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마가복음

마가복음 5장 21-43절 (죽은 야이로의 딸을 살리시는 기적)

 

마가복음 5장 21-43절

21예수께서 배를 타시고 다시 맞은편으로 건너가시니 큰 무리가 그에게로 모이거늘 이에 바닷가에 계시더니 22회당장 중의 하나인 야이로라 하는 이가 와서 예수를 보고 발 아래 엎드리어 23간곡히 구하여 이르되 내 어린 딸이 죽게 되었사오니 오셔서 그 위에 손을 얹으사 그로 구원을 받아 살게 하소서 하거늘 24이에 그와 함께 가실새 큰 무리가 따라가며 에워싸 밀더라 25열두 해를 혈루증으로 앓아 온 한 여자가 있어 26많은 의사에게 많은 괴로움을 받았고 가진 것도 다 허비하였으되 아무 효험이 없고 도리어 더 중하여졌던 차에 27예수의 소문을 듣고 무리 가운데 끼어 뒤로 와서 그의 옷에 손을 대니 28이는 내가 그의 옷에만 손을 대어도 구원을 받으리라 생각함일러라 29이에 그의 혈루 근원이 곧 마르매 병이 나은 줄을 몸에 깨달으니라 30예수께서 그 능력이 자기에게서 나간 줄을 곧 스스로 아시고 무리 가운데서 돌이켜 말씀하시되 누가 내 옷에 손을 대었느냐 하시니 31제자들이 여짜오되 무리가 에워싸 미는 것을 보시며 누가 내게 손을 대었느냐 물으시나이까 하되 32예수께서 이 일 행한 여자를 보려고 둘러 보시니 33여자가 자기에게 이루어진 일을 알고 두려워하여 떨며 와서 그 앞에 엎드려 모든 사실을 여쭈니 34예수께서 이르시되 딸아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으니 평안히 가라 네 병에서 놓여 건강할지어다 35아직 예수께서 말씀하실 때에 회당장의 집에서 사람들이 와서 회당장에게 이르되 당신의 딸이 죽었나이다 어찌하여 선생을 더 괴롭게 하나이까 36예수께서 그 하는 말을 곁에서 들으시고 회당장에게 이르시되 두려워하지 말고 믿기만 하라 하시고 37베드로와 야고보와 야고보의 형제 요한 외에 아무도 따라옴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38회당장의 집에 함께 가사 떠드는 것과 사람들이 울며 심히 통곡함을 보시고 39들어가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너희가 어찌하여 떠들며 우느냐 이 아이가 죽은 것이 아니라 잔다 하시니 40그들이 비웃더라 예수께서 그들을 다 내보내신 후에 아이의 부모와 또 자기와 함께 한 자들을 데리시고 아이 있는 곳에 들어가사 41그 아이의 손을 잡고 이르시되 달리다굼 하시니 번역하면 곧 내가 네게 말하노니 소녀야 일어나라 하심이라 42소녀가 곧 일어나서 걸으니 나이가 열두 살이라 사람들이 곧 크게 놀라고 놀라거늘 43예수께서 이 일을 아무도 알지 못하게 하라고 그들을 많이 경계하시고 이에 소녀에게 먹을 것을 주라 하시니라

 

오늘 본문은 죽은 야이로의 딸을 살리시는 기적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다시 갈릴리 지방으로 돌아오자 많은 사람이 예수님을 보고자 찾아왔습니다. 성경은 그들 가운데 야이로의 딸과 혈루증을 앓는 여인에게 관심을 둡니다. 죽어가는 자신의 딸을 살리고자 찾아온 회당장 야이로의 간청으로부터 시작했습니다. 그는 회당에서 예배를 인도하는 일을 맡고 있었던 자였습니다. 회당장인 야이로는 자신의 위치를 생각하지 않고 예수님의 발아래 엎드려 자신의 집에 오시기를 간청했습니다. 사랑하는 딸을 고치려는 간절한 마음을 엿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마가복음은 야이로의 간청에 반응하기 전에 또 다른 사건 하나를 기록했었습니다. 혈루증을 앓는 여인이 예수님의 옷자락을 만지고 병 고침을 받은 사건이었습니다. 이 사건이 끝날 즘에 야이로의 딸이 죽었다는 소식이 전해집니다. 이제 야이로는 예수님이 더는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야이로의 집으로 가십니다.

 

혈루증을 앓는 여인이 예수님 몰래 그의 옷을 만진 것과 달리 예수님께서는 죽은 야이로의 딸의 손을 잡으시며 일어나라고 명하십니다. 혈루증을 앓는 여인이 예수님을 만졌고, 예수님께서 죽은 아이를 만졌기 때문에 (구약의 율법에 의하여) 예수님은 불결해지셨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불결함이 예수님을 만났을 때 오히려 상대방들이 치유와 살림을 받게 됩니다. 예수님께서 우리의 죄를 감당하셔서 우리가 받아야 할 저주와 심판을 대신 받으셨습니다. 우리가 사망의 권세 아래서 생명을 소유할 수 있게 된 것은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셨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아이로의 딸을 살리신 것처럼 장사 된 지 사흘 만에 부활하셔서 모든 사람의 부활의 첫 열매가 되셨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영원한 저주 아래에서 죽었던 자였습니다. 빛으로 오신 예수님을 알지도 찾지도 못했던 자였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먼저 우리를 찾아와 주셔서 빛을 보게 해 주셨습니다. 우리가 빛을 보기 위해서는 죽었던 자가 살아나야 합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 우리의 죗값을 지불하시고 생명을 주신 것입니다. 이제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생명을 얻었기에 빛을 볼 수 있으며 하나님을 찬양하는 주의 자녀가 된 것입니다. 이것을 통하여 하나님 나라의 비밀을 알게 되며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 하나님 나를 사모하는 자가 된 것입니다. 복음서를 보면, 예수님께서 보지 못하는 자, 듣지 못하는 자, 부정한 자, 죽은 자를 고치셨습니다. 왜냐하면, 예수님께서 그들을 불쌍히 여기셨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바리새인들은 기적을 보고도, 비유를 들어도 예수님이 누구신지를 깨닫지 못하고 예수님을 거부했습니다. 과연 우리는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습니까? 오늘 하루도 부정한 자였던 우리와 만나주시고 죽었던 우리를 살려주셨던 예수 그리스도를 만남으로써 감사와 찬양이 넘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