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마가복음

마가복음 6장 1-6절 (선지자가 자기 고향과 자기 친척과 자기 집 외에서는 존경을 받지 못함이 없느니라)

 

마가복음 6장 1-6절

6:1예수께서 거기를 떠나사 고향으로 가시니 제자들도 따르니라 2안식일이 되어 회당에서 가르치시니 많은 사람이 듣고 놀라 이르되 이 사람이 어디서 이런 것을 얻었느냐 이 사람이 받은 지혜와 그 손으로 이루어지는 이런 권능이 어찌됨이냐 3이 사람이 마리아의 아들 목수가 아니냐 야고보와 요셉과 유다와 시몬의 형제가 아니냐 그 누이들이 우리와 함께 여기 있지 아니하냐 하고 예수를 배척한지라 4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선지자가 자기 고향과 자기 친척과 자기 집 외에서는 존경을 받지 못함이 없느니라 하시며 5거기서는 아무 권능도 행하실 수 없어 다만 소수의 병자에게 안수하여 고치실 뿐이었고 6그들이 믿지 않음을 이상히 여기셨더라 이에 모든 촌에 두루 다니시며 가르치시더라

 

갈릴리에 퍼졌던 수많은 소문을 들은 나사렛 사람들은 예수님에 대한 큰 기대로 회당에 모였을 것입니다. 그리고 권위 있는 예수님의 가르침을 들었을 때 나사렛 사람들은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이 마리아의 아들 목수라는 사실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가난한 자에게 복음이 전하고, 포로가 된 자에게 자유가 주며, 눈먼 자를 다시 보게 하며, 억눌린 자에게 자유를 주는 일을 어떻게 하찮은 목수가 할 수 있겠습니까. 그래서 고향 사람들은 마리아와 예수님의 형제들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예수님이 메시야라는 사실을 인정할 수 없었습니다. 그들은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며,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는 자처럼 행동했던 것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하나님의 놀라운 역사를 제대로 볼 수 없었습니다. 오늘 본문과 달리 누가복음 6장에서는 예수님께서 배척당하신 이유를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회당에서 가르치는 예수님을 낭떠러지로 떨어뜨리고자 했던 이유는 예수님께서 하나님의 구원을 왜곡하고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 두 이방인(사렙다 과부와 나아만 장군)을 예로 들어 이방인들에게 베푸신 하나님의 은혜를 설명하자 예수님에 대한 의심을 뛰어넘어 분노로 변했던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예수님께서 기쁨의 소식을 선포하셨지만, 이스라엘 사람들은 그 기쁨은 이방인들과 나누고 싶어 하지 않았습니다. 고향 사람들이 자신의 눈과 귀를 닫고 예수님을 배척하자 기쁨 소식은 다른 곳으로 전파되었습니다. 과연 우리는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주어질 구원의 기쁨을 우리만 누리길 원한다면 하나님의 사랑을 잘 모르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예수님께서 화목제물로 십자가에 달려 죽으시고 부활하신 것은 죄에 포로가 되었던 자들에게 자유를 주며, 눈먼 자들에게 하나님의 영광을 보게 하려 함입니다. 사렙다 과부와 나아만 장군에게 베푸셨던 은혜가 이제 우리와 같은 존재에게 임했다는 것이 기적입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의 귀를 여시고, 눈을 뜨게 하시며, 마음을 열어 예수 그리스도를 주라 고백하게 하신 하나님을 찬양하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