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20장 19-26절 (우리가 가이사에게 세를 바치는 것이 옳으니이까 옳지 않으니이까)

 

누가복음 20장 19-26절

19서기관들과 대제사장들이 예수의 비유는 자기를 가리켜 말씀하심인 줄 알고 즉시 잡고자 하되 백성을 두려워하더라 20이에 그들이 엿보다가 예수를 총독의 다스림과 권세 아래에 넘기려 하여 정탐들을 보내어 그들로 스스로 의인인 체하며 예수의 말을 책잡게 하니 21그들이 물어 이르되 선생님이여 우리가 아노니 당신은 바로 말씀하시고 오직 진로로써 하나님의 도를 가르치시나이다 22우리가 가이사에게 세를 바치는 것이 옳으니이까 옳지 않으니이까 하니 23예수께서 그 간계를 아시고 이르시되 24데나리온 하나를 내게 보이라 누구의 형상과 글이 여기 있느냐 대답하되 가이사의 것이니이다 25이르시되 그런즉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26그들이 백성 앞에서 그의 말을 능히 책잡지 못하고 그의 대답을 놀랍게 여겨 침묵하니라

 

종교지도자들은 악한 포도원 농부들의 비유가 자기를 가리켜 말씀하는 줄 알았기에 예수님을 죽이고자 했습니다. 그들은 예수님을 따르는 백성들이 두려워 간접적으로 로마의 권세 아래에 넘기려고 정탐자를 보냅니다. 예수님의 말을 책잡기 위하여 던진 질문이 “우리가 가이사에게 세를 바치는 것이 옳으니이까 옳지 않으니이까”라는 것입니다. 그 당시 유대인들에게는 로마의 황제에게 세금을 바치는 것이 논쟁거리였습니다. 만약에 예수님께서 로마에게 세금을 바치지 말라고 하면 로마의 반정부 인사가 되는 것이고, 로마에게 세금을 바치라고 하면 로마를 추종하는 자가 될 것입니다. 오늘 본문은 예수님께서 그들의 간계를 아셨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즉 예수님의 답변은 20장 초반에서 말씀하셨던 “나도 무슨 권위로 이런 일을 하는지 너희에게 이르지 아니하리라"라는 것과 같이 그들의 간계를 무력하게 만들기 위함이었습니다. 

 

톰 라이트는 세금 문제 때문에 반란을 일으켰던 유다의 이야기를 소개하면서 예수님께서 “가이샤의 것은 가이샤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라는 의도를 이렇게 설명합니다. “예수님은 자신이 어렸을 때 십자가형을 당한 그 세금 반란자들처럼 자신도 십자가에 달릴 것을 아셨다. 그리고 이미 제자들에게 그것을 말씀하셨다. 예수님은 개인적인 위험이나 정치적인 위험에서 빠져나오려고 애쓰지 않으셨다. 예수님은 계속 앞으로 나아가셨다. 그러나 예수님이 그렇게 하시는 것은 스스로의 결정에 따른 것이 아니었다. 하나님 나라는 황제의 나라를 굴복시킬 것이다. 그러나 기존 방식을 통해서가 아니라, 죽음이라는 더 큰 제국을 하나님의 사랑과 능력으로 이기는 승리를 통해서 하실 것이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예수님께서는 로마의 권력이 두려워 이러한 대답을 한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땅에 진정한 하나님의 나라를 세우실 것입니다. 칼과 전쟁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죽음으로 하나님의 사랑이 드러나는 나라를 이 땅에 세우시기 위하여 오신 것입니다. 그리고 이제 예수님은 그의 죽음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사람들의 문제는 하나님의 것을 모르고 있다는 것입니다. 가이사의 것을 바치는 것에만 열심이고 하늘의 것도 가이사의 것으로 이해하고 표현하는 것이 문제입니다. 그런데 세상의 것만을 쫓았던 우리를 위하여 예수님께서 오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 나라를 소망하게 만드셨습니다. 이것이 그리스도의 은혜입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 그리스도로 주어진 하늘의 은혜를 하나님께 드리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