니다. 에베소에 사는 많은 사람들이 바울이 전한 복음을 통하여 예수님을 믿게 되었습니다. 마술을 행하던 사람들이 은 오만의 값어치의 책들을 불사르는 모습을 통해서 에베소 교회는 주의 말씀의 힘으로 더 많은 영향력을 미치게 되었습니다. 말씀이 흥왕할 때에 사단의 세력이 가만히 있지 않았습니다. 사도 바울은 담대하게 하나님을 증거하면서 인간의 손으로 만든 것이 신이 아니다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그래서 은으로 된 아데미 신당의 물건들의 판매가 감소되었습니다. 경제적 손실을 피부로 느낀 데메드리오(노동 조합의 우두머리)는 경제적 위기에 처한 동료들의 탐심을 자극하여 무리들을 선동합니다. 

 

데메드리오의 선동을 보면 꽤 논리적입니다. 27절을 보면, 첫 번째로 자신들의 직업이 천하여질 위험이 있다며 그들 직업의 자긍심에 호소를 했습니다.  두 번째로는 에베소 도시의 상징이었던 아데미 신전이 무시당하게 되었다며 에베소 도시의 명성에 호소를 합니다. 세 번째로는 아데미 여신을 향한 그들의 종교적 자존심에 호소를 합니다. 데메드리오는 대단한 선동가였습니다. 그는 개인의 탐욕을 공동체의 기득권으로 멋있게 포장하여 선동을 합니다. 탐욕에 눈이 먼 사람들은 복음을 거부했던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탐욕을 정당화하는 순간 아데미 여신의 이름을 외치며 바울을 향하여 분노하며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 에베소를 요란스럽게 합니다. 수만 명이 모이는 연극장에 그들은 아데미 신의 이름을 부르며 광란의 눈으로 가이오와 아리스다고를 처벌할 것을 요구합니다. 이 모습은 복음의 말씀을 듣고 수많은 마술 책들을 불사르는 장면과 대조됩니다. 마치 엘리야 선지자와 바알의 선지자가 갈멜산에서 대결하는 모습과 유사합니다. 바알 선지자들이 광란의 춤을 추며 자신의 몸을 자해했던 것처럼 에베소 사람들은 “위대하다 에베소 사람의 아데미여”라고 광란적으로 부르짖을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지혜로운 서기장을 통해서 광란의 군중들을 잠잠케 하며 그들을 집으로 돌려보내셨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어느 쪽에 서 있습니까?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복음으로 말미암아 우리 안에 있는 우상을 불사르고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을 진심으로 따르고 있습니까? 아니면 우리의 탐욕을 충족하기 위해서 예수님의 이름을 부르며 광란의 춤을 추고 있습니까? 사단을 세상의 복으로 우리를 선동합니다. 사단은 인간의 존엄성으로 우리를 선동합니다. 사단은 우리의 종교성으로 우리를 선동합니다. 사단은 우리에게 열심을 요구하며 우상을 위하여 헌신하길 요구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의 사랑을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로 우리에게 보여 주십니다. 성자 예수 그리스도는 자신의 몸을 화목 제물로 드림으로서 하나님의 사랑을 우리에게 보여 주셨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를 거룩하게 만드실 것입니다. 우리를 유혹하는 우상을 버릴 수 있는 힘은 우리에게 나오는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오는 성령의 능력입니다. 오직 성령을 의지하여 하늘나라를 선포하며 살아가는 공동체가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