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누가복음

누가복음 19장 28-44절 (예루살렘에 입성하시는 예수님)

 

누가복음 19장 28-44절

28예수께서 이 말씀을 하시고 예루살렘을 향하여 앞서서 가시더라 29감람원이라 불리는 산쪽에 있는 벳바게와 베다니에 가까이 가셨을 때에 제자 중 둘을 보내시며 30이르시되 너희는 맞은편 마을로 가라 그리로 들어가면 아직 아무도 타 보지 않은 나귀 새끼가 매여 있는 것을 보리니 풀어 끌고 오라 31만일 누가 너희에게 어찌하여 푸느냐 묻거든 말하기를 주가 쓰시겠다 하라 하시매 32보내심을 받은 자들이 가서 그 말씀하신 대로 만난지라 33나귀 새끼를 풀 때에 그 임자들이 이르되 어찌하여 나귀 새끼를 푸느냐 34대답하되 주께서 쓰시겠다 하고 35그것을 예수께로 끌고 와서 자기들의 겉옷을 나귀 새끼 위에 걸쳐 놓고 예수를 태우니 36가실 때에 그들이 자기의 겉옷을 길에 펴더라 37이미 감람 산 내리막길에 가까이 오시매 제자의 온 무리가 자기들이 본 바 모든 능한 일로 인하여 기뻐하며 큰 소리로 하나님을 찬양하여 38이르되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왕이여 하늘에는 평화요 가장 높은 곳에는 영광이로다 하니 39무리 중 어떤 바리새인들이 말하되 선생이여 당신의 제자들을 책망하소서 하거늘 40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만일 이 사람들이 침묵하면 돌들이 소리 지르리라 하시니라 41가까이 오사 성을 보시고 우시며 42이르시되 너도 오늘 평화에 관한 일을 알았더라면 좋을 뻔하였거니와 지금 네 눈에 숨겨졌도다 43날이 이를지라 네 원수들이 토둔을 쌓고 너를 둘러 사면으로 가두고 44또 너와 및 그 가운데 있는 네 자식들을 땅에 메어치며 돌 하나도 돌 위에 남기지 아니하리니 이는 네가 보살핌 받는 날을 알지 못함을 인함이니라

 

오늘 본문은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 입성하시는 장면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복음서는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 올라가사는 것을 비장하게 표현합니다. 왜냐하면 그는 세상의 죄를 짊어지고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어린 양과 같기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은 어란 양과 또 다른 예수님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예수님께서 의도적으로 나귀를 타고 예루살렘으로 들어가시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무도 타지 않았던 나귀 새끼를 타고 예루살렘에 입성하시는 모습은 스가랴 9장 9-10절의 예언을 성취하기 위함입니다. “시온의 딸아 크게 기뻐할지어다 예루살렘의 딸아 즐거이 부를지어다 보라 네 왕이 네게 임하시나니 그의 공의로우시며 구원을 베푸시며 겸손하여서 나귀를 타시나니 나귀의 작은 것 곧 나귀 새끼니라 내가 에브라임의 병거와 예루살렘의 말을 끊겠고 전쟁하는 활도 끊으리니 그가 이방 사람에게 화평을 전할 것이요 그의 통치는 바다에서 바다까지 이르고 유브라데 강에서 땅끝까지 이르리라” 스가랴 선지자는 나귀를 타고 오시는 왕이 베푸실 구원을 선포하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겸손하심으로 나귀를 타신 것만이 아니라 왕으로서 구원을 베풀기 위하여 나귀를 타시고 예루살렘으로 들어가는 것입니다. 제자들은 백성들을 환호를 보면서 정치적 왕권을 생각했었지만 예수님은 죽음으로 이루실 하나님 나라의 왕권을 기억하며 들어가셨습니다. 요한복음을 보면 제자들이 처음에는 이 일에 대하여 깨닫지 못하다가 예수님께서 영광을 받으신 후에야 이것이 예수님에 대한 예언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증언합니다. 그들은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나고 성령이 임하자 스가랴 선지자가 예언했던 겸손하게 나귀 새끼를 타고 오신 예수님으로부터 올 화평을 소망하게 됩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종려 주일이지만) 누가복음은 다른 복음서와 달리 종려나무 가지를 꺾어 길에 깔아 놓은 것을 기록하지 않고 있습니다. 누가복음은 “호산나 호산나 다윗의 왕이여”라고 외치는 군중에 대한 관심보다 제자들과 바리새인에 관심을 갖습니다. 제자들은 자기의 겉옷을 길에 펴며 큰 소리로 기뻐하며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그들은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왕이여 하늘에는 평화요 가장 높은 곳에는 영광이로다” 찬양합니다. 완전히 알지 못하지만 은혜로서 예언이 완성되는 것에 참여합니다. 그러나 바리새인들은 예수님을 죽이고자 하는 마음을 숨기고 제자들의 옳지 못한 행동을 지적하며 그들을 책망할 것을 요구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사람들이 침묵하면 돌들이 소리 지르리라 하시니라"라고 답변하십니다. 바리새인들의 마음은 돌들보다 완악한 모습으로 하나님의 진노와 심판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예수님께서 2000년 전에 나귀 새끼를 타시는 모습으로 그의 왕 되심을 드러내셨습니다. 나귀를 타고 오시는 예수님께서 구원을 선포하시며 은혜를 베푸셨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다시 오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그때에는 나귀 새끼를 타고 오시는 것이 아니라 백마를 타고 오십니다. 심판의 주로 오신다고 요한계시록은 증거하고 있습니다. 마지막 날이 아직까지 임하지 않는 유일한 이유는 믿지 않는 자들을 구원하시려는 하나님의 긍휼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그리스도의 은혜를 믿지 않는 자들에게 증거해야 합니다. 새끼 나귀를 타고 오신 예수님께서 이루신 하나님 나라를 증거해야 합니다. 어린 양이신 예수님께서 지불하신 은혜를 이 땅에 드러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왕이여 하늘에는 평화요 가장 높은 곳에는 영광이로다”라고 고백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