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마가복음

마가복음 6장 14-29절

 

마가복음 6장 14-29절

14이에 예수의 이름이 드러난지라 헤롯 왕이 듣고 이르되 이는 세례 요한이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났도다 그러므로 이런 능력이 그 속에서 일어나느니라 하고 15어떤 이는 그가 엘리야라 하고 또 어떤 이는 그가 선지자니 옛 선지자 중의 하나와 같다 하되 16헤롯은 듣고 이르되 내가 목 벤 요한 그가 살아났다 하더라 17전에 헤롯이 자기가 동생 빌립의 아내 헤로디아에게 장가 든 고로 이 여자를 위하여 사람을 보내어 요한을 잡아 옥에 가두었으니 18이는 요한이 헤롯에게 말하되 동생의 아내를 취한 것이 옳지 않다 하였음이라 19헤로디아가 요한을 원수로 여겨 죽이고자 하였으되 하지 못한 것은 20헤롯이 요한을 의롭고 거룩한 사람으로 알고 두려워하여 보호하며 또 그의 말을 들을 때에 크게 번민을 하면서도 달갑게 들음이러라 21마침 기회가 좋은 날이 왔으니 곧 헤롯이 자기 생일에 대신들과 천부장들과 갈릴리의 귀인들로 더불어 잔치할새 22헤로디아의 딸이 친히 들어와 춤을 추어 헤롯과 그와 함께 앉은 자들을 기쁘게 한지라 왕이 그 소녀에게 이르되 무엇이든지 네가 원하는 것을 내게 구하라 내가 주리라 하고 23또 맹세하기를 무엇이든지 네가 내게 구하면 내 나라의 절반까지라도 주리라 하거늘 24그가 나가서 그 어머니에게 말하되 내가 무엇을 구하리이까 그 어머니가 이르되 세례 요한의 머리를 구하라 하니 25그가 곧 왕에게 급히 들어가 구하여 이르되 세례 요한의 머리를 소반에 얹어 곧 내게 주기를 원하옵나이다 하니 26왕이 심히 근심하나 자기가 맹세한 것과 그 앉은 자들로 인하여 그를 거절할 수 없는지라 27왕이 곧 시위병 하나를 보내어 요한의 머리를 가져오라 명하니 그 사람이 나가 옥에서 요한을 목 베어 28그 머리를 소반에 얹어다가 소녀에게 주니 소녀가 이것을 그 어머니에게 주니라 29요한의 제자들이 듣고 와서 시체를 가져다가 장사하니라

 

제자들의 전도 여행으로 예수님의 이름이 드러났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예수님을 보고 죽은 세례 요한이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났다고 하고, 어떤 사람은 엘리야가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본문은 예수님에 대한 소문을 들은 헤롯 왕의 반응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헤롯 왕은 예수님을 죽은 세례 요한이 다시 살아나 돌아온 것처럼 느꼈습니다. 그리고 자신 범한 범죄(죄 없는 세례 요한을 죽었던 죄)를 생각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헤롯 왕이 세례 요한을 죽였던 이유는 자신 죄를 질책했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동생인 빌립의 아내 헤로디아를 아내로 취했던 죄가 드러났을 때 그는 번민하면서도 달갑게 들었습니다. 불순종하는 자들은 죄라는 것을 알지만 질책의 화살이 왔을 때 회개하지 않고 기분이 상하며 분노를 품게 됩니다. 헤로디아는 더 큰 분노를 품었기 때문에 그녀의 딸을 이용하여 세례 요한의 머리를 요구하였고, 헤롯 왕은 자신의 맹세와 체면 때문에 거룩하고 의로운 자를 죽게 허락합니다. 이것이 죄의 속성입니다. 하나님의 꾸짖음과 거룩 앞에서는 얼굴을 돌리고, 자신의 잣대로 악한 맹세와 체면을 중시하는 것이 죄인의 본성입니다.

 

이스라엘의 왕은 하나님의 말씀대로 나라를 다스려야 할 의무와 책임이 있습니다. 그러나 악한 왕들은 자신의 소견대로, 자신의 유익을 위하여, 자신의 배를 채우기 위하여 자신에게 주어진 양들을 나쁜 길로 인도합니다. 마가복음은 의도적으로 악한 왕과 의로운 왕을 대조하고 있습니다. 악한 왕인 헤롯은 자신의 죄를 정당화하기 위하여 세례 요한을 죽였습니다. 그러나 의로운 왕이신 예수님은 죄인들을 위하여 자신의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화목제물로 드렸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의 왕은 누구십니까? 우리는 누구의 다스림 아래에 있어야 합니까?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다스림 없이는 살아갈 수 없는 존재입니다. 세상 권세의 다스림은 헛되고 거짓된 약속으로 우리를 억압하지만 예수님의 다스림은 주 안에서 참 자유를 주십니다. 참 자유는 사망 권세로부터의 해방입니다.

영원히 죽을 수밖에 없었던 우리는 성령의 인도하심으로 하나님의 사랑과 긍휼하심을 경험하게 됩니다. 더 나아가서 이제 하나님 나라의 다스림 아래에서 생활하는 자가 되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세상의 권세를 의지하는 자가 아니라 예수님을 의지하는 자가 되었습니다. 예수님을 의지하는 자들에게 세상 사람들은 "당신이 믿는 예수는 누구인가?"라고 질문하게 될 것입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삶 속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제자의 삶을 살아가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