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일 묵상/마가복음

마가복음 4장 26-34절 (겨자씨, 하나님 나라를 사람이 씨를 땅에 뿌리고 추수하는 과정으로 설명한다)

 

마가복음 4장 26-34절

26또 이르시되 하나님의 나라는 사람이 씨를 땅에 뿌림과 같으니 27그가 밤낮 자고 깨고 하는 중에 씨가 나서 자라되 어떻게 그리 되는지를 알지 못하느니라 28땅이 스스로 열매를 맺되 처음에는 싹이요 다음에는 이삭이요 그 다음에는 이삭에 충실한 곡식이라 29열매가 익으면 곧 낫을 대나니 이는 추수 때가 이르렀음이라 30또 이르시되 우리가 하나님의 나라를 어떻게 비교하며 또 무슨 비유로 나타낼까 31겨자씨 한 알과 같으니 땅에 심길 때에는 땅 위의 모든 씨보다 작은 것이로되 32심긴 후에는 자라서 모든 풀보다 커지며 큰 가지를 내나니 공중의 새들이 그 그늘에 깃들일 만큼 되느니라 33예수께서 이러한 많은 비유로 그들이 알아 들을 수 있는 대로 말씀을 가르치시되 34비유가 아니면 말씀하지 아니하시고 다만 혼자 계실 때에 그 제자들에게 모든 것을 해석하시더라

 

오늘 본문은 하나님 나라를 사람이 씨를 땅에 뿌리고 추수하는 과정으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씨를 뿌려 알곡을 추수하기까지 기다림이 필요합니다. 싹이 나고 자랄 때는 잡초(가라지)와 알곡을 구분하기 어렵습니다. 농부이신 하나님의 의도는 좋은 알곡을 하나라도 상하지 않기 위하여 가라지를 미리 뽑아내지 않습니다. 가라지를 뽑지 않는 이유는 충분한 영양분을 알곡에 제공하기 위한 농부의 마음 때문입니다. 오늘 본문은 하나님의 나라를 겨자씨 한 알과 같다고 하십니다. 그런데 누가복음 13장에서는 겨자씨와 누룩의 비유를 통해서 하나님 나라에 대하여 말씀하고 계십니다. 겨자씨와 누룩의 공통점은 인내와 기다림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겨자씨 한 알을 땅에 심으면 분명히 공중의 새들이 그 가지에 깃들어서 모이는 것을 볼 것입니다. 그러나 겨자씨가 자라나는 것을 인내하며 기다려야 그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밀가루 서 말(약 40ℓ)을 적은 누룩을 넣어 반죽하고 기다리고 인내하여야 발효되어 부풀어지는 것입니다. 바리새인들은 예수님을 겨자씨처럼 무시했습니다. 갈릴리 나사렛 출신이며, 안식일을 어기는 것처럼 보였고, 세리와 창녀와 함께 먹고 마시기를 좋아하는 자처럼 생각했습니다. 바리새인들은 하나님 나라가 선포되는 겨자씨를 능력을 알지 못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1세기에 살았던 유대인들처럼 힘과 능력으로 하나님 나라를 보여주려고 하지 말아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친히 겨자씨와 누룩과 같은 천국의 비밀을 보여주셨습니다. 예수님께서 심판자로서 이 땅에 오신 것이 아니라 은혜의 씨를 이 땅에 뿌리는 자로 오셨습니다. 그가 십자가 달려 죽으심으로 우리의 죄를 대속하시고 부활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의 부활의 첫 열매가 되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그의 백성들에게 예수님께서 인내하심으로 기다렸던 것처럼 복음을 위하여 인내하며 기다릴 것을 원하십니다. 지금은 작은 겨자씨이지만 하나님께서는 공중의 새들의 쉼터가 될 나무로 성장시키실 것입니다. 우리의 연약함으로 좌절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제 성령 하나님을 의지하여 우리의 삶 속에 하나님의 나라가 드러나며 성장할 수 있도록 기도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누룩처럼 우리의 영혼을 깨어 그리스도의 성품으로 발효시키는 능력을 경험하는 여러분들이 되길 소원합니다.

redlongstone